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71-80 / 1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스노든 전 CIA 직원, "나는 스파이로 훈련됐다" 밝혀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무차별적 개인정보 수집활동을 폭로하고 러시아에 임시 망명 중인 에드워드 스노든(30) 전 미 중앙정보국(CIA) 직원이 미국 방송과 가진 첫 인터뷰에서 "나는 스파이로 훈련됐다"고 말했다. 스노든은 27일 오후(현지시간) 미국에서 사전에 일부 편집 방송된 NBC 뉴스 인터뷰에서 "전통적 의미의 스파이로 훈련됐으며 해외 위장요원(언더커버)으로 일했다" 며 "가짜 직장을 다니는 ...

    한국경제 | 2014.05.28 16:36 | 최인한

  • Premium 존 체임버스 시스코 CEO, 오바마한테 항의편지

    ... 보도가 나오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황제격인 저커버그가 강한 불만을 표시한 것이다.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은 지난해 11월 NSA가 자사의 데이터센터에 불법 침투했다는 보도에 대해 “매우 충격적이다. 나쁜 정책이며 불법일 수 있다”고 비난했다. NSA 정보원 출신인 에드워드 스노든은 지난해 NSA가 미국 9개 IT 업체의 네트워크를 감청하는 '프리즘'이란 프로젝트를 가동하고 있다고 폭로한 바 있다. (끝)

    모바일한경 | 2014.05.19 20:00 | 워싱턴=장진모

  • thumbnail
    컴퓨터 보안 요원 '글로벌 스카우트 경쟁'…정보유출 단속 나선 英 MI5

    에드워드 스노든은 지난해 6월 미 국가안보국(NSA)의 무차별 불법 도·감청 프로그램 등 미국 정부의 기밀문서를 폭로해 큰 파문을 일으켰다. 당시 폭로의 내용이 가장 먼저 화제가 됐지만 이후 사람들이 더 주목한 건 ‘스노든이 누구고, 어떻게 정보를 캐냈을까’ 였다. 스노든은 고위직 정보요원이 아니었다. 군 전역 뒤 국가안보국(NSA)과 미 중앙정보국(CIA)에서 컴퓨터 보안 관련 기술자로 일하던 31세 직원이었다. ...

    한국경제 | 2014.05.06 21:31 | 김보라

  • 美 WP·英 가디언 '스노든 도청폭로'로 퓰리처상

    ...와 영국 가디언이 미 국가안보국(NSA)의 도청 실태를 폭로한 기사로 퓰리처상을 받았다. 퓰리처상 선정위원회는 14일(현지시간) WP와 가디언을 올해 공공서비스 부문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들 신문은 전 NSA 직원인 에드워드 스노든이 넘긴 수천건의 비밀서류를 바탕으로 미 정부의 무차별적인 도·감청 실태를 보도했다. 선정위원회는 “대중이 국가안보의 넓은 틀을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왔으며 안보와 개인 프라이버시가 어떤 관계를 맺어야 하는지에 대한 논란을 촉발했다”고 ...

    한국경제 | 2014.04.15 21:15 | 워싱턴=장진모

  • thumbnail
    [INET 토론토 콘퍼런스] "'구글먼트' 시대 개인정보 헐값 거래…누구든 사이버공격 표적"

    ... 검열하지만 민주주의 국가에선 구글먼트에 개인정보가 제공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서 국가 정보기관까지 구글먼트의 정보를 불법으로 수집하면서 안보와 개인 프라이버시 간 균형이 깨졌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프레닐 교수는 “에드워드 스노든이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프리즘(정보감시) 프로그램을 폭로하면서 정부가 '뒷문'으로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정부가 구글 같은 IT기업에 정보를 요청하거나 이를 불법 수집하면서 개인-산업-정부 간 정보 ...

