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41-50 / 1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엘튼 존 새우·스노든 가재…유명인 이름 딴 신종 생물

    영국의 세계적 팝스타이자 작곡가인 엘튼 존과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기밀문서를 폭로해 큰 파장을 몰고 온 전 NSA 직원 에드워드 스노든의 이름을 딴 새우와 가재가 등장했다. 미국 노바사우스이스턴대는 31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자연사박물관 학자들과 공동으로 인도네시아, 하와이 등지 산호에서 새로 발견한 작은 새우 모양의 갑각류의 학명을 엘튼 존의 이름을 따 명명했다고 발표했다. 이 새우의 공식 학명은 ‘레우코토에 엘토니’다. ...

    한경헬스 | 2015.08.31 18:28 | 박근태

  • IS의 치밀한 '권력분산', 이유 뭔가 보니…

    ... 지휘관들에게 권한을 부여해 지도부의 공백 사태에서도 조직이 유지되는 조직구조를 갖췄다"면서 "알바그다디가 부상하거나 살해된다고 해도 조직의 전체적 운영에는 즉각적인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IS는 스노든의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불법감청 실태 고발을 바탕으로 서방당국이 풀수 없는 암호체계를 확립해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당국은 지난 5월 시리아 동부의 IS 본거지를 공격하면서 확보한 자료를 통해 이 같은 정보를 얻었다. ...

    한국경제 | 2015.07.21 10:59 | 박민규

  • 美 NSA 기존 통신정보수집 6개월 연장

    ... 미국자유법상의 이행기간 동안 NSA가 종전처럼 통신 정보를 수집할 수 있다는 유권해석을 내렸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NSA는 오는 11월29일까지 대량 통신정보 수집을 계속할 수 있게 됐다. NSA는 2001년 9·11 테러를 계기로 제정된 ‘애국법’에 따라 비밀리에 대량 통신정보 수집을 해왔다. 하지만 2013년 NSA 계약직원으로 일하던 에드워드 스노든의 폭로를 계기로 이런 활동이 알려지면서 미국인의 반발을 샀다.

    한국경제 | 2015.07.02 06:11

  • 미 NSA, 무차별 도·감청 못 한다

    ... 수 있게 된다. NSA는 2001년 9·11 테러 후 도입된 애국법 215조를 토대로 시민 수백만명의 통신기록을 한꺼번에 수집해 5년간 보관하는 권한을 행사해왔다. 오바마 대통령은 2013년 NSA 요원인 에드워드 스노든의 폭로로 NSA의 무차별 도·감청 실태가 드러나자 민주당과 함께 애국법 시효 만료에 맞춰 자유법을 마련했다. 현지 언론들은 오바마 대통령이 귀중한 정치적 승리를 얻었다고 평가했다. 워싱턴=장진모 특파원 jang@hank...

    한국경제 | 2015.06.03 21:27 | 워싱턴=장진모

  • "미 국가안보국, 안드로이드 마켓 해킹 시도"

    ...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응용프로그램) 장터인 ‘안드로이드 마켓’을 해킹해 이용자의 스마트폰에서 정보를 빼내려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영국 탐사보도 전문매체 인터셉트는 21일(현지시간) 에드워드 스노든 전 NSA 요원이 내부 고발 때 유출한 1급 비밀 문건을 토대로 2011~2012년 ‘성가신 뿔(irritant horn)’이란 이름의 작전이 추진됐다고 보도했다. 안드로이드 마켓은 구글이 운영하는 앱 장터로 지금은 ...

    한국경제 | 2015.05.22 21:21 | 나수지

  • “독일 정보기관, 미국에 매월 13억개 통신기록 넘겨”

    ... 읽을 수 있 는 속성정보를 뜻하는 ‘메타 데이터’라는 용어를 쓰면서 정보기관으로선 누가 언제 어디서 누구와 얼마나 통화했느냐는 기록은 본내 용 만큼은 아니지만 중요하기는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앞서 에드워드 스노든이 NSA의 무차별 개인정보 수집 사실을 폭로 할 당시 BND가 NSA에 5억 개의 통신기록을 넘겼다고 밝힌 적이 있으나 이는 2012년 12월 한 달에만 해당한 수치라고 덧붙 이면서, 그보다 훨씬 많은 양의 정보가 미국에 전달됨을 ...

    한국경제 | 2015.05.13 06:48

  • thumbnail
    [포커스] 뚫고 뚫리는 싸움…세계는 총성없는 정보전쟁 중

    ... 중국의 최첨단 무기 개발도 자국의 연구뿐 아니라 미국 러시아 이스라엘 등 방위산업 강국을 상대로 한 스파이 활동 때문에 가능했다는 게 정설이다. 미 언론은 중국이 스파이 활동으로 무기 개발 기간을 25년 단축했다고 보도했으며 스노든 전 미 국가안보국(NSA) 요원도 “중국이 F-35 전투기와 B-2 폭격기 등 50 테라바이트 분량의 특급 기밀 자료를 해킹했다”고 폭로했다. 이스라엘 국력의 원천 ‘모사드’ 2000년간 ...

    한국경제 | 2015.04.24 19:51

  • thumbnail
    [천자 칼럼] 카톡 재앙

    ... 검찰이 사이버 명예훼손 전담수사팀까지 만들자 메신저 사찰, 개인정보 보호 등의 이슈가 이어지면서 이석우 다음카카오 대표가 국정감사장에 출석하기도 했다. 인터넷이나 메신저에 대한 정부 검열은 세계적으로도 핫이슈다. 미국은 에드워드 스노든이 2013년 국가안보국(NSA)에서 개인정보 수집 및 감시프로그램인 ‘프리즘’을 운영하고 있다고 폭로한 대로 세계 인터넷 사용자의 90% 가까이를 감시하고 있다. 중국은 10여년 전부터 ‘다칭바오(...

    한국경제 | 2015.03.15 20:36

  • 애플, 유럽에 데이터센터 2개 설립

    ... 있다. 또 데이터 보호 규정을 위반할 경우 최대 1억유로(약 1259억 원) 또는 연간 매출의 5%를 벌금으로 매기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유럽의 개인정보 보호 강화 움직임은 미국의 국가안보국(NSA) 직원이었던 에드워드 스노든이 미국 정보당국의 광범위한 도·감청을 폭로한 이후 지속하고 있다. 최근 아마존닷컴, 세일즈포스닷컴 등 인터넷 기업들은 이런 규제를 피하려고 유럽에 데이터센터를 설립하고 있다. 영국계 대형 법률회사인 DLA 파이퍼의 ...

    한국경제 | 2015.02.25 06:38

  • thumbnail
    '버드맨', 작품·감독·각본·촬영상 '4관왕'

    ... 폴란드의 불행한 역사 속에서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여성을 수려한 영상미로 표현한 ‘이다’, 장편 다큐멘터리상은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무차별 개인정보 수집실태를 폭로한 전 NSA 요원 에드워드 스노든의 이야기를 담은 ‘시티즌포’가 받았다. 화려한 축하공연이 곁들여졌다. 팝 그룹 마룬5의 애덤 러빈이 자신이 출연한 영화 ‘비긴 어게인’의 OST ‘로스트 스타’를 불렀고, ...

    한국경제 | 2015.02.23 20:39 | 유재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