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세영-최운정, 코다 자매와 스크린 골프 대결에서 승리

    ... 조이마루와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 세인트루시의 팝스트로크에서 동시에 진행된 ‘골프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스킨스 챌린지’ 대회에서 1, 2라운드 경기를 모두 이겼다. 이날 경기는 김세영과 최운정이 한국시간 밤 8시 ... 스크린 골프 대결을 벌인 바 있다. 5만달러의 총상금을 홀마다 나눠 걸어 놓고 홀의 승자가 상금을 가져가는 방식의 스킨스 게임으로 열린 경기에서 최운정-김세영 조는 1라운드에서 1만2000달러, 2라운드에서 1만8900달러를 획득해 ...

    한국경제 | 2020.07.21 08:38 | 김순신

  • thumbnail
    최운정·김세영, 코르다 자매와 스크린 골프 맞대결서 승리

    ... 골프존 조이마루와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 세인트루시의 팝스트로크에서 동시에 진행된 '골프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스킨스 챌린지' 대회에서 최운정-김세영 조는 1, 2라운드 경기를 모두 승리했다. 이날 경기는 최운정과 김세영이 한국시간 ... 린드베리(스웨덴) 조를 상대로 역시 스크린 골프 대결을 벌인 바 있다. 매 홀 걸린 상금을 해당 홀의 승자가 가져가는 스킨스 게임 방식으로 열린 이날 경기에서 상금 2만달러가 걸린 1라운드는 최운정, 김세영 조가 1만 2천달러를 획득해 8천달러의 ...

    한국경제 | 2020.07.21 06:33 | YONHAP

  • thumbnail
    고진영과 맞대결 펼쳤던 박성현 "부담 느껴 출전 안하려고 했다"

    ... 생각했고 이벤트 대회라도 나가서 모습을 보여드려야 할 것 같아 마음을 바꿨다”며 “막상 대회에 나가자 진영이와 나 사이에 왠지 모를 긴장감이 돌았다”고 회상했다. 당시 홀마다 걸린 상금을 가져가는 스킨스 게임 방식으로 열린 대회는 치열한 승부 끝에 두 선수가 각각 5000만원을 가져가 극적인 무승부로 끝났다. 박성현은 “(대회가 시작되니) 서로 더 잘하고 싶은 욕심이 생긴 것 같다”며 “그래서 더 재미있는 ...

    한국경제 | 2020.07.16 18:07 | 조희찬

  • thumbnail
    박성현 "고진영과 1대1 매치, 처음엔 출전 제의 거절" 고백

    ... 아니라고 생각했고 이벤트 대회라도 나가서 모습을 보여드려야할 것 같아 마음을 바꿨다"며 "막상 대회에 나가자 진영이와 나 사이에 왠지 모를 긴장감이 돌았다"고 회상했다. 당시 홀마다 걸린 상금을 가져가는 스킨스 게임 방식으로 열린 대회는 치열한 승부 끝에 두 선수가 각각 5000만원을 가져가 무승부로 끝났다. 박성현은 "(대회가 시작되니) 서로 더 잘하고 싶은 욕심이 생겼던 것 같다"며 "그래서 더 재미있는 경기가 됐던 것 ...

    한국경제 | 2020.07.16 14:54 | 조희찬

  • thumbnail
    PGA가 돌아왔다…세계랭킹 1∼3위 매킬로이·람·켑카 한조(종합)

    ... 오픈, 취리히 클래식, 웰스파고 챔피언십, AT&T 바이런 넬슨이 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됐다. 찰스 슈와브 챌린지도 원래는 5월 21∼24일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일정을 3주 미뤘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이 출전한 스킨스 게임 '테일러메이드 드라이빙 릴리프', 타이거 우즈(미국)와 필 미컬슨(미국)이 대결한 '더 매치 - 챔피언스 포 채리티' 등 자선 이벤트 대회가 골프 팬들의 갈증을 달래줬다. 선수들도 대회를 애타게 기다려왔다. 찰스 슈와브 ...

