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금주(5월15일~5월21일)의 신설법인

    ... 판매업)서울특별시 강서구 국회대로7길 63 (화곡동) ▷언더칼로리(박종선·10·식품원료, 첨가물 수입판매업 및 도소매업)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36길 109 3층 314호 (능동,능동 하늘집) ▷에이젠스와치(이길호·17·중고명품시계 소매업)서울특별시 양천구 신정중앙로 86 5층 5022호 (신정동) ▷에이프릴17(조정호·20·의류도소매업)서울특별시 성북구 안암로7길 33 2층 (안암동4가) ...

    한국경제 | 2020.05.22 12:54 | 민경진

  • thumbnail
    [김정은의 명품이야기]스위스 명품시계의 '삼재'

    ... 시기를 통상적으로 지칭하기도 한다. 전세계 명품 시계의 본고장 격인 스위스. 강소국 스위스를 먹여 살리는 품목 중 대표적인 것이 시계다. 하지만 스위스의 럭셔리 시계산업이 요즘 그야말로 삼재를 겪고 있다. ‘롤렉스와 스와치의 나라’ 스위스에 대체 무슨 일이 생긴 걸까. ○코로나로 행사 취소·공장 중단 첫 번째 액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를 직격탄으로 맞았다. 최근 스위스 민간은행 폰토벨이 낸 시계산업 ...

    한국경제 | 2020.05.22 09:22 | 김정은

  • thumbnail
    "스위스 시계 수출, 코로나19로 올해 25% 급감할 것"

    ... 하락할 것으로 보고서는 예상했다. 수출뿐 아니라 생산도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주요 제조 업체인 롤렉스를 비롯해 파테크 필리프, 오데마르 피게, 위블로, 태그 호이어 등도 코로나19로 생산 시설 일부를 임시 폐쇄했기 때문이다. 스와치도 조업 시간을 단축했다. 보고서는 다만 5월 이후 생산이 재개될 경우 하반기에는 시계 수출과 생산 활동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다. '큰 손'인 중국이 자국 내 매장을 다시 열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보고서는 내년에는 ...

    한국경제 | 2020.04.02 20:25 | YONHAP

  • 명품 시계업계도 '올스톱'…코로나19로 멈춘 박람회

    ... 1~5개만 생산하는 초고가 시계는 보통 시계박람회에서 VVIP들이 직접 차 본 뒤 구입하기 때문이다. 시계업계 관계자는 “초고가 시계는 직접 보지 않고 선주문하는 사례가 거의 없어 명품업체들에 비상이 걸렸다”고 말했다. 스와치그룹 등이 참여하는 바젤월드는 아직 취소 여부를 결정하지 않았다. 세이코 시티즌 부로바 등 일부 브랜드가 ‘바젤월드 불참’을 잇달아 선언하면서 행사 개최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

    한국경제 | 2020.03.01 18:38 | 민지혜

  • thumbnail
    MWC, 33년만에 전격 취소…코로나19 확산 려에 국제행사 파행(종합2보)

    ... GS칼텍스와 SK이노베이션이 행사에 참여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고, 일본의 미쓰비시와 미쓰이·인펙스 등도 불참을 권고받았으나 예정대로 행사에 참여하겠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스위스 최대 시계 생산업체인 스와치는 지난 3일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와 관련한 불확실성, 손님과 협력사 그리고 직원의 복지를 보장하기 위해" 이달 말 취리히에서 개최하려 했던 '움직일 시간'(Time to Move) 행사를 취소했다. 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0.02.13 16:06 | YONHAP

  • thumbnail
    MWC, 33년만에 전격 취소…코로나19 확산 려에 국제행사 파행

    ... GS칼텍스와 SK이노베이션이 행사에 참여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고, 일본의 미쓰비시와 미쓰이·인펙스 등도 불참을 권고받았으나 예정대로 행사에 참여하겠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스위스 최대 시계 생산업체인 스와치는 지난 3일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와 관련한 불확실성, 손님과 협력사 그리고 직원의 복지를 보장하기 위해" 이달 말 취리히에서 개최하려 했던 '움직일 시간'(Time to Move) 행사를 취소했다. 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0.02.13 08:23 | YONHAP

  • thumbnail
    스위스 "신종코로나로 중국인 관광객 50% 감소 예상"

    ... 7만∼10만 숙박일이 줄어드는 것을 의미한다. 스위스 항공은 이달 말까지 중국 베이징(北京)과 상하이(上海)를 오가는 항공편을 중단했다. 시계 산업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영향에서 벗어날 수 없어 스위스의 가장 큰 시계 생산자인 스와치의 경우 당장 이달 말 취리히에서 열기로 했던 '타임 투 무브'(Time to Move) 행사를 취소했다. 지난해 홍콩에서 진행된 시위로 한 차례 타격을 받은 스위스 시계 산업이 연타를 맞은 것이다. 중국 본토에서 영업 중인 스위스 ...

    한국경제 | 2020.02.10 18:27 | YONHAP

  • thumbnail
    애플워치, 전체 스위스 시계보다 1천만개 더 팔려

    ... 스위스 회사들을 앞질렀다. 스위스 시계업체들이 판매한 물량을 다 합한 것보다 애플이 1000만 대를 더 팔았다. SA에 따르면 작년 애플 워치(사진) 출하량은 3070만 대다. 2018년(2250만 대)보다 36% 늘었다. 스와치, 티쏘 등 스위스 시계 회사들의 지난해 판매량은 2110만 대다. 2018년(2420만 대)보다 13% 줄어든 규모다. 2018년까지만 해도 스위스 시계 회사의 출하량이 애플보다 170만 대 앞섰다. 애플은 작년에 판세를 뒤집었다. ...

    한국경제 | 2020.02.06 18:13 | 최한종

  • '액세서리 강자' 애플…스위스 전체 시계회사보다 애플 워치 1000만 대 더 팔고, 에어팟으로 우버만큼 벌고

    ... 약 1000만 대 더 많이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작년 '애플 워치'의 전 세계 출하량은 3070만 대다. 2018년(2250만 대)보다 36% 늘었다. 지난해 스와치, 티쏘 등 스위스의 시계 회사들은 2018년(2420만 대)보다 13% 줄어든 2110만 대를 팔았다. 2018년까지만 해도 스위스 시계 회사들의 출하량이 애플보다 170만 대 앞섰지만 작년에 판세가 완전히 뒤집혔다. 애플은 지난해 ...

    한국경제 | 2020.02.06 15:36 | 최한종

  • thumbnail
    애플워치, 작년 스위스 시계 전체보다 많이 팔렸다

    ...플의 스마트워치인 애플워치가 지난해 전체 스위스 시계보다 많이 팔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6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애플은 작년 애플워치 3천70만대를 출하해 전년 대비 36% 성장했다. 스와치, 티쏘, 태그호이어 등 스위스 시계 브랜드 출하량 총합은 2천110만대로, 전년 대비 13% 줄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애플워치는 연간 출하량에서 처음으로 스위스 시계 산업을 추월하게 됐다. 2018년에는 스위스 시계 산업 ...

    한국경제 | 2020.02.06 14:2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