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3,1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 비밀리에 취임식…시민들 항의 시위

    ...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했다. 대선에서 루카셴코와 경쟁했던 여성 야권 후보 스베틀라나 티하놉스카야는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텔레그램 채널에 올린 성명을 통해 "내가 국민에 의해 선출된 유일한 지도자이며 이 취임식은 광대극이다"고 주장했다. 수도 민스크 시내에선 루카셴코 취임에 항의하는 시민들의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다. 경찰은 물대포 등을 동원해 시위대 해산에 나섰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24 07:32 | 고은빛

  • thumbnail
    [포토] “대통령 물러나라”…멕시코 시위대 '텐트 농성'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대가 20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 중앙광장으로 이어지는 도로에 텐트를 치고 농성하고 있다. 우파 성향인 마누엘 대통령은 미국과의 경제 협력 강화 등을 이유로 좌파 세력의 공격을 받고 있다. EPA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1 17:53

  • 기업 괴롭히기 시위 없어질까…법원 "본사 앞 장송곡 틀지 말라"

    ... 500만원씩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피고 박모씨는 2013년부터 양재동 사옥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업계에서는 이번 판결이 '기업 괴롭히기 시위'가 될 것이라는 기대섞인 전망이 나온다. 삼성 GS 등 대기업 본사 앞을 시위대가 점령하는 장면은 '일상'이 된 지 오래다. 이미 시시비비가 가려진 사안이나 이해당사자가 아닌 경우에도 마찬가지다. "대기업이 책임지라"는 주장이다. 서울 서초동 삼성타운도 '장송곡 시위대'의 ...

    한국경제 | 2020.09.20 11:35 | 도병욱

  • thumbnail
    [포토] “총기 휴대 권리 보장하라”

    총기를 든 시위대가 ‘무기 휴대 권리’를 규정한 미국의 수정 헌법 2조를 옹호하며 17일(현지시간) 미시간주 랜싱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8 19:56

  • thumbnail
    "총맞은 경찰 죽어라" 외친 美좌파 시위대

    미국 로스앤젤레스(LA) 경찰 두 명이 매복 중이던 괴한에게 기습 총격을 받아 중태에 빠진 가운데, 시위대가 병원에 몰려가 “총 맞은 경찰 죽어라”(We hope they die)는 구호를 외쳐 논란을 빚고 있다. 사건이 발생한 건 12일(현지시간) 저녁 7시께다. 당시 LA 컴프턴시 전철역을 순찰하려고 경찰차에 앉아 있던 경관 두 명에게 흑인 남성이 갑자기 다가가 권총을 난사했다. 이 사고로 31세의 여성 경관과 24세의 ...

    한국경제 | 2020.09.14 09:38 | 조재길

  • thumbnail
    [다산 칼럼] 한·미동맹은 가치동맹이다

    ... 고립이라는 막대한 경제적 손실과 미·중 모두에 버림받는 외교적 위기가 닥칠 수 있다. 국익의 붕괴다. 가치 공유의 중요성과 관련, 최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 장관이 유럽 5개국 순방에 나섰지만 비판받고 반중(反中) 시위대에 시달렸음은 중요한 시사점을 준다. 패권을 추구하는 중국의 문제는 아직까지 세계가 공감하는 ‘가치’와 ‘보편 이념’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는 데 있다. 1인 지배체제, 강한 사회동원력, 공산당에 ...

    한국경제 | 2020.09.13 18:04

  • thumbnail
    [포토] 다시 등장한 프랑스 '노란조끼'

    프랑스 노란조끼 시위대가 12일(현지시간) 파리에서 마스크를 쓴 채 ‘냉장고를 채울 수 있도록’이라는 문구가 쓰인 손팻말을 들고 있다. 노란조끼 시위는 2018년 프랑스 정부의 유류세 인상에 반대하는 시위로 시작해 양극화 해소 등을 요구하는 운동으로 커졌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한동안 시위가 열리지 않다가 이날 시위대 1000여 명이 파리 두 곳에서 행진을 벌였다. A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3 17:32

  • thumbnail
    미국에 1년치 물 빚진 멕시코…갚으려니 농민들 극렬 반대

    미국과 국경을 접한 멕시코 북부 치와와주에서 '물 빚' 상환에 반대하던 농민들이 경찰과 충돌하면서 사망자까지 나왔다. 멕시코 당국은 10일(현지시간) 국가방위대가 전날 농민 시위대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여성 1명이 총에 맞아 숨져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농민 시위대는 가뭄으로 인한 물 부족을 호소하면서 멕시코 당국이 미국을 향해 강물을 흘려보내는 것을 반대하던 중이었다. 이들은 미국 쪽으로 방류하지 못하도록 댐을 점거했고, ...

    한국경제 | 2020.09.11 07:44 | 오세성

  • thumbnail
    [특파원 칼럼] 安美經中의 함정

    ... 넣었는데, 이 때문에 ‘디즈니가 중국의 소수민족 탄압에 일조했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일부에선 ‘뮬란 보이콧’까지 벌어지고 있다. ‘뮬란’은 주연배우 류이페이가 홍콩 시위대를 진압한 중국 경찰을 지지했다가 홍역을 치르기도 했다. 중국이 홍콩의 자치를 훼손하는 홍콩보안법을 강행해 미국은 물론 국제 여론이 싸늘해졌는데 이를 무시한 결과다. 美, 중국을 안보 위협으로 지목 ‘뮬란’은 ...

    한국경제 | 2020.09.10 17:50 | 주용석

  • thumbnail
    디즈니, 위구르족 탄압 中 단체에 "감사합니다"…'뮬란' 크레딧 논란

    ...; 개봉을 앞두고 홍콩 시위를 진압하는 경찰을 지지하는 게시물을 SNS에 올리는 등 '친중' 성향 게시물을 올리면서 대만, 홍콩 등의 지역에서 '보이콧' 움직임이 나오게 된 것. 이 글로 유역비는 시위대에게 무력진압을 한 홍콩 경찰을 옹호했다며 비난을 받았다. 범죄인 인도 법안은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중국 등에 범죄인을 인도할 수 있다는 내용이다. SNS에서는 '보이콧뮬란' 해시태그가 등장했고, ...

    연예 | 2020.09.08 11:41 | 김소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