    한국경제 | 2020.06.09 11:02 | YONHAP

  • thumbnail
    PGA가 돌아왔다…세계랭킹 1∼3위 매킬로이·람·켑카 한조

    ... 오픈, 취리히 클래식, 웰스파고 챔피언십, AT&T 바이런 넬슨이 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됐다. 찰스 슈와브 챌린지도 원래는 5월 21∼24일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일정을 3주 미뤘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이 출전한 스킨스 게임 '테일러메이드 드라이빙 릴리프', 타이거 우즈(미국)와 필 미컬슨(미국)이 대결한 '더 매치 : 챔피언스 포 채리티' 등 자선 이벤트 대회가 골프 팬들의 갈증을 달래줬다. 선수들도 대회를 애타게 기다려왔다. 찰스 슈와브 ...

    한국경제 | 2020.06.09 08:27 | YONHAP

  • thumbnail
    193일 만에 공식 대회 뛴 고진영 "대회 뛰니 보석 찾은 느낌"

    ... 11월 LPGA투어 CME투어챔피언십 이후 7개월 동안 대회를 뛰지 않았다. 지난달 24일 박성현(27)과 1대1 스킨스게임을 치렀지만, 하루짜리 이벤트 대회였다. 고진영은 4일 제주 서귀포시 롯데 스카이힐 제주 컨트리클럽 스카이·오션 ... 시간이었다"면서 "연습 때와 달리 압박감 속에서 칠 때 무엇이 안 되고 잘 되는지 자각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쇼트게임은 생각보다 괜찮았지만, 퍼트 스트로크 실수가 있었고 샷도 좀 부족했다고 그는 덧붙였다. 또 고진영은 "등수나 스코어에 ...

    한국경제 | 2020.06.04 18:02 | YONHAP

  • thumbnail
    남자골프 KPGA 선수들 "필드 나오니 설레…대회 더 늘었으면"

    ... 골프다이제스트 미니 투어 1차 대회가 열렸고, 앞으로 5차 대회까지 진행할 예정이기도 하다. 대회가 열리지 않는 가운데 선수들이 직접 마련한 자구책 성격의 미니 투어인 셈이다. 이런 상황에서 1일 경기도 용인 플라자CC에서는 KPGA 스킨스 게임 2020이 열렸다. 이 스킨스 게임은 올해 대회가 없는 가운데 KPGA가 문경준(38)과 박상현(37), 이수민(27), 함정우(26)를 초청해 '2대2 맞대결' 형식으로 진행했다. 공식 투어 대회는 아니지만 KPGA가 ...

    한국경제 | 2020.06.02 09:07 | YONHAP

  • thumbnail
    문경준 2천만원짜리 끝내기 버디 퍼트…스킨스 게임 역전승

    문경준(38)이 2천만원짜리 끝내기 퍼트를 넣고 주먹을 불끈 쥐어 보였다. 문경준은 1일 경기도 용인 플라자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스킨스 게임 2020에서 이수민(27)과 한 조로 출전해 상금 5천600만원을 획득, 4천400만원의 박상현(37)-함정우(26) 조를 따돌렸다. 이날 경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KPGA 코리안투어가 올해 한 차례도 열리지 못한 가운데 이벤트 대회 형식으로 진행됐다. ...

    한국경제 | 2020.06.01 18:54 | YONHAP

  • thumbnail
    "대회의 소중함 절실…희망의 샷 됐으면…"

    ... 같아서….” 시원하게 답변을 이어가던 박상현(37)이 프로골퍼들의 근황을 묻는 질문에 목이 멘 듯 말을 잇지 못했다. 그는 1일 경기 용인 플라자CC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코리안투어 이벤트 대회 스킨스게임 경기 전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올해 KPGA 이름을 달고 열리는 첫 대회다. 그는 “20년 이상 피땀 흘려 일해온 직장이 사라진 기분이었다”며 “매 대회가 소중하다. 힘들어하는 후배들을 봐서라도 ...

    한국경제 | 2020.06.01 15:51 | 조희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