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20,0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조선구마사' 역풍 맞은 YG·SBS, 시총 716억 '증발' [TEN 이슈]

    역사 왜곡 논란으로 4일 만에 폐지된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 사태가 확산되면서 관련 종목의 시가총액이 700억 원 이상 날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거래소는 YG엔터테인먼트와 SBS의 시가총액에 대해 지난 26일 기준, 1조 2297억 원으로 집계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조선구마사' 제작사인 YG스튜디오플렉스의 모기업이다. '조선구마사'가 첫 방송된 지난 22일 종가는 1조 3014억 원이었...

    텐아시아 | 2021.03.29 09:52 | 김예랑

  • '조선구마사' 폐지에…SBS·YG엔터 시총 700억 증발

    드라마 ‘조선구마사’를 둘러싼 역사 왜곡 논란으로 YG엔터테인먼트와 SBS 등 관련 종목들의 시가총액이 700억원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조선구마사 제작사인 YG스튜디오플렉스의 모기업 YG엔터테인먼트와 방송사인 SBS의 시가총액 합계는 지난 26일 기준 1조2297억원으로 집계됐다. 조선구마사 1회가 방영된 22일 종가 기준(1조3014억원)보다 717억원 줄었다. 이 기간 YG엔터테인먼...

    한국경제 | 2021.03.28 17:28 | 고재연

  • thumbnail
    '따상' 못 하면 어쩌려고…몸값 60조 '장외주 3대장' 과열주의보

    카카오뱅크, 크래프톤, 비바리퍼블리카는 장외시장의 ‘3대 주식’으로 불린다. 최근 세 업체의 시가총액은 60조원을 넘어섰다. 카카오뱅크의 시총은 33조원으로 KB금융(22조원)과 우리금융지주(7조원)를 합한 것보다 크다. 크래프톤도 시총 20조원을 웃돌며 엔씨소프트를 뛰어넘었다. 공모주 초호황이 이들 주식의 가격을 밀어올렸다. 세 기업 모두 상장을 추진 중이다. 하지만 이들 기업의 주가가 적정한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

    한국경제 | 2021.03.28 17:20 | 박의명

  • '21조원 블록딜'에 발칵 뒤집힌 월가

    미국 증시에서 지난 26일 190억달러(약 21조5000억원) 규모의 블록딜이 쏟아져 나오면서 관련 기업들의 시가총액이 350억달러가량 증발했다. 전례 없는 블록딜에 시장이 발칵 뒤집혔지만 주체와 원인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고 있다. 월스트리트에선 한 헤지펀드가 마진콜을 당했기 때문이라는 추측을 내놓고 있다. 28일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익명의 투자자가 미 투자은행 골드만삭스와 모건스탠리를 통해 26일 보유 주식을 블록딜 등으로 처...

    한국경제 | 2021.03.28 17:16 | 이고운

  • thumbnail
    YG·SBS 시총 700억 날아갔다…'조선구마사' 사태 일파만파

    ... 친중국 논란에 휩싸인 드라마 조선구마사로 인해 YG엔터테인먼트, SBS 등 관련 종목들의 시가총액이 700억원 넘게 증발했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조선구마사 제작사인 YG스튜디오플렉스의 모기업 YG엔터테인먼트와 방송사 SBS의 시총은 지난 26일 기준 1조2297억원으로 나타났다. 조선구마사 1회가 방영된 22일 종가 기준 시총인 1조3014억원보다 716억원 쪼그라든 것이다. 해당 기간 YG엔터테인먼트는 5.63%, SBS는 5.24% 내렸다. 조선구마사는 1회가 ...

    한국경제 | 2021.03.28 08:44 | 이송렬

  • thumbnail
    지뢰밭 된 중국 리스크…`조선구마사` 관련주 시총 716억↓

    ... 1회가 방영된 지난 22일 종가 기준(1조3천14억원)보다 716억원 줄어든 것이다. 이 기간 YG엔터테인먼트는 5.63%, SBS는 5.24% 각각 하락했으며, YG엔터테인먼트 자회사인 YG PLUS도 2.64% 내리면서 시총이 101억원 줄었다. 앞서 조선구마사 1회가 방영된 이후 역사 왜곡 및 친중국 논란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거세게 일었다. 이에 광고주들과 지방자치단체 등은 제작 지원을 줄줄이 철회했고 거센 반대 운동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전개됐다. ...

    한국경제TV | 2021.03.28 07:57

  • thumbnail
    매출 비슷한데 시총은 지멘스 1/3…히타치의 선택은? [정영효의 일본산업 분석]

    히타치는 일본 기업으로서는 드물게 탈석탄사회에 대비한 사업재편을 거의 완성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히타치카세이(化成), 히타치금속 등 소재 관련 자회사가 많은 히타치는 전자기업 가운데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특히 많은 그룹이었다. 이 때문에 독일 지멘스와 비슷한 매출 규모에도 불구하고 시가총액은 3분의 1에 불과했다. 글로벌 금융시장의 주류로 떠오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투자자금으로부터 외면받았기 때문이다. 히타치...

    한국경제 | 2021.03.28 07:37 | 정영효

  • thumbnail
    조선구마사 관련주 시총 700억 이상↓…'중국 리스크' 확산

    ... 1회가 방영된 지난 22일 종가 기준(1조3천14억원)보다 716억원 줄어든 것이다. 이 기간 YG엔터테인먼트는 5.63%, SBS는 5.24% 각각 하락했으며, YG엔터테인먼트 자회사인 YG PLUS도 2.64% 내리면서 시총이 101억원 줄었다. 반면 같은 기간 엔터테인먼트 대장주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5.22%, JYP엔터테인먼트는 0.85% 각각 올랐다. 앞서 조선구마사 1회가 방영된 이후 역사 왜곡 및 친중국 논란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거세게 ...

    한국경제 | 2021.03.28 07:00 | YONHAP

  • thumbnail
    '사외이사 연임 제한에'…50대기업 이사회 멤버 절반 바뀌었다

    전경련, 시총 50대기업 분석…'3%룰' 적용된 기업은 두 곳뿐 올해 정기 주주총회 시즌이 막바지에 접어든 가운데 시가총액 50대 기업의 이사회 멤버 절반가량이 이번 주총에서 교체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올해부터 적용된 이른바 '3%룰'(지분 3% 초과 주주들의 의결권도 3%로 제한)에 따라 주주제안이 나온 곳은 2곳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 이사회 절반 가까이 바뀌어…사외이사·감사위 교체폭도 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28일 시총 50대 기업의 ...

    한국경제 | 2021.03.28 07:00 | YONHAP

  • thumbnail
    실적장세 문턱…1분기 코스피 영업이익 76% 증가 전망

    ... 1조2천865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60.7% 늘어난 수준이다. 또 네이버(39.5%), LG화학(273.9%), 현대차(76.3%), 삼성SDI(194.1%), 카카오(76.8%), 셀트리온(60.7%), 기아차(140.5%) 등 시총 상위권 기업은 대체로 영업이익 증가가 예상됐다. 특히 영업이익 증가율 전망치가 높은 기업은 키움증권(2천424.6%), 신세계(2천59.6%), 삼성증권(971.3%), 한화에어로스페이스(720.8%), NH투자증권(400.2%),...

    한국경제 | 2021.03.28 06:4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