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5,5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부산시의원들 가덕신공항 부지 현장방문 "절체절명의 필수사업"

    부산시의회 해양교통위원회는 12일 부산 강서구 가덕신공항 부지 현장을 방문해 가덕신공항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현 해양교통위원장은 "가덕신공항 건설은 부·울·경 지역경제 활성화와 경제발전을 견인하고, 동북아 물류의 핵심기지로 발돋움하는 성장동력 역할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산이 국제관광도시, 2030 월드엑스포 유치, 부산신항과의 트라이포트를 완성할 수 있는 절체절명의 필수사업"이라며 "국가 균형발전을 이루고 대한민국이 한단계 도약할 ...

    한국경제 | 2020.08.12 17:31 | YONHAP

  • thumbnail
    경북 경제부지사에 하대성

    ... 중이다. 경상북도는 “하 내정자는 공직 생활의 대부분을 국토부에서 해 국가기반시설 및 대형 사회간접자본(SOC) 사업 전문가”라며 “중앙부처에서 쌓은 풍부한 경험과 인적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관련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경북 김천 출신으로 부산 동성고, 연세대 행정학과를 졸업했다. 안동=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11 17:54 | 오경묵

  • thumbnail
    경상북도 경제부지사에 하대성 국토부 혁신도시발전추진부단장

    ... 5월부터 국토부 혁신도시발전추진단 부단장으로 재직 중이다. 경북도는 “하 내정자는 공직생활의 대부분을 국토교통부에서 보내 국가기반시설 및 대형SOC 사업의 전문가”라며 “풍부한 중앙부처 경험과 인적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관련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북 김천 출신으로 부산 동성고, 연세대학교 행정학과를 졸업했다. 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11 08:38 | 오경묵

  • thumbnail
    경북도 경제부지사에 국토부 고위공무원 임용

    경북도는 경제부지사에 국토교통부 고위공무원인 하대성 혁신도시발전추진단 부단장을 임용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도는 지난 4일 사의를 표명한 전우헌 경제부지사 후임으로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과 관련 철도, 도로 건설 등을 위해 국토부 출신을 물색해왔다. 국토부에 의뢰해 복수의 후보를 추천받은 뒤 인사위원회를 열어 하 부단장을 차기 경제부지사에 임용하기로 결정했다. 하 부단장은 국토부 퇴직 절차를 거쳐 오는 24일께 경제부지사에 취임할 예정이다. ...

    한국경제 | 2020.08.10 15:21 | YONHAP

  • thumbnail
    박재호·하태경 첫 회동, 여야 떠나 부산발전 위해 의기투합(종합)

    ... "특단의 대책으로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 본인이 시당위원장 선출 직후 밝힌 '부산특별자치시' 추진과 관련해 "현재 서울특별시가 누리는 그 이상의 권한, 지방분권 시대 이정표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가덕신공항 문제를 언급하면서 "대구·경북 신공항과의 속도전에서 앞서려면 대통령의 조속한 결단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우리 여야가 힘을 합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도 지역 발전을 위한 우선적인 과제로 가덕신공항을 꼽았다. 박 의원은 ...

    한국경제 | 2020.08.07 16:50 | YONHAP

  • thumbnail
    박재호·하태경 부산시당위원장 첫 회동…지역발전 약속

    ... 대책으로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본인이 시당위원장 선출 직후 밝힌 '부산특별자치시' 추진과 관련해 "현재 서울특별시가 누리는 그 이상의 권한, 지방분권 시대 이정표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가덕신공항 문제를 언급하면서 "대구·경북 신공항과의 속도전에서 앞서려면 대통령의 조속한 결단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우리 여야가 힘을 합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도 이에 대해 지역 발전을 위한 우선적인 과제로 가덕신공항을 꼽았다. ...

    한국경제 | 2020.08.07 12:55 | YONHAP

  • 대구상공회의소, 대구산업선 성서산단 호림역사 설립건의

    ... 지역에서 더 주요한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호림역사 설립을 통해 장래 크게 증가하는 교통수요의 원활한 처리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재하 대구상공회의소 회장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가 확정됨에 따라 대구산업선의 필요성이 더 높아졌다”며 “현재 국토교통부에서 진행하고 있는 대구산업선 기본용역계획에 호림역사가 반드시 반영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경묵 기자 okm...

    한국경제 | 2020.08.07 08:04 | 오경묵

  • thumbnail
    대구상의 "성서산단에 대구산업선 역사 만들어야"

    ... 역사가 없어 산업선으로서의 역할이 무색하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상의는 건의문에서 "향후 성서산업단지가 지역에서 더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대구산업선 계명대역과 설화명곡역 사이에 가칭 호림역사를 설립해 달라"고 촉구했다. 대구상의측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가 확정되면서 대구산업선의 필요성이 더 커졌다"며 "현재 국토교통부가 진행 중인 대구산업선 기본용역계획에 호림역사가 반드시 반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6 17:59 | YONHAP

  • thumbnail
    "인천에 뒤지고, 동남권 최하위…부산 新성장산업 구조개편 시급"

    ... 4.5% 늘었다. 하지만 부산은 14.6% 감소했다. 심재운 부산상의 조사연구본부장은 “부산의 추락은 신성장산업 품목군이 취약하기 때문”며 “차세대 반도체와 같은 핵심 성장산업을 유치하기 위해 가덕도신공항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항공 관련 산업과 전기자동차 수소차와 같은 친환경 모빌리티 생산 기반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은행 부산본부 경제조사팀(정민수 과장, 윤태영 과장, 이지영 ...

    한국경제 | 2020.08.06 17:48 | 김태현

  • thumbnail
    암울한 제2도시 부산의 미래…신성장산업 수출 전국 하위권

    ... 충북에 집중됐다. 차세대 반도체가 주요 수출품목에 없거나 미미한 부산, 울산, 대구, 경북, 경남 등 영남권은 전체의 15%에 불과했다. 부산상의 관계자는 "차세대 반도체와 같은 핵심성장산업을 부산이 유치하기 위해서는 가덕도 신공항 등 첨단산업 조성을 위한 인프라 확보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항공·드론 등 지역 비중이 큰 성장산업에 대해서도 지역 중소제조 기업들이 시장에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전기차, 수소차와 같은 친환경 모빌리티 관련 생산기반도 ...

    한국경제 | 2020.08.06 10: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