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1-60 / 1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책마을] 미국 대통령만 알고 있는 미래의 비밀

    ... 제시한다. 먼저 ‘개인의 권한 확대’에선 진보한 인터넷이나 소셜 미디어가 탄생시킨 강력한 비국가 단체나 개인이 정부 권력과 맞서며 판도를 바꿔 놓을 것이라고 전망한다. 폭로로 세계를 들끓게 했던 에드워드 스노든이나 소셜 미디어가 촉발시킨 ‘아랍의 봄’ 등이 대표적이다. 국가 간 권력은 점차 분산되고 이동한다. 소련 붕괴 이후 세계 권력의 중심은 G7에서 G20로 넓어졌지만 이런 변화는 더 극적으로 일어나 2030년 무렵이면 ...

    한국경제 | 2015.02.12 20:51 | 이승우

  • 영국 정보기관, BBC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 등 주요 언론사 기자 이메일 수집

    ... 정보기관 GCHQ가 BBC, 뉴욕타임스(NYT), 워싱턴포스트(WP) 등 주요 언론사 기자들의 이메일을 수집해 보관했다고 영국 일간지 더 가디언이 19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사찰을 폭로한 에드워드 스노든이 제공한 문서들을 분석한 결과 이런 정보를 얻었다고 밝혔다. 기자들의 이메일은 2008년 10월에 수집된 7만 건의 이메일에 포함돼 있었다. 7만 건을 수집하는 데는 10분도 걸리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

    한국경제 | 2015.01.20 06:46 | 최인한

  • 미 보안전문가 '소니해킹 북한책임' 증거 부분 공개 "최악"

    ... 발표하면서 오히려 미국 정부에 대한 민간 전산보안업계의 신뢰를 추락시켰다고 알렉산더 클림버그 하버드대 케네디스쿨 연구원이 주장했다. 클림버그 연구원은 외교안보 전문지 '내셔널 인터레스트' 기고문에서 "(에드워드) 스노든의 폭로와 중앙정보국(CIA) 고문실태 보고서로 이미 낮아진 신뢰를 바닥으로 떨어뜨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럽연합(EU)과 유럽안보협력기구(OSCE)에서 전산보안 자문위원으로 활동했던 클림버그 연구원은 "(소니 ...

    한국경제 | 2015.01.13 06:23

  • thumbnail
    "사이버 해킹 막자"…中, IT장비·SW 자국산으로 교체

    ... 운영체제(OS) 윈도 대신 중국 기업 차이나스탠더드소프트웨어가 개발한 리눅스 기반의 OS 네오키린을 사용했고, 서버는 중국업체 인스퍼그룹이 생산한 제품으로 대체했다. 중국의 이 같은 움직임은 미국의 전 중앙정보국(CIA) 직원 에드워드 스노든이 작년 초 미 국가안보국(NSA)이 전 세계를 상대로 무차별적인 비밀정보 수집활동을 했다고 폭로한 데 따른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중국의 주요 기업과 정부기관이 미국산 IT 제품을 쓰면 미 정보기관으로부터 해킹 위험에 노출될 ...

    한국경제 | 2014.12.19 21:11 | 베이징=김동윤

  • thumbnail
    [취재수첩] 과거 잘못 반성하는 미국의 용기

    ... 대해 부정적인 평가가 만만치 않다. 이날 워싱턴DC에서 만난 직장인 마이크 제킨스는 “의원들의 행동이 국가정보국(NSA)의 무차별적인 도·감청 실태를 폭로해 나라 망신을 시킨 전직 CIA 요원 에드워드 스노든과 다를 게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 ‘CIA 고문보고서’ 공개를 밀어붙인 다이낸 파인스타인 미 상원 정보위원장은 “CIA의 고문 프로그램은 미국의 가치와 역사에 오점을 남겼다”면서도 ...

