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1,7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특징주] 맥스트, 코스닥 상장 첫날 메타버스 타고 '따상'

    증강현실(AR) 플랫폼 전문기업 맥스트가 메타버스 기대감에 상장 첫날 따상 달성에 성공했다. 27일 9시 16분 현재 맥스트 주가는 시초 대비 30% 오른 3만 9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시초가는 공모가의 2배인 3만원에 형성됐다. 2010년 10월에 설립된 맥스트는 AR 플랫폼 기술 전문기업으로 국내에서 유일하게 AR 앱을 만들 수 있는 툴을 개발하고 전세계에 서비스하고 있다. 첫날 맥스트의 주가 흥행 성공은 최근 메타버스 기술이 투자자들의 ...

    게임톡 | 2021.07.27 09:19

  • thumbnail
    [특징주] 맥스트, 코스닥시장 상장 첫날 '따상'

    메타버스(가상공간) 플랫폼 기업 맥스트가 코스닥시장 상장 첫날인 27일 장 초반 '따상'을 기록했다. 이날 오전 9시 12분 현재 맥스트는 시초가(3만원) 대비 가격제한폭(30.00%)까지 오른 3만9천원에 거래됐다. 이로써 시초가가 공모가(1만5천원)의 2배 가격으로 형성된 뒤 주가는 상한가로 오르는 이른바 '따상'을 달성했다. 2010년 설립된 맥스트는 증강현실(AR) 분야의 기술 전문 기업으로 최근 메타버스 플랫폼 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7.27 09:13 | YONHAP

  • thumbnail
    "메타버스가 대세"...맥스트, 상장 첫날 '따상'

    맥스트가 코스닥 상장 첫날 공모가 2배에 시초가를 형성하고 상한가로 직행한 따상을 기록했다. 27일 오전9시2분 현재 맥스트는 시초가(3만원) 대비 9천원(30%) 오른 3만9천원에 거래 중이다. 이는 공모가 1만5천원 대비 2만4천원 높은 수준이다. 맥스트는 2010년 설립된 증강현실(AR) 솔루션 업체로 최근에는 메타버스(가상공간) 플랫폼 사업을 주력으로 하고있다. 정희형기자 hhjeo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

    한국경제TV | 2021.07.27 09:08

  • thumbnail
    '애들 장난감이라고요? 이래 봬도 16억짜리입니다만'

    ... 이번 경매 최고가 작품은 칼더의 모빌 작품이었다. 칼더는 모빌이라는 개념을 처음 만들어낸 사람이다. 1930년 피에트 몬드리안의 추상화 작품에 감동을 받고 ‘이 그림을 움직이게 하고 싶다’고 생각한 게 시초였다. 이를 실천으로 옮기면서 움직이는 조각 작품이 탄생했고, 1932년 현대미술 거장 마르셀 뒤샹은 작품에 모빌이라는 이름을 붙여줬다. 현대미술에서 태어난 모빌이라는 개념은 이후 대중화돼 아기 장난감과 인테리어 소품 등 다양한 용도로 ...

    한국경제 | 2021.07.26 15:18 | 성수영

  • thumbnail
    잃지 않는 투자, 주식 대가에게 들어보니

    ... 대해 2명의 ‘위대한 스승’으로부터 정립됐다고 소개해 왔다. 첫째 스승은 미국 월스트리트로부터 ‘시대를 초월한 가장 위대한 투자자’로 추앙받는 벤저민 그레이엄이다. 그레이엄은 증권 분석서의 시초 격인 <증권분석>과 대중적인 투자 지침서인 <현명한 투자자>, 그리고 재무 분석의 기초를 다진 <재무제표의 해석> 등을 남기며, 증권 분석을 하나의 학문으로 정립한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지금의 ...

    한국경제 | 2021.07.26 11:52 | 공인호

  • thumbnail
    '100조 머니무브' 공모주 여름대전…1주라도 더 받는 전략은?

