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5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메르켈, 트럼프 보호무역에 '펀치'…"일자리 '윈윈' 한국-EU FTA 봐라"

    ... 버락 오바마 전 정부의 도청 논란에 대한 질문을 받자 “도청에 관해서는 나와 메르켈 총리는 공통점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국가안보국(NSA)이 메르켈 총리의 전화를 감청했다는 전 중앙정보국(CIA) 요원 에드워드 스노든의 폭로를 상기하며 내놓은 경솔한 농담이었다. 메르켈 총리는 입술을 뾰족하게 내밀면서 불편한 표정을 지었다. 기자회견에서는 메르켈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의 끈질긴 눈빛 교환 요구에 응하지 않았다. 워싱턴=박수진 특파원 psj@hanky...

    한국경제 | 2017.03.19 20:07 | 워싱턴=박수진

  • thumbnail
    美·獨 첫 정상회담, 메르켈에 묵묵부답 거부 트럼프…첫 만남 '엇박자'

    ... 도청 논란과 관련된 질문을 받자 “오바마 정부에 의한 도청에 관해서는 나와 메르켈 총리는 공통점이 있을 것”이라고 대답했다. 오바마 행정부 시절 국가안보국(NSA)이 메르켈 총리의 전화를 감청했다는 에드워드 스노든의 폭로를 염두한 농담이었지만, 도청 폭로는 독일을 충격으로 몰아넣었고 미국과의 관계를 크게 위협하는 사건이었기에 이날 메르켈 총리가 당혹스러하고 있음이 느껴졌다. 고승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

    스타엔 | 2017.03.19 00:19

  • "악수할까요" 메르켈 물음에 트럼프 '묵묵부답'…어색한 첫만남

    ...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의 도청 논란 관련 질문을 받자 "도청에 관해서는 나와 메르켈 총리는 아마 공통점이 있을 것"이라며 우스개를 던졌다. 미국 국가안보국(NSA)이 메르켈 총리의 전화를 감청했다는 에드워드 스노든의 폭로를 상기하며 내놓은 경솔한 농담이었지만 메르켈 총리는 움찔하며 입술을 뾰족하게 내밀면서 불편한 표정을 지어 보였다. NSA의 메르켈 총리 전화 감청은 2013년 미국과 독일 관계를 뒤흔들었던 사건이다. 당시 버락 오바마 ...

    연합뉴스 | 2017.03.18 08:54

  • thumbnail
    [IT 이슈] 스마트TV·왓츠앱까지 도·감청 의혹…'해킹 안전지대'가 없다

    ... 폭로 직후 공식 발표를 통해 제품의 보안 취약점을 찾아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견해를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013년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무차별적인 개인정보 수집 프로그램(프리즘)을 폭로한 에드워드 스노든 사건 이후 IT 기업과 정보 당국 간 갈등이 심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위키리크스 자료의 진위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CIA와 백악관은 구체적인 사실 확인을 거부하고 있다. 위키리크스 창설자 줄리안 어산지는 위키리크스 ...

    한국경제 | 2017.03.13 16:00 | 추가영

  • "안드로이드 OS 30%, 해킹 타깃될 수 있다"

    ... 보안 취약점을 대부분 해소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인터넷에 연결된 스마트TV나 PC의 와이파이 비밀번호를 재설정하고, 백신을 이용한 악성코드 검사를 꾸준히 받으라고 조언했다. WSJ는 “2013년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무차별적인 개인정보 수집 프로그램(프리즘)을 폭로한 에드워드 스노든 사건 이후 IT 기업과 정보 당국 간 갈등이 심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한국경제 | 2017.03.09 19:05 | 이호기

  • 위키리크스 'CIA 도·감청' 폭로, '제2의 스노든' 파장

    ... 유출하고 있다고 지목한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전방위 도·감청을 한 문서와 파일들이 폭로 전문 웹사이트 위키리크스에 의해 폭로되면서 엄청난 문제에 직면했다고 영국 BBC 방송이 지적했다. 지난 2013년 에드워드 스노든 전 미국 정보요원이 무차별 개인정보 수집 실태를 폭로했을 때 미 국가안보국(NSA)이 겪은 것 만큼이나 심각한 문제에 봉착할 것이라고 BBC는 전망했다. 위키리크스는 6일(현지시간) CIA 산하 '사이버 정보 센터'에서 ...

    연합뉴스 | 2017.03.08 19:36

  • thumbnail
    [책마을] 스노든의 폭로는 무엇을 남겼나

    2013년 미국 국가안보국(NSA)이 ‘프리즘’이라는 프로그램으로 민간인 대규모 불법 사찰을 자행해 온 사실이 밝혀져 큰 파문이 일었다. NSA에 근무한 전력이 있는 에드워드 스노든은 미국 정부가 구글, 애플, 페이스북 등의 서버에 접근해 일반인의 정보를 빼내는 감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정치 블로거이자 탐사 저널리스트인 글렌 그린월드는 스노든의 일급 비밀 자료를 가장 먼저 특종 보도했다. 그린월드는 《스노든 ...

    한국경제 | 2017.02.16 17:21 | 선한결

  • 美육군 "힐러리는 내부 위협"…총격범-기밀누설자와 동일시 파문

    ... 워싱턴DC 해군 복합단지 총기난사 사건 범인인 애런 알렉시스 예비역 부사관, 그리고 미군 기밀자료를 폭로전문 사이트 '위키리크스'에 건넨 첼시 매닝 전 일병과 미 국가안보국(NSA)의 무차별 개인정보 수집실태를 폭로한 에드워드 스노든, 자신의 회고록 작가와 여자 친구에게 기밀문서 열람을 허용한 데이비드 퍼트레이어스 전 중앙정보국(CIA) 국장 등이다. 이 강연은 미주리 주의 포트 레오나드 우드 기지에서 사병을 상대로 이뤄졌으며, 문제의 파워포인트는 정보공개법에 따라 ...

    연합뉴스 | 2017.02.16 09:17

  • 러시아, 트럼프에게 스노든 '선물' 하나

    러시아가 친(親)러 성향을 보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선물’로 러시아에 체류하고 있는 전(前) 미국 정보요원 에드워드 스노든을 넘겨주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NBC 방송은 러시아가 스노든 인도를 검토하고 있다는 정보를 미국 정보기관이 입수했다고 지난 10일 전했다. 미국 정보요원들이 작성한 러시아 정보기관 활동 관련 보고서에 따르면 러시아 정보당국은 트럼프에게 선심을 쓰기 위한 방법을 여러 ...

    한국경제 | 2017.02.12 19:05 | 이상은

  • thumbnail
    창작자 후원서 수익형 투자로 영화 크라우드펀딩의 진화

    ...quo;는 투자자 158명이 1억5000만원을 모금했다. 누적 관객 50만명을 돌파하면 예상 수익률이 58%지만 10만명대에 그치면 마이너스 38%다. 최근엔 투자 리스크를 줄여주는 펀드도 등장했다. 9일 개봉하는 영화 ‘스노든’은 원금상환 보장을 조건으로 투자자를 모집했다. 관객 수가 8만명 이하면 원금을 돌려주고, 8만명을 넘으면 추가 수익을 나눠준다. 투자자들은 “좋아하는 콘텐츠에 투자하고, 결과를 빠르게 얻을 수 있어 매력적”이라고 ...

    한국경제 | 2017.01.31 17:41 | 선한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