    한국경제 | 2014.12.10 20:54

  • 독일 시민단체 평화상 수락 스노든 '자유 수호' 강조

    미국 정보기관의 무차별 개인정보 수집행위를 폭로한 에드워드 스노든이 독일 시민단체가 주는 '슈투트가르트 평화상' 수락 의사를 밝히며 자유 가치의 수호를 강조했다. 러시아에서 도피 생활 중인 스노든은 23일(현지시간) 독일 현지에 전파된 수상 소감 비디오 영상 클립을 통해 “우리가 자유로운 사회에 살려고 한다면 반드시 자유로운 가치를 지켜내야만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부와 (시민)사회는 신뢰 ...

    한국경제 | 2014.11.25 06:14

  • thumbnail
    [카톡 감청 불응] 다음카카오 "기업 생존의 문제" vs 檢 "법 안지킨다는 건 아닐 것"

    ... 이용자 수는 2917만9000명으로 한 주 전보다 5만6000명 줄었다. 카카오톡 주간 이용자 수는 사이버 검열 논란이 확산된 지난달 21일 이후 매주 5만~6만명씩 감소하고 있다. 법조계 관계자는 “미국에서는 스노든 폭로 사건 이후 수사당국의 정보 취득 등에 대해 법무부가 기준을 새로 정했다”며 “국내에서도 프라이버시 강화를 위한 새로운 제도 마련이 필요한지에 대한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안정락/정소람/양병훈 ...

    한국경제 | 2014.10.14 21:23 | 안정락 / 정소람 / 양병훈

  • thumbnail
    올해 노벨평화상 후보, 프란치스코 교황 1순위

    ... 윌리엄힐과 패디파워는 프란치스코 교황과 무퀘게를 각각 1, 2순위로 점쳤다고 블룸버그통신이 3일 보도했다. 이와 함께 반 총장과 미국 정보기관의 무차별적인 정보 수집 실태를 폭로한 전 미국 국가안보국(NSA) 직원 에드워드 스노든도 유력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파키스탄에서 여성 교육의 중요성을 알리다 탈레반의 총에 머리를 저격당해 목숨을 잃을 뻔했던 10대 인권운동가 말랄라 유사프자이도 지난해에 이어 유력 후보에 올랐다. 올해 노벨평화상 후보는 이들을 포함해 ...

    한국경제 | 2014.10.03 22:03

  • Premium 뉴욕타임스 기자가 텍사스트리뷴으로 간 진짜 이유

    ... 비즈니스가 가장 중요한 이유는 탄탄한 수익구조가 뒷받침돼야 기업이나 다른 외부의 압력에 의해서 저널리즘의 가치가 훼손되지 않기 때문이다.” 전체 직원이 50명 뿐인 작은 지역 언론사 텍사스트리뷴은 지난 3월 에드워드 스노든(미국 정보기관이 전 세계를 상대로 광범위하게 불법 감청을 하고 있다고 폭로한 CIA 및 NSA 출신 고발자) 영상 인터뷰를 전 세계에 인터넷으로 생중계해 화제가 됐다. 광고 없는 대안언론으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기도 하다. ...

    모바일한경 | 2014.10.01 04:20 | 박해리

  • 애플, iOS 8 정보접근 원천 차단…영장있어도 불가능

    ... 빼달라는 정부의 영장에 부응하는 것이 기술적으로 불가능해졌다"고 밝혔다. 지금까지는 경찰이 수색영장을 제시하면 애플이 아이폰의 잠금장치를 우회해 내부의 사진이나 메시지 등을 확보할 수 있었다. 이번 조치는 에드워드 스노든의 폭로로 미국 정보 당국이 주요 IT기업들의 협조 하에 광범위한 정보 수집을 하고 있다는 우려가 증폭되고, 아이클라우드의 스타 누드사진 유출 파문이 발생한 가운데 나왔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홈페이지에 "고객의 ...

    한국경제 | 2014.09.19 09:21 | 이민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