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5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러시아서 망명생활 스노든, 현지 거주허가권 3년 연장 신청

    러시아에 망명 중인 전(前) 미국 정보요원 에드워드 스노든이 현지 거주권 연장 신청서를 낸 것으로 16일(현지시간) 알려졌다. 타스 통신 등은 이날 스노든의 러시아인 변호사 아나톨리 쿠체레나를 인용해 스노든이 러시아 거주허가권(비드 나 쥐텔스트보)을 3년 더 연장해 달라는 신청서를 최근 관계 당국에 제출했다고 전했다. 쿠체레나는 "거주허가권 기간이 4월에 끝난다"면서 "(연장 신청과 관련) 긍정적 결정이 내려지길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한국경제 | 2020.04.16 21:01 | YONHAP

  • thumbnail
    "겨울 식중독 주범 노로바이러스, 난공불락 변형 외피로 무장"

    ... 관찰한 건 처음이다. 캡시드 돌기의 이런 불규칙한 움직임은 숙주의 면역체계를 교란해, 노로바이러스가 소화관 등 특정 부위에 감염할 태세를 갖추는 데 도움을 주는 것으로 과학자들은 추정한다. 리즈대 분자 구조 생물학 연구소의 조지프 스노든 박사는 "분자적 형태를 바탕으로 작동하는 면역체계는 세포 감염을 막기 위해 병원체와 결합하는 단백질을 생성한다"라면서 "그런데 바이러스의 모양이 계속 바뀐다면 면역계는 효율적으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발견과 ...

    한국경제 | 2020.04.01 15:26 | YONHAP

  • thumbnail
    중국 사이버보안업체 "美CIA, 11년간 중국 항공업계 등 해킹"

    ...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로이터는 이와 관련해 CIA와 주미 중국대사관 등에 문의했지만 입장을 들을 수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미국 정보기관의 개인정보 수집실태를 폭로한 미국 국가안보국(NSA) 전직요원 에드워드 스노든의 사례나, 중국의 해킹 활동에 대한 미국 검찰의 기소 등에서 알 수 있듯이 미국과 중국 모두 적국을 해킹해왔다는 증거들이 있다고 밝혔다. 미국 외교협회(CFR)에서 중국과 사이버안보를 연구하는 애던 시걸은 로이터 인터뷰에서 "치후의 ...

    한국경제 | 2020.03.04 14:14 | YONHAP

  • thumbnail
    영국 왕실에 부는 이혼 바람…이번에는 여왕 조카

    영국 왕실에 또 하나의 이혼 소식이 전해졌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조카인 데이비드 암스트롱-존스(스노든 백작·58)와 부인 세레나 암스트롱-존스(스노든 백작부인·49)는 이날 이혼을 발표했다. 부부의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스노든 백작과 백작부인은 원만하게 결혼생활을 끝내기로 합의했다. 그들은 곧 이혼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그들은 언론에 사생활과 가족을 존중해줄 것을 당부했다"고 전했다. ...

    한국경제 | 2020.02.18 20:03 | YONHAP

  • thumbnail
    중국, '美CIA 암호장비 판매'에 "무법천지 만들어" 맹비난

    ... "미국이야말로 전 세계 인터넷의 최대 감청자로 이런 감청 행위를 제멋대로 자행해 무법천지의 지경이 됐다"고 지적했다. 겅 대변인은 방대한 미국 기밀을 공개한 폭로 전문 사이트 위키리크스와 미국 정보기관의 무차별적 정보 수집 실태를 폭로한 스노든 사태를 언급하면서 "이번 사건마저 추가로 드러난 만큼 미국은 국제사회에 납득할 수 있는 설명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미 워싱턴포스트(WP)는 11일(현지시간) 2차 세계대전 이후 수십년간 전 세계 정부를 상대로 암호 장비를 ...

    한국경제 | 2020.02.17 17:34 | YONHAP

  • thumbnail
    [박희권의 호모글로벌리스(36)] 당면한 현실이 된 디지털 외교

    ... 더 중시되는 외교관의 전문성 둘째, 디지털 보안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외교 문서가 컴퓨터 네트워크에 저장되는 순간 타국 정보기관이나 해커들의 목표가 된다. 줄리언 어산지가 설립한 위키리크스(Wikileaks)나 에드워드 스노든의 폭로로 알려지게 된 불법도청 사실이 이를 웅변한다. 오늘날 ‘전적으로 우리들만의 비밀(strictly between us)’이나 ‘오프 더 레코드’라는 말은 공허한 수사가 됐다. 양국 ...

    한국경제 | 2020.02.17 16:51

  • 美 "화웨이, 스파이 행위" vs 화웨이 "사실무근, 경쟁 겁나나"…다시 갈등 고조

    ... 화웨이는 "감청 인터페이스의 실질적 사용과 관리는 오직 이통사와 규제 당국에 의해서만 이뤄진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전세계 통신망에 접근한 것은 미국이라며 반격했다. 화웨이는 "과거 스노든의 폭로에서 보듯, 오랫동안 전세계 통신망을 염탐하고 몰래 접속해온 것은 미국"이라며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암호장비 회사를 통해 수십년간 다른 국가의 기밀을 수집해 왔다는 워싱턴포스트(WP) 보도가 그 ...

    한국경제 | 2020.02.16 08:00 | 배성수

  • thumbnail
    "백도어로 스파이 활동" 美주장에 뿔난 화웨이 "통신망 염탐한 건 미국"

    ... 허가와 감독 없이 고객의 네트워크에 접근하는 것을 불가능할 뿐더러 그럴만한 능력도 갖고 있지 않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화웨이는 오히려 전세계 통신망에 접근한 것은 미국이라고 반박했다. 화웨이는 "과거 스노든의 폭로에서 보듯, 오랫동안 전세계 통신망에 염탐하고 접속해온 것은 미국"이라며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암호장비 회사를 통해 수십년간 다른 국가의 기밀을 수집해 왔다는 워싱턴포스트(WP) 보도가 그 증거"라고 ...

    한국경제 | 2020.02.14 07:59 | 배성수

  • thumbnail
    자칫 놓칠뻔한 올해 국제뉴스 톱10…"中우주굴기·곤충멸종 등"

    ... 전해졌다. ▲ 美 NSA 감시프로그램 종료 = 미국 국가안보국(NSA)이 2001년 9·11 테러 이후 오랫동안 은밀히 시행돼 온 통화·문자메시지에 대한 정보 수집 프로그램을 종료했다. 이 프로그램은 2013년 NSA 출신 에드워드 스노든이 NSA의 무차별 도·감청 의혹을 폭로한 것을 계기로 드러났고, 사생활과 정부의 감시에 대한 광범위한 논란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 놀랄만한 속도로 사멸 중인 조류·곤충 = 기후변화 못지않게 곤충과 조류의 종류가 빠른 속도로 사라져가고 ...

    한국경제 | 2019.12.26 11:50 | YONHAP

  • thumbnail
    스노든, 회고록으로 돈 못 번다…美법원 수익금 배분 제동

    미국 전직 정보요원 에드워드 스노든이 정보기관의 무차별적 개인 정보 수집 실태를 폭로한 회고록의 수익금을 받을 수 없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고 17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미 연방법원은 이날 스노든이 회고록 출간 전 미 중앙정보국(CIA)과 국가안보국(NSA)이 기밀 자료를 사전 검토할 수 있도록 책을 제출하지 않았기 때문에 정보기관 근무 당시 서명한 근무 계약을 위반했다고 판시했다. 리암 그래디 판사는 "회고록 '영구 기록'에는 ...

    한국경제 | 2019.12.18 11:4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