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디언스' 대신 '클리블랜드' 유니폼 입은 선수들

    ... 유니폼을 입는 것에 관해 찬성했다"고 말했다. 최근 미국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으로 촉발된 인종 차별 반대 운동이 전 세계적으로 퍼지면서 많은 북미 프로스포츠팀들은 팀명 변경을 요구받고 있다. 미국프로풋볼(NFL) 워싱턴 레드스킨스는 최근 원주민을 비하 의미가 담긴 팀 명칭과 로고를 포기하기로 결정했다. 클리블랜드 역시 팀명 교체를 요구받고 있는 가운데, 팀 구성원들은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며 팀명 교체에 힘을 싣고 있다. 몇몇 선수들은 25일 경기 전 ...

    한국경제 | 2020.07.26 07:56 | YONHAP

  • thumbnail
    [big story] 바퀴 달린 집, 자연 속으로

    ... 씨를 만났다. (사진) 유병민 씨의 캠핑카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유병민(이하 유) 2019년 8월 말에 캠핑카를 출고 받은 후 캠핑카에서 생활하는 38세 직장인 유병민입니다. 안장원(이하 안) 캠핑카 라이프를 즐기는 스킨스쿠버다이빙 강사이자 두 자녀를 키우고 있는 아빠 38세 안장원입니다. -캠핑카를 소개해 주세요. 유 예스알브이(YES RV)라는 캠핑카업체의 '제우스630FU' 모델입니다. 지난해 출시된 모델로, 최근 MBC TV 프로그램 <나 ...

    Money | 2020.07.24 01:55

  • thumbnail
    김세영-최운정, 코다 자매와 스크린 골프 대결에서 승리

    ... 제시카와 넬리 코다 자매(이상 미국)과 겨룬 스크린 골프 대결에서 승리했다. 김세영과 최운정은 20일 대전 골프존 조이마루와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 세인트루시의 팝스트로크에서 동시에 진행된 ‘골프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스킨스 챌린지’ 대회에서 1, 2라운드 경기를 모두 이겼다. 이날 경기는 김세영과 최운정이 한국시간 밤 8시 30분에 대전에서 경기를 치르고, 코르다 자매는 같은 시간인 오전 7시 30분 미국에서 스크린 골프 대회장을 화상으로 ...

    한국경제 | 2020.07.21 08:38 | 김순신

  • thumbnail
    최운정·김세영, 코르다 자매와 스크린 골프 맞대결서 승리

    ... 김세영(27)이 제시카 코르다, 넬리 코르다 자매(이상 미국)를 상대로 한 스크린 골프 대결에서 이겼다. 20일 밤 대전 골프존 조이마루와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 세인트루시의 팝스트로크에서 동시에 진행된 '골프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스킨스 챌린지' 대회에서 최운정-김세영 조는 1, 2라운드 경기를 모두 승리했다. 이날 경기는 최운정과 김세영이 한국시간 밤 8시 30분에 대전에서 경기를 치르고, 코르다 자매는 같은 시간인 오전 7시 30분 미국에서 스크린 골프 대회장을 ...

    한국경제 | 2020.07.21 06:33 | YONHAP

  • thumbnail
    "딱 붙는 치마 입어라"…NFL 레드스킨스 성희롱 무더기 폭로

    피해 여직원 15명 증언·문자 공개…여직원 가슴 확대 수술 여부 '토론'도 미국프로풋볼(NFL) 명문구단 워싱턴 레드스킨스에서 여성 직원 다수가 성희롱을 당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16일(현지시간) 레드스킨스에서 일했던 여성 15명의 증언과 문자메시지 캡처 화면 등을 토대로 2006년부터 작년까지 레드스킨스 고위직 남성들이 여직원들을 성희롱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2014년부터 약 1년간 레드스킨스의 마케팅 코디네이터로 ...

    한국경제 | 2020.07.17 10:42 | YONHAP

  • thumbnail
    고진영과 맞대결 펼쳤던 박성현 "부담 느껴 출전 안하려고 했다"

    ... 생각했고 이벤트 대회라도 나가서 모습을 보여드려야 할 것 같아 마음을 바꿨다”며 “막상 대회에 나가자 진영이와 나 사이에 왠지 모를 긴장감이 돌았다”고 회상했다. 당시 홀마다 걸린 상금을 가져가는 스킨스 게임 방식으로 열린 대회는 치열한 승부 끝에 두 선수가 각각 5000만원을 가져가 극적인 무승부로 끝났다. 박성현은 “(대회가 시작되니) 서로 더 잘하고 싶은 욕심이 생긴 것 같다”며 “그래서 더 재미있는 ...

    한국경제 | 2020.07.16 18:07 | 조희찬

  • thumbnail
    박성현 "고진영과 1대1 매치, 처음엔 출전 제의 거절" 고백

    ... 아니라고 생각했고 이벤트 대회라도 나가서 모습을 보여드려야할 것 같아 마음을 바꿨다"며 "막상 대회에 나가자 진영이와 나 사이에 왠지 모를 긴장감이 돌았다"고 회상했다. 당시 홀마다 걸린 상금을 가져가는 스킨스 게임 방식으로 열린 대회는 치열한 승부 끝에 두 선수가 각각 5000만원을 가져가 무승부로 끝났다. 박성현은 "(대회가 시작되니) 서로 더 잘하고 싶은 욕심이 생겼던 것 같다"며 "그래서 더 재미있는 경기가 됐던 것 ...

    한국경제 | 2020.07.16 14:54 | 조희찬

  • thumbnail
    김세영·최운정 vs 코르다 자매, 20일 스크린 골프 대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김세영(27)과 최운정(30)이 제시카 코르다, 넬리 코르다(이상 미국) 자매와 스크린 골프 실력을 겨룬다. 골프존은 16일 "LPGA 투어 챔피언들이 참가하는 '골프존 LPGA 스킨스 챌린지'를 20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대회는 20일 밤 8시 30분 대전의 골프존 조이마루와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 세인트루시의 팝스트로크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미국 현지 시간으로는 20일 오전 7시 30분이다. ...

    한국경제 | 2020.07.16 10:25 | YONHAP

  • thumbnail
    레드스킨스는 바꿨다…이제 시선은 인디언스·브레이브스로

    미국 인종 차별 논란 속 스포츠 구단명 변경 요구 미국프로풋볼(NFL) 워싱턴 레드스킨스가 아메리카 원주민 비하 논란을 일으킨 팀 명칭과 로고를 포기하기로 하면서 원주민을 연상케 하는 다른 구단들의 결정에 관심이 쏠리게 됐다. 원주민 비하 논란으로 팀명 교체 요구를 받는 구단은 미국프로야구(MLB)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시카고 블랙호크스, NFL 슈퍼볼 우승컵을 차지한 캔자스시티 치프스 등이다. ...

    한국경제 | 2020.07.14 13:42 | YONHAP

  • thumbnail
    백악관, 레드스킨스 개명에 "트럼프, 원주민 격노할거라 믿어"

    미국 백악관은 13일(현지시간) 아메리카 원주민 비하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미국프로풋볼(NFL) 구단 워싱턴 레드스킨스가 결국 팀 명칭을 바꾸기로 한 것과 관련, 이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반대 입장을 재확인했다. 케일리 매커내니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레드스킨스 측의 명칭 변경 결정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과 이야기를 나눠보지 않았다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주 워싱턴 레드스킨스, 미국프로야구(MLB)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팀 명칭 교체와 ...

    한국경제 | 2020.07.14 08:4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