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고구려벽화 속 견우와 직녀, 디지털로 부활하다

    ... 영상관에 비치된 태블릿 PC로 책장을 고른 후 사진 액자, 이름을 새긴 인장 등 좋아하는 물건을 책장에 채워 넣을 수 있다. 두 번째 방으로 이동하면 폭 60m, 높이 5m의 3면 파노라마 스크린이 눈 앞에 펼쳐진다. 겸재 정선의 신묘년풍악도첩(보물 제1875호) 등 금강산을 소재로 제작한 영상에서는 사계절 풍경과 함께 구룡폭포, 장안사, 삼불암 등 절경을 감상할 수 있다. 정조의 화성행차, 불교의 내세관을 엿볼 수 있는 영상도 나온다. 온몸을 감싸는 초대형 ...

    한국경제 | 2020.05.20 07:42 | YONHAP

  • thumbnail
    국립중앙박물관 '디지털실감영상관' 공개

    국립중앙박물관이 다양한 문화자원을 실감 콘텐츠로 만나볼 수 있는 ‘디지털실감영상관’을 20일 공개한다. 영상관 1관에서는 보물 제1875호인 정선의 신묘년풍악도첩 등을 소재로 한 네 종류의 고화질 첨단영상을, 2관에선 폭 8.5m의 8K 고해상도로 구현한 조선 후기의 태평성시도 속에서 등장인물 2100여 명이 각기 다르게 움직이며 관람객의 행동에 반응하는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 3관에선 북한에 있는 안악3호무덤 등 고구려 벽화무덤에 ...

    한국경제 | 2020.05.19 17:50

  • thumbnail
    '박물관이 살아난다'…국립중앙박물관, 디지털 실감영상관 개막

    ... 국립청주박물관(20일), 국립광주박물관(21일), 국립대구박물관(6월 중)에서도 순차적으로 문을 열 계획이다. 관람객들은 중앙박물관 4개의 상설전시공간에서 실감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다. 영상관 1관에서는 보물 제1875호인 정선의 신묘년풍악도첩 등을 소재로 한 4종류의 고화질 첨단 영상을 폭 60m, 높이 5m의 3면 파노라마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 영상관 3관에서는 북한에 있는 안악3호무덤 등 고구려 벽화무덤을 재현해 무덤에 실제로 들어간 것과 같은 체험을 할 ...

    한국경제 | 2020.05.19 14:44 | YONHAP

  • thumbnail
    [책마을] 겸재 정선의 그림엔 '정치적 기상도'가 담겨 있었다

    ... 정치적 용어로, 산수화는 이상적인 정치체제를 자연 경치를 빌려 표현한 것이라고 한다. 저자에 따르면 겸재는 노론 강경파였던 장동 김씨 집안의 김창흡과 금강산 여행길에 동행하면서 조선회화사에 등장했다. 이때 제작된 ‘신묘년풍악도첩’은 겸재의 금강산 그림의 원형이 됐고, 이후 평생 장동 김씨들의 전폭적인 후원 아래 화업을 이어갔다는 것이다. 따라서 장동 김씨들의 정치적 행보와 부침에 따라 겸재의 이력과 화업도 함께 변화했고, 겸재 그림에는 노론의 ...

    한국경제 | 2020.04.30 17:49 | 서화동

  • thumbnail
    [신간] 현대 타이베이의 탄생

    ... 공간에서 작동하는 특정한 현대 권력의 사회적 산물에 가깝다"고 주장한다. 산지니. 400쪽. 2만5천원. ▲ 새로운 광개토태왕릉비 연구 = 이찬구 지음. 중국 지린성 광개토왕비 판독과 관련해 학계 논쟁이 이어지는 이른바 '신묘년조'를 새롭게 해석했다. 대전대에서 철학 박사학위를 받은 저자는 신묘년조 '이왜이신묘년래도해파백잔□□'(而倭以辛卯年來渡海破百殘□□) 문구에 주목했다. 이 문구는 '왜가 신묘년에 바다를 건너와 백제 □□를 깨뜨렸다'로 번역돼 ...