    한국경제 | 2014.04.13 21:04 | 허란 / 강영연

  • thumbnail
    [전문기자 칼럼] 지금은 '사이버 비상시국'

    ... 이 자리는 저커버그와 오바마 간 전화통화에서 비롯됐다. 저커버그는 최근 오바마 대통령한테 전화를 걸어 무차별적인 인터넷 감청에 대해 강한 불만을 표시하고 중단해 달라고 요청했다. 저커버그뿐만 아니다. 지난해 NSA 출신 에드워드 스노든이 '프리즘'이라는 NSA의 감청 프로젝트를 폭로한 후 관련 기업들이 일제히 반발했고 구글 등은 투명성을 약속해 달라며 서명운동까지 벌이고 있다. 네트워크는 최고, 보안은 최악 오바마 대통령이 기업인들에게 어떤 약속을 했든 인터넷에 ...

    한국경제 | 2014.03.27 20:35

  • "중국서 도·감청했다" 주장 하더니…美, 중국 통신기업 화웨이 해킹

    미국이 '도·감청 위협 기업'으로 지목했던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해킹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미국 뉴욕타임스와 독일 슈피겔지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뉴욕타임스와 슈피겔은 전 미국 방산업체 직원인 에드워드 스노든이 제공한 기밀문서를 토대로 미 국가안보국(NSA)이 화웨이의 중국 본사 서버를 뚫어 전산망 정보를 가로채고 런정페이 회장 등 경영진의 통신 내용을 감시했다고 전했다. NSA는 '샷자이언트(Shotgiant)'로 불리는 이 작전을 ...

    한국경제 | 2014.03.23 21:15 | 양준영

  • thumbnail
    옥스퍼드사전의 새 단어 미인계(honey trap) '완전정복'

    ... 단어 가운데 '허니' (달콤한 꿀)과 '트랩' (덫, 올가미)란 서로 상반된 낱말이 조합된 '허니 트랩'이 가장 눈길을 끄는데요. 이 단어는 특히 미국 NBC방송이 지난 2월 9일 전 미국 중앙정보국 (CIA) 직원 에드워드 스노든을 통해 단독 입수한 기밀문건을 토대로 “영국 정보기관 정부통신본부 (GCHQ)가 '더러운 수법'을 사용했다”고 폭로하면서 이 수법 가운데 하나로 '허니 트랩'을 거론하면서 유명세를 탔습니다. 이 때 허니 트랩은 미인계를 통해 첩보 대상을 ...

    한국경제 | 2014.03.17 11:50 | 윤진식

  • Premium 마크 저커버그가 오바마 대통령한테 투덜거린 이유

    ... 중요하고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 수 있다. 이렇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페이스북도 제 역할을 하겠다. 여기까지입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아시다시피 NSA가 무차별적으로 인터넷을 감청하고 검열한다는 사실은 에드워드 스노든의 폭로로 밝혀졌습니다. 스노든은 최근에도 추가로 폭로했죠. NSA가 동시에 수백만대 컴퓨터에 멀웨어를 심어 감청한다고. 이런 식이라면 인터넷은 결코 믿을 수 없는 공간이 되고 맙니다. 구글 페이스북 등은 각국 정부의 정보 요구 실태를 ...

    모바일한경 | 2014.03.14 14:20 | 김광현

  • 美 퓰리처상 선정위, '스노든 폭로' 보도 놓고 고심

    ... 페이퍼' 사태는 군사분석 전문가였던 대니얼 엘스버그가 미국의 베트남전 개입 관련 기밀문서를 폭로한 것으로, 당시 이를 보도했던 뉴욕타임스(NYT)의 닐 시헌 기자가 논란 끝에 퓰리처상을 받았다. 실제로 심사위원들은 올해 심사 과정에서 스노든 폭로 보도를 퓰리처상 대상에 포함시키느냐를 놓고 내부적으로 치열한 토론을 벌이고 있다는 후문이다. 일부 위원은 민주·공화 양당은 물론 버락 오바마 대통령까지 이번 국가기밀 폭로를 공개적으로 비판하고 있는데다 러시아로 망명한 내부고발자 ...

    한국경제 | 2014.03.14 0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