    ... 비해 가입자가 적어 균등 배정 주식이 상대적으로 많을 가능성이 있다. ‘따상’ 이젠 옛 추억 되나 대어들의 등장으로 공모주 시장 분위기가 한껏 달아올랐지만 ‘따상’(공모가의 두 배로 시초가가 형성된 뒤 상한가)에 대한 기대는 예전만 못하다. 1년 넘게 이어진 공모주 시장 호황으로 상장에 나서는 기업들이 몸값을 거듭 높여왔기 때문이다. 증권사 IPO담당 임원은 “공모가격이 이전보다 높아지면서 상장 후 주가가 ...

    한국경제 | 2021.07.25 17:50 | 김진성/전예진

  • thumbnail
    카뱅 기관 인수물량 88% 외국계에…의무보유확약은 13%(종합)

    ... 주가가 상장 후 급락한 배경으로도 외국인의 차익 실현 물량 출회가 꼽힌다. 외국인은 SKIET를 상장일인 5월 11일부터 5거래일 연속 순매도했다. 이 기간 순매도 금액은 총 4천720억원이었다. SKIET 주가는 상장일 시초가 21만원 대비 닷새간 34% 하락하며 13만8천원으로 떨어졌다. 의무보유 확약은 기관이 공모주를 상대적으로 많이 배정받는 조건으로 상장 이후 일정 기간 공모주를 보유하도록 하는 제도다. 그러나 법규상 명확한 규정이 없는 가운데 ...

    한국경제 | 2021.07.24 15:50 | YONHAP

  • thumbnail
    카뱅 공모주 기관몫 외국계가 '독식'…의무보유확약은 13%

    ... 주가가 상장 후 급락한 배경으로도 외국인의 차익 실현 물량 출회가 꼽힌다. 외국인은 SKIET를 상장일인 5월 11일부터 5거래일 연속 순매도했다. 이 기간 순매도 금액은 총 4천720억원이었다. SKIET 주가는 상장일 시초가 21만원 대비 닷새간 34% 하락하며 13만8천원으로 떨어졌다. 의무보유 확약은 기관이 공모주를 상대적으로 많이 배정받는 조건으로 상장 이후 일정 기간 공모주를 보유하도록 하는 제도다. 그러나 법규 상 명확한 규정이 없는 가운데 ...

    한국경제 | 2021.07.24 07:04 | YONHAP

  • thumbnail
    [이 아침의 인물] 알렉상드르 뒤마, 장르 소설 기틀 닦은 '삼총사'의 작가

    ... 프랑스 재상 리슐리외 추기경의 음모에 맞선다는 소설 《삼총사》는 프랑스의 문호 알렉상드르 뒤마의 대표적인 작품이다. 문학성보다 재미를 추구한 그의 작품들은 오늘날 ‘장르 소설’, ‘연재소설’의 시초로 불린다. 알렉상드르 뒤마는 1802년 7월 24일 프랑스 빌레르코트레에서 태어났다. 생계를 위해 1823년 파리로 이주한 뒤 필경사 일을 하면서 쓴 사극 ‘앙리 3세와 그 궁정’이 성공을 거두면서 극작가로 데뷔했다. ...

    한국경제 | 2021.07.23 17:20 | 배태웅

  • thumbnail
    [특파원 칼럼] 中 '탄소 중립'을 주목하는 이유

    ... 이상인 발전 기업 2225곳이 참여한다. 발전업은 중국이 배출하는 탄소의 40%를 차지한다. 중국 정부는 앞으로 석유화학 건설 철강 등 에너지 소비가 많은 업종의 기업들을 참여시킬 계획이다. 거래 첫날 t당 탄소배출권 가격은 시초가인 48위안에서 6%가량 오른 51.2위안(약 9000원)에 마감했다. t당 2만원 선인 한국거래소 배출권시장 시세의 절반 수준이다. 23일에는 t당 57위안까지 상승했다. 중국 시장조사업체들은 정부의 탄소 절감 기조에 따라 탄소배출권의 ...

    한국경제 | 2021.07.23 17:16 | 강현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