[한국경제] 뉴스 31-40 / 1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스마트폰 '기술 독립' 서두르는 중국

    중국이 자체 개발한 운영체제(OS)와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를 내장한 스마트폰을 개발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0일 보도했다. 2013년 전직 미국 국가안보국(NSA) 직원 에드워드 스노든의 폭로 이후 미국 정보기술(IT) 제품 의존도를 줄이려는 중국 정부의 노력 중 하나다. 스노든은 당시 “NSA가 미국 IT 제품과 서비스망을 이용해 전 세계를 감청했다”고 폭로했다. WSJ는 “중국 휴대폰 제조사 ...

    한국경제 | 2015.11.20 18:20 | 임근호

  • 미국 정보기관 감청 폭로한 스노든 "한국도 NSA 감시 대상에 포함"

    2013년 미국 정부가 자국민뿐 아니라 영국 독일 등 동맹국 정부와 기업, 국민들을 무차별적으로 감청했다고 폭로한 에드워드 스노든(사진)은 29일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감시대상 국가에 한국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에 체류 중인 스노든은 이날 감청폭로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 ‘시티즌포’ 한국 시사회가 열린 후 이철희 정치평론가와 화상 인터뷰를 했다. ‘시티즌포’는 다음달 ...

    한국경제 | 2015.10.30 02:00 | 유재혁

  • thumbnail
    [천자칼럼] 중국의 '여우사냥'

    ... 안방보험이 아스토리아호텔을 인수했기 때문이다. 중국 측의 도청과 감시를 염려한 미국과 일본이 숙소를 다른 호텔로 바꾼 것이다. 이미 중국의 사이버 테러사건으로 미·중 간 한 차례 스파이 전쟁을 치른 터다. 미국도 스노든 사건 이후 중국에 경고할 처지도 아니다. 양국 간 정보 전쟁이 치열한 와중에 최근 새로운 이슈가 양국의 신경을 곤두세우게 하고 있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주말판에서 지난 9월24일 비공개로 열린 오바마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간의 ...

    한국경제 | 2015.10.25 18:05

  • 스노든 "힐러리 주장 틀렸어, 그들은 정치적 용기 없다"

    러시아에 임시 망명한 전 미국 국가안보국(NSA) 직원 에드워드 스노든이 힐러리 클린턴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의 발언에 반박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스노든은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바드 칼리지의 한나 아렌트 센터에서 위성을 통해 화상으로 개최한 강연에서 "(자신이 내부고발자로서 보호받을 수 있었다는) 클린턴의 주장은 틀렸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에게 필요한 변화를 위해 정치권에서 진실, 용기가 중요하지만 ...

    한국경제 | 2015.10.18 09:27

  • 법원 "구글, 미국에 넘긴 국내 이용자 정보 내역 공개하라"

    ... 가능성이 있다며 정보공개 내역을 밝히라고 구글에 요구했다. '프리즘'은 미국을 지나는 광섬유 케이블에서 이메일 등 인터넷 정보를 수집하는 NSA의 감시 프로그램으로, 미 중앙정보국(CIA)의 용역업체 직원이었던 에드워드 스노든의 폭로로 전 세계에 알려졌다. 하지만 구글은 요청을 거부했고 이들은 작년 7월 해당 정보를 공개하는 동시에 300만원을 배상하라는 소송을 냈다. 이들은 "구글이 미국이나 제3국에 서버를 뒀다 해도 대한민국 통신망을 이용해 대한민국에 ...

    한국경제 | 2015.10.16 13:27

  • thumbnail
    [한경포럼] 델의 도전적 M&A

    ... 것이다. IT산업은 내일이라도 당장 파괴적 혁신이 일어날 것 같은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모바일 보안이나 스토리지 분야에선 신기술이 잇따라 개발되고 수요도 늘고 있다. 힐러리 클린턴 미국 민주당 대통령 경선 후보의 이메일 사건이나 스노든 사건 등의 영향으로 미국 기업들에서 컴퓨터 보안 기술 수요가 급증한다. 델이 EMC를 인수한 이유 중 하나다. 하지만 사물인터넷(IoT) 시대를 향한 도전이 더욱 크다. IoT에서 스토리지와 보안 기술은 생명과 다름없다. IoT 여명기에 ...

    한국경제 | 2015.10.13 18:24

  • 유럽사법재판소 "개인정보, 미국 이전 금지" 판결…구글·포드 등 미국 기업 '초비상'

    구글과 페이스북 등 미국 기업이 유럽 사용자의 개인정보를 미국에 있는 서버로 보낼 수 없게 됐다. 미국 정보기관이 유럽에서 광범위한 정보수집 활동을 펼쳤다는 전직 미국 국가안보국(NSA) 직원 에드워드 스노든의 2013년 폭로의 후폭풍이 미국 산업계로 번진 것이다. 유럽연합(EU) 최고법원인 유럽사법재판소(ECJ)는 유럽과 미국 사이의 정보공유협정인 ‘세이프 하버’가 무효라고 6일(현지시간) 판결했다. 개인정보의 해외 반출을 ...

    한국경제 | 2015.10.07 18:08 | 임근호

  • thumbnail
    'NSA 폭로' 스노든, SNS에서 본격 활동 개시

    2013년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무차별 통신정보 수집 실태를 폭로한 뒤 러시아에서 임시 망명 생활을 하는 에드워드 스노든이 트위터에 계정을 만들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공간에서 본격적인 공개 활동에 나섰다. 29일(이하 현지시간) 트위터와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스노든은 '@Snowden' 계정을 만들어 이날 오전부터 사용하기 시작했고, 트위터는 이 계정의 사용자가 스노든 본인임을 인증했다. 스노든의 계정에 실린 글을 구독하는 ...

    한국경제 | 2015.09.30 09:55

  • thumbnail
    Premium 미 국방부도 실리콘밸리에선 '을'

    ... 국방부 핵심 인사가 실리콘밸리에 모습을 보인 적은 없었다. 그동안 국방부는 실리콘밸리를 통제의 대상으로 삼았을 뿐 파트너로 받아들이는 데엔 인색했다. 카터 장관의 실리콘밸리 방문은 명분상으로 관계 복원을 위한 제스처다. 에드워드 스노든의 미국국가안전보장국(NSA) 문건 폭로를 계기로 미 국방부와 실리콘밸리는 신뢰에 깊은 금이 갔다. 미국의 안보를 이유로 갖은 개인 정보까지 요구하며 정보기술(IT) 거인들의 분노를 샀다. 이에 따라 국방부와 한통속으로 묶인 실리콘밸리 ...

    모바일한경 | 2015.09.22 16:27 | 한경 비즈니스

  • 미 국가정보국장 “스노든 폭로로 아프간 첩보망 없어져”

    제임스 클래퍼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9일(현지시간) “에드워드 스노든 때문에 미국의 아프가니스탄 첩보망이 하루아침에 없어졌다”고 말했다. 클래퍼 국장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이틀 일정으로 개막한 ‘정보·국가안보 서밋’에 참석해, 아프간의 테러 위협이 가중되는 것과 관련해 “스노든의 폭로가 미국의 첩보망에 전례 없는 막대한 손해를 끼쳤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

    한국경제 | 2015.09.10 0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