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4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테임즈·해커가 관중석에?! NC '입간판' 소환응원단 합류

    ... 'NC 소속으로 활약한 선수들'로 잡았다. 3년 이상 NC에서 뛰었고, 현재 다른 구단 소속으로 뛰지 않는 선수들이 입간판으로 소환됐다. 이 가운데 스크럭스와 스몰린스키는 '3년 이상' 뛴 선수들에는 부합하지 않지만, 개막식 릴레이 시구에 참여한 인연으로 소환 응원단에도 합류했다. 외국인 선수는 물론 손민한, 손시헌, 이호준, 조영훈, 용덕한, 이종욱 등 NC에서 은퇴해 코치로 새 출발 한 '레전드'들도 소환 응원단에 동참했다. 고창성, 김종호, 박명환, 조평호, ...

    한국경제 | 2020.06.02 18:29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시름 보듬는 광화문글판…"꽃은 멈춤의 힘으로 피어난다"

    ... 발판을 마련하자는 의미에서 이번 글귀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여름 편은 8월 말까지 광화문 교보생명빌딩과 강남 교보타워 등에 걸린다. 광화문네거리 교보생명빌딩 벽에 설치된 광화문글판은 1991년부터 30년째 짧지만 울림이 있는 시구(詩句)로 시선을 끌며 희망과 사랑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한편 교보생명은 '광화문글판 30년'을 기념해 '내 마음 속 광화문글판은?'이라는 주제로 이달 한달간 온라인투표를 진행, 시민으로부터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문안을 선정한다. ...

    한국경제 | 2020.06.01 11:47 | YONHAP

  • thumbnail
    "텅 빈 야구장, 하룻밤 빌려 드립니다"

    ... 어드마이럴 페터맨필드는 미국 플로리다주 펜사콜라 지역에 있다. 5000명을 수용하는 관중석이 있고 구장 크기는 1만㎡가 넘는다. 왓슨은 자신의 고향인 바그다드와 30분 거리에 있는 위성도시 펜사콜라에 애정을 드러내왔다. 마스터스에서 우승할 때마다 블루와후스에서 시구를 했다. 2015년 미네소타 트윈스 산하 구단인 블루와후스의 지분을 일부 사들여 공동 구단주가 됐다. 또 다른 구단주와는 친구 사이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31 18:08 | 조희찬

  • thumbnail
    '구단주 겸업' 왓슨 "야구장 하룻밤 빌리는데 1500달러"

    ... 펜사콜라 지역에 위치해 있다. 5000명을 수용하는 관중석이 있고 구장 크기는 1만㎡가 넘는다. 왓슨은 자신의 고향인 바그다드와 30분 거리에 있는 위성도시 펜사콜라에 애정을 드러내왔다. 마스터스에서 우승할 때마다 블루와후스에서 시구를 했다. 그리고 지난 2015년 미네소타 트윈스 산하 구단인 블루와후스의 지분을 일부 사들이며 공동 구단주가 됐다. 또 다른 구단주와는 친구 사이다. 장타자로 유명한 왓슨은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2승을 포함해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

    한국경제 | 2020.05.31 13:00 | 조희찬

  • thumbnail
    "헤아릴수 없는 죽음" NYT·WP 1면에 코로나 사망자 10만명 애도

    ... "이러한 질문들은 앞으로 수십년간 이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정초만 해도 새해를 축하했을 10만명이 미국 지도 위에서 사라졌다"면서 마지막으로 영국 계관시인 알프레드 로드 테니슨의 시구를 인용했다. "숫자는 사람의 상황에 적용할 때는 불완전한 수단이다"(A number is an imperfect measure when applied to the human condition)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28 09:24 | YONHAP

  • thumbnail
    두문불출 윤미향 언제 입장 발표할까…"몇몇 의원 접촉하며 정리 중"

    ... 답했다. 같은당 강창일 의원이 지적한 '시민운동을 하다가 정치권에 온 게 근본적인 문제다'라는 주장과 관련해선 "독일 같은 경우 정당 자체 교육 시스템, 인재 양성 시스템이 마련이 돼 있어 그곳에서 성장한 사람들이 국회의원이나 시구 의원 등이 된다"면서 "정당이 발전한다면 그런 시스템을 갖춰 인재를 공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라고 전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7 09:35 | 조준혁

  • thumbnail
    전 삼성 러프 "행복했던 한국 생활…돌아갈 의향 있어"

    ...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어디를 가나 고층빌딩이 즐비하고 교통수단이 잘 돼 있다"며 "우리 가족은 한국 생활을 좋아했고, 앞으로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러프는 "무엇보다 삼성 입단 후 두 번째 경기에서 내 아들이 시구했던 것은 잊을 수 없다"며 "그런 기회를 준 구단에 무척 고마웠다"고 표현했다. KBO리그의 수준에 관해서도 설명했다. 러프는 "KBO리그는 저변이 넓지 않고 리그 수준을 특정하기가 힘들다"며 "메이저리그에서도 통할 수 있는 선수가 ...

    한국경제 | 2020.05.23 10:08 | YONHAP

  • thumbnail
    광화문 글판 30년…최고 인기 문구는? [여기는 논설실]

    ... 풀밭에서 아이들에게 들려준 말을 옮겨 쓴 것이다. 두 번째는 정현종 시인의 ‘방문객’에 나오는 구절이다. ‘사람이 온다는 건/ 실은 어마어마한 일이다/ 한 사람의 일생이 오기 때문이다’라는 시구가 많은 사람들을 감동시켰다. 장석주 시인의 ‘대추 한 알’도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사업에 실패한 한 가장은 시내버스 뒷좌석에서 ‘대추가 저절로 붉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태풍 몇 개, 천둥 몇 ...

    한국경제 | 2020.05.22 09:58 | 고두현

  • thumbnail
    "가장 모순된 감정 '사랑' 탐구…소설 읽는 듯한 서사로 담았죠"

    ... 57편에 제 정체성의 근원에 가깝다고 할 수 있는 유년 시절과 가정, 사람들과의 우정이 녹아 있다”고 말했다. 제목인 ‘진짜 같은 마음’은 수록시 ‘꿈에서 꺼낸 매듭’의 시구에서 따왔다. ‘진짜에 가장 가까운 동일한 마음’ 또는 ‘진짜 같지만 진짜는 아닌 마음’이라는 중의적 의미로 읽힌다. 하나의 존재가 지닌 상반된 성질, 하나의 사건에 대한 상반된 해석 사이를 ...

    한국경제 | 2020.05.18 18:02 | 은정진

  • thumbnail
    김혜주 대위, 잠실야구장 시구자로 나서…28번 등번호 뜻은?

    국군춘천병원 응급간호장교 김혜주 대위가 잠실 야구장에서 시구를 마쳤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를 퇴치하려 대구 군의료지원에 나섰던 간호장교 김혜주(30) 대위가 8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KT 위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유니폼을 입고 시구를 마쳤다. 두산은 앞서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홈 개막전 시구자로 김 대위를 초청했다. 김 대위는 등번호 28번이 적힌 유니폼을 입고 마운드에 올랐다. ...

    HEI | 2020.05.08 22:43 | 장지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