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1,577,9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오세훈, 시의회 의장단·구청장들 만나 '협치' 강조(종합)

    "시정과 구정 경계없어"…자가진단 키트 자문단 회의 주재 오세훈 서울시장이 14일 시의회 의장단과 서울시구청장협의회 임원진을 잇달아 만나 '협치'를 강조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후 이동진 도봉구청장·김수영 양천구청장·정원오 성동구청장 등 서울시구청장협의회 임원진들과 상견례를 겸해 면담했다. 이들은 모두 더불어민주당 소속 구청장들이다. 그는 "환영한다"고 인사한 뒤 "시정과 구정과 경계가 어디 명확히 있나. 다 같이 가야 한다"면서 "구청 ...

    한국경제 | 2021.04.14 17:33 | YONHAP

  • thumbnail
    상계주공 재건축 '잰걸음'…16단지 예비안전진단 통과

    서울 노원구 상계주공 재건축 단지(사진)들이 들썩이고 있다. 상계주공16단지가 재건축 예비안전진단을 통과하는 등 정비사업 호재가 잇따르고 있어서다.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이후 안전진단 규제 완화를 기대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14일 노원구청에 따르면 상계주공16단지는 지난 12일 예비안전진단에서 D등급(조건부 재건축)을 받아 통과했다. 안전진단은 재건축 사업의 첫 관문이다. 예비안전진단 후 정밀안전진단, 공공기관의 적정성 검토로 이어진다. D등급이나 ...

    한국경제 | 2021.04.14 17:33 | 장현주

  • thumbnail
    "코로나는 공유오피스에 위기 아닌 기회…작년 매출 20% 늘어"

    ... 임차료 조정 또는 고정된 임차료를 내는 것이 아니라 매출의 일정 부분을 임대인과 공유하는 등의 방식으로 수익 구조를 개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전 대표는 경기 성남시 판교테크노밸리 등 수도권 업무지구도 공유오피스 시장의 ‘블루오션’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공유오피스 지점이 밀집한 GBD(강남업무지구), CBD(도심업무지구) 외에 판교 등 수도권 업무지구도 굉장히 좋은 시장이라고 생각한다”며 “올해는 ...

    한국경제 | 2021.04.14 17:32 | 신연수

  • thumbnail
    지식산업센터 '영등포 반도 아이비밸리'

    ... 11층에 연면적 3만8870㎡ 규모다. 지식산업센터 228실과 근린생활시설 32실로 이뤄진다. 지하 1층(주차장 제외)부터 지상 11층까지 다양한 평면으로 구성되며 지상 1층엔 근린생활시설이 조성된다. 지하철 5호선 영등포시장역과 2·5호선 환승역인 영등포구청역이 가깝다. 영신로, 영등포로, 국회대로 등 주요 도로를 이용해 북쪽으로 양화대교, 동쪽으로 여의도로 오가기 편하다. 이달 서울제물포터널이 개통 예정이고 서부간선도로(지하화)와 월드컵대교가 ...

    한국경제 | 2021.04.14 17:31 | 김진수

  • thumbnail
    운용사들 "퇴직연금 시장 잡아라"…종목 담는 '현물 ETF' 출시 잇따라

    자산운용사들이 퇴직연금 시장을 잡기 위해 현물형 상장지수펀드(ETF) 출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퇴직연금 계좌에선 선물형 ETF를 대부분 담을 수 없어서다. 일각에선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 시행 이후 고난도 투자상품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면서 현물형 ETF를 출시하려는 움직임이 두드러지고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1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자산운용은 지난 9일 ‘KODEX 미국S&P500TR’ ETF와 ‘KODEX ...

    한국경제 | 2021.04.14 17:30 | 이슬기

  • 환치기 의심 거래 느는데…손놓고 보고만 있는 정부

    ... 금지한 상태에서 ‘음지’에서 공공연하게 이뤄지는 차익거래를 모니터링하고 처벌할 근거가 미약하기 때문이다. 암호화폐 관련 대책은 국무조정실을 중심으로 기획재정부·금융위원회·경찰청 등 관계부처가 함께 맡고 있지만 2017년 말 거래실명제, 은행 자금세탁 방지 의무 강화 등을 담은 특별대책을 발표한 이후 시장 감독과 관련한 방침은 전무한 형편이다. 빈난새/박진우 기자 binthere@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14 17:29 | 빈난새/박진우

  • thumbnail
    LH사태에도 '공공개발' 밀고나가는 정부…변수는 오세훈

    ... 투기 의혹 사태로 공공에 대한 신뢰가 떨어졌지만 공공 개발을 그대로 밀어붙인다는 계획이다. 고준석 동국대 겸임교수는 “주민 동의를 받아 지구 지정을 완료해야 공급 가능 물량이 확정된다”며 “오세훈 서울시장의 규제 완화 등 변수가 많아 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될지 미지수”라고 말했다. 미아역·수유동 등 13곳 '공공개발' LH사태에도 공공개발 '드라이브'…민간개발 규제 ...

    한국경제 | 2021.04.14 17:29 | 이유정

  • thumbnail
    LG 사면 LX까지…인적분할이 투자기회 될까

    ... 44주를 받게 된다. 4월 29일부터 거래가 정지된다. 변경·재상장일은 5월 27일이다. 신규상장 때처럼 높은 변동성 기회 약 한 달간의 거래 정지 기간을 버틸 수 있느냐는 LG 투자 전략의 중요한 요소다. 5월 시장이 전반적으로 좋을 것이라고 예상하는 투자자는 자금이 묶여 부담스러울 수 있다. 하지만 그렇지 않은 투자자는 분할 상장 과정에서 이를 상쇄하는 효과를 누릴 수도 있다. 현재 LG는 지주사라는 점을 감안해도 주가가 저평가돼 있다는 ...

    한국경제 | 2021.04.14 17:29 | 고재연

  • thumbnail
    신현영 "민심 못 듣는 與 의사결정 구조 바꿔야"

    ...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 의원은 의사 출신으로 지난해 총선에서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1번으로 국회에 입성했다. 재·보선 패배 다음날인 지난 8일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으로 선임됐다. 13일에는 국민의힘 소속인 오세훈 서울시장의 ‘서울형 상생방역’ 대책에 “제가 계속 주장해왔던 상생·소통방역안과 같다”며 지지 의사를 밝히면서 일부 당내 강성 지지층으로부터 “나대지 말라” “미친 ...

    한국경제 | 2021.04.14 17:28 | 오형주

  • 불가리스가 코로나 예방 효과?…남양유업 '주가 띄우기' 의혹

    남양유업 임원이 ‘불가리스’가 코로나19 예방 효과를 보였다고 발표한 뒤 남양유업 주가가 요동치고 있다. 증권업계 일각에서는 자본시장법 위반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14일 남양유업은 5.13% 내린 36만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 초반 28.68% 상승한 48만9000원까지 오르며 상한가 문턱까지 갔지만, 이내 ‘셀프 발표’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면서 주가가 곤두박질쳤다. 전날 남양유업 항바이러스면역연구소는 ...

    한국경제 | 2021.04.14 17:27 | 고윤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