    한국경제 | 2020.03.31 15:24 | YONHAP

  • thumbnail
    미국 경매 나온 128년전 '범어사 신중도' 돌아왔다(종합)

    ... 146.1㎝다. 비단에 채색했으며, 그림 정보를 적은 화기(畵記)가 남았다. 조계종 관계자는 "화기에 봉안 사찰은 기록되지 않았지만, 범어사 성보박물관에 있는 1891년 작품 '범어사 칠성도'와 화풍이 유사하고 제작 시기가 '광서 신묘년'(光緖辛卯年)으로 동일하다"며 "범어사 칠성도에 극락암에 봉안했다는 기록이 있는 점으로 미뤄 신중도도 극락암에 모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민규는 경상도에서 활동한 승려화가 완호 낙현(玩虎洛現)의 초기 법명으로 보인다"며 ...

    한국경제 | 2019.11.05 13:09 | YONHAP

  • thumbnail
    외국 떠돈 128년전 '범어사 산중도' 귀환

    ... 145㎝다. 비단에 채색했으며, 그림 정보를 적은 화기(畵記)가 남았다. 조계종 관계자는 "화기에 봉안 사찰은 기록되지 않았지만, 범어사 성보박물관에 있는 1891년 작품 '범어사 칠성도'와 화풍이 유사하고 제작 시기가 '광서 신묘년'(光緖辛卯年)으로 동일하다"며 "범어사 칠성도에 극락암에 봉안했다는 기록이 있는 점으로 미뤄 신중도도 극락암에 모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민규는 경상도에서 활동한 승려화가 완호 낙현(玩虎洛現)의 초기 법명으로 보인다"며 ...

    한국경제 | 2019.11.05 11:06 | YONHAP

  • thumbnail
    재일동포 학자의 일침 "고대를 국민국가 틀로 보지 말라"

    ... 기저에 작용한다는 것을 부인하기는 힘들다. 고대사가 국민국가에 귀속됐음을 보여주는 또 다른 사례는 저자가 논문 세 편에서 다룬 중국 지안(集安) 광개토왕비다. 광개토왕비에는 1천775자가 새겨졌는데, 학자들의 관심은 이른바 '신묘년조' 32자에만 쏠렸다. 391년에 동아시아에서 벌어진 일을 기록한 신묘년조는 일본에서 임나일본부설 근거가 되기도 했고, 반대로 한국에서는 왜의 침공을 물리친 고구려 무력을 강조한 내용으로 해석해야 한다는 견해가 나오기도 했다. ...

    한국경제 | 2019.09.02 18:04 | YONHAP

  • thumbnail
    [책마을] "전쟁터 된 韓·中·日 고대사 연구…근대 기반 해석 버려야"

    ... 한·중·일의 삼국 전쟁터다. 중국은 동북공정에 의해 고구려를 자기 역사에 편입하고 있다. 일본은 비문의 1775자 가운데 ‘백제·신라는 원래 고구려의 속민으로서 조공하고 있었는데 왜가 신묘년부터 바다를 건너와 백제와 신라를 쳐부수고 왜의 신민으로 삼았다’는 ‘신묘년 조’ 32자를 내세우며 삼한정벌론, 임나일본부설과 결부한다. 이에 대해 한국에선 비문 조작설을 제기해 지금도 논란이 분분하다. ...

    한국경제 | 2019.08.29 17:39 | 서화동

  • thumbnail
    [그림이 있는 아침] 겸재 정선 '문암관 일출'

    조선시대 ‘진경산수의 대가’ 겸재 정선(1676~1759)은 두 차례 금강산을 여행하며 수많은 명작을 쏟아냈다. 36세 때 처음 금강산을 찾아 ‘신묘년 풍악도첩’을 남겼고 72세에 다시 노년의 무르익은 필치로 그곳의 진면목을 잡아내 화첩 ‘해악전신첩’(보물 1949호)에 담았다. 총 38첩으로 구성된 ‘해악전신첩’에는 금강산 비경 21폭이 실려 있고 그림마다 김창흡과 ...

    한국경제 | 2018.12.31 15:58 | 김경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