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81-90 / 1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화제의 책] 스노든의 위험한 폭로 등

    역사상 최고의 고발자 스노든에 대하여 ◇스노든의 위험한 폭로 =전 미국 국가안보국(NSA) 전 미국 국가안보국(NSA) 요원 에드워드 스노든은 NSA와 영국 정보통신본부(GCHQ)가 무차별적으로 수집해오던 불법 도청 및 감찰 기록, 감시 프로그램 등 국가기밀을 폭로해 수배 중인 내부고발자다. 양국 정보기관이 독일 메르켈 총리의 전화를 10년간 도청했고,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외국 지도자들을 도청하는 등 전 세계인들을 상대로 불법 사찰한 실태를 ...

    한국경제 | 2014.03.06 21:08

  • 당신에게 봄빛 이미지를 세팅하라!

    ... 바탕이 된다. 계획을 세우거나 일에 집중하는 능력이 커지며, 다른 사람에게까지 자신도 모르게 활기를 전할 수 있게 된다. 타인이 나를 보면서 “저 사람을 보면 나도 뭔가 막 하고 싶어진다”는 생각이 절로 솟게 만든다. 데이비드 스노든이라는 미국의 한 역학자는 15년간 수녀들의 성공적인 노화에 대해 연구했다. 그가 쓴 <우아한 노년>이라는 책에 따르면, 이 프로젝트를 통해 수녀들의 인지 능력, 운동 능력, 기억 능력 같은 것을 과학적인 프로그램으로 측정하고, ...

    The pen | 2014.03.03 09:00

  • 오바마, 외국 정상에 존경 못받아

    ... 10%포인트 올랐다. '존경한다'는 응답은 취임 첫해인 2009년 67%로 최고를 기록한 이후 이듬해 56%로 떨어졌지만 50% 아래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갤럽은 미국 정보기관이 외국 정상의 통화까지 무차별 도청했다는 에드워드스노든의 폭로와 시리아 내전, 러시아와의 긴장 고조, 이스라엘과의 불화 등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오바마의 전임자인 조지 W 부시에 비하면 양호한 편이다. 2007년 부시에 대한 같은 질문에 '존경한다'는 응답은 21%에 불과했다. 강영연 ...

    한국경제 | 2014.02.25 06:30

  • '앵그리버드' 가 당신의 정보를 털어갔다

    ... 영국 일간 가디언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NBC뉴스는 NSA가 유튜브, 페이스북, 트위터 등에서도 이들 기업의 동의 없이 일부 개인정보를 취득했다고 전했다. 이들 매체는 전직 미국 중앙정보국(CIA) 직원 에드워드 스노든으로부터 입수한 NSA와 GCHQ 문건을 토대로 이들 기관이 스마트폰 앱에서 방대한 양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이번에 공개된 GCHQ 자료 가운데 앵그리버드는 세계적으로 17억건 이상의 다운로드를 기록한 게임이어서 ...

    한국경제 | 2014.01.28 21:25 | 박병종

  • thumbnail
    시라아 대통령 지지 해커집단, 새해 첫날 스카이프 해킹

    ... 시리아전자군은 스카이프 페이스북 페이지에도 MS의 이메일 서비스인 아웃룩과 핫메일이 "당신의 계정을 감시해 정부들이 데이터를 판매하고 있다"며 이들 서비스를 사용하지 말라고 말했다. 스카이프는 국가안보국(NSA)의 전 직원 에드워드 스노든이 폭로한 1급 기밀 문서들에서 대규모 도·감청 프로그램에 따라 민간의 통화 내용 등에 대한 미국 정부의 접근을 허용한 업체 중 하나로 언급됐으나 스카이프는 이를 부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

    한국경제 | 2014.01.02 10:30 | 김민재

  • 스노든 폭로에 미국 IT업계 휘청

    ... 분야 기업의 매출 타격으로 번지고 있다고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가 29일 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IBM과 시스코 등 미국 대표기업의 8~10월 매출이 전년과 비교해 17억 달러(약 1조8000억원) 이상 감소하는 등 에드워드 스노든의 폭로로 신뢰도가 떨어진 글로벌 IT 기업의 매출이 떨어지고 있다.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MS) 등 세계적인 기업들이 NSA의 정보수집 활동에 협조해 온 사실이 스노든의 폭로로 드러나면서 보안에 불안감을 느낀 아시아 등 신흥국 기업들이 ...

    한국경제 | 2013.12.30 06:22

  • thumbnail
    스노든과 14시간 동안 면담한 겔맨 기자...무슨 이야기 나눴을까

    "스노든은 통신감시 정책이나 자신이 폭로한 국가 기밀에 관한 기사가 나가기를 원했고 자기 사생활에 대해서는 말할 의무가 없다고 봤다" "그가 가장 중시했던 것은 사람들이 감청 실태를 확실히 알고 이에 대한 열린 토론이 가능한지였다" 스노든과 첫 인터뷰를 한 미국 워싱턴 포스트(WP)의 바튼 겔맨 기자는 25일(현지시간) 러시아 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14시간 동안 스노든과 면담한 소회를 밝혔다. 겔맨 기자는 "큰 압박을 받는 현실과 달리 스노든은 ...

    한국경제 | 2013.12.26 15:22 | 김민재

  • thumbnail
    [2013 해외 10대 뉴스] ★이 된 만델라…美 출구전략 시작됐다

    ... '비트코인'으로 물건값을 낼 수 있도록 한 사실이 한국경제신문의 보도로 알려지면서 화제를 모았다. 중국 인민은행은 최근 금융기관의 비트코인 거래·유통을 금지하고 온라인 결제 사이트에 거래 중단을 지시하는 등 규제에 나서고 있다. 7. 스노든, 美 NSA 도청 폭로 지난 6월10일 영국 일간 가디언의 특종 보도는 국제사회에 커다란 충격을 던졌다. 미국의 국가안보국(NSA)이 프리즘 감시 프로그램을 이용해 전 세계를 대상으로 무차별적인 전화 도청과 이메일 해킹을 하고 ...

    한국경제 | 2013.12.26 02:41

  • thumbnail
    [안현실의 산업정책 읽기] 위기의 실리콘밸리

    ... 실리콘밸리 IT 기업들에 미국 내 일자리를 늘려 줄 것을 요구했다. 그때는 오바마 대통령이 다급했다. 이번에는 그 반대다. 미 IT 기업들은 오바마 대통령에게 국가안보국(NSA)의 감시 프로그램을 개혁해 줄 것을 요구했다. 에드워드 스노든의 폭로 이후 미 IT 기업들에 대한 불신이 안팎에서 높아지고 있다는 위기감 때문이다. '실리콘밸리를 점령하라' 미국 안에서는 워싱턴 연방지방법원이 NSA의 정보수집 활동에 대해 처음으로 위헌 판결을 내렸다. 이 불똥이 앞으로 ...

    한국경제 | 2013.12.19 21:33

  • thumbnail
    브라질 망명 요청 스노우든…성사 여부는 '불투명'

    ... 나를 방해할 것"이라며 "러시아에 대한 임시 망명이 내년 중반까지만 허용된 상태에서는 NSA 도·감청 행위에 대한 조사에 충분히 협력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국제 전문가들은 브라질 대통령이 미국과의 갈등을 무릅쓰고 스노든 망명을 받아들이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스노우든은 영국 일간지 가디언을 통해 미국 NSA의 불법 도·감청 행위를 폭로한 바 있다. 한경닷컴 김민재 기자 mjk1105@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한국경제 | 2013.12.18 15:28 | 김민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