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남북정상회담] 경협/화해 '新빅뱅' : 사이트 개설 '붐'

    "인터넷으로 철조망 너머 북한을 들여다보자"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북한에 대한 관심이 크게 늘면서 북한정보를 제공하는 인터넷 사이트들의 인기가 상승세다. 북한에 대한 정보가 제한적인 상황에서도 대북 관련 부처나 연구기관 등의 홈페이지에서 기대 이상의 정보를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우선 대북경제협력에 관한 정보를 얻으려면 현대 삼성 등 기업체 연구소 홈페이지가 유용하다. 특히 현대경제연구원( http://www.hri.co.kr )이 운...

    한국경제 | 2000.06.12 00:00

  • [남북정상회담] 경협/화해 '新빅뱅' : 투자 봇물..'대기업 진출현황'

    남북정상회담을 기점으로 대기업들의 대북 경협사업이 봇물을 이룰 전망이다. 현대와 삼성 LG 등 대기업은 물론 전국경제인연합회와 한국무역협회 등 경제단체 등도 다투어 회원사의 경협사업을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대기업들은 낮은 임금과 토지임대료 무관세 등 경쟁우위 요소를 적극 활용할 수 있는 섬유와 전자 및 부품 등의 사업에 우선 진출한 뒤 다른 품목으로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국내 설비 이전을 통한 투자비 절감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도로와 ...

    한국경제 | 2000.06.12 00:00

  • [남북정상회담] 경협/화해 '新빅뱅' : '對北투자 사례연구'

    지난 95년부터 북한과 합영사업을 진행해온 A사.이 회사는 최근 대북사업을 "부득불" 중단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 셔츠와 가방 재킷 등을 북한과 공동 생산해왔으나 최근 북측과 경영권 분쟁으로 사업을 더이상 진행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B사의 경우 합영사업으로 정부승인을 받아놓고서도 아예 사업초기부터 합작으로 사업방향을 선회했다. 경영권 분쟁으로 사업이 중도 하차되는 일은 미연에 방지하겠다는 의도였다. B사는 현재 사업을 "성공적"으로 ...

    한국경제 | 2000.06.12 00:00

  • [남북정상회담] 경협/화해 '新빅뱅' : (인터뷰) 오병권 <본부장>

    의류업체인 (주)태창에서 "금강산샘물" 개발사업을 진행중인 오병권(43) 식품사업부 본부장은 대북 진출기업들에 "신중할 것"을 주문한다. 대북 경협사업이 단기간에 수익을 낼 수도 없고 정치적 변수에 흔들리기 쉬워 "결단"과 "끈기"없이는 계속할 수 없다는 권고다. 오 본부장은 지난 92년 홍콩에서 북한과 처음 합작사업을 한 이후 계속 대북사업을 해온 남북경협 전문가. 오는 15일에는 그가 태창에서 지난 4년간 추진해온 금강산 샘물 개발사업...

    한국경제 | 2000.06.12 00:00

  • [남북정상회담] 경협/화해 '新빅뱅' : '對北투자 7 계명'

    "대북한 투자도 벤처다" 북한투자에 성공한 IMRI의 유완영(37) 회장은 한국기업이 북한에 투자하는 것이야말로 벤처투자라고 강조했다. 리스크가 크지만 일단 성공하면 리턴(성과)도 많다는 의미에서다. 대북 투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유 회장은 북한투자 성공을 위한 "7계명"을 제시했다. 지난 98년부터 평양에서 컴퓨터 모니터에 들어가는 인쇄회로기판(PCB)조립 사업을 하며 몸으로 느낀 성공조건들이다. IMRI는 평양에서 ...

    한국경제 | 2000.06.12 00:00

  • [남북정상회담] 경협/화해 '新빅뱅' : '혁명의 수도'..평양은 어떤곳

    남북정상회담으로 세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는 평양은 북한의 "중심"이다. 북한 정권이 수립된 이래 "혁명의 수도"로서 정치 경제 사회 등 모든 부문에서 북한의 중추가 평양에 밀집해 있기 때문이다. 1949년 특별시가 된 평양은 18개 구역 4개 군으로 이뤄져 있으며 대동강을 사이에 두고 동평양과 서평양으로 나뉜 모양이 한강을 경계로 강남.북으로 구분되는 서울과 흡사하다. 동평양과 서평양의 특징도 매우 다르다. 서평양에는 개선문을 비롯해 이...

    한국경제 | 2000.06.12 00:00

  • [남북정상회담] 경협/화해 '新빅뱅' : (인터뷰) 김영수 <이사장>

    "북한과의 비즈니스는 통역이 필요 없고 근로자의 손재주가 뛰어나 이점이 많습니다. 따라서 북한에서의 임가공을 점차 늘릴 계획입니다" 이달 하순 방북하는 김영수(61) 전자공업협동조합 이사장(케드콤 회장)은 대북 비즈니스에 거는 기대가 크다. 그는 극동음향 기라정보통신 한국코아 등 조합원사의 임원 8명과 함께 북한을 방문한다. 김 이사장은 지난 1997년에도 방북한 적이 있다. 12일동안 머물며 평양 등지를 둘러봤다. 현재는 평양 대동강...

    한국경제 | 2000.06.12 00:00

  • [남북정상회담] 경협/화해 '新빅뱅' : '경제팀 누가 이끄나'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지난 3년간 경제고위간부에 대한 대대적인 물갈이 인사를 단행했다. 전문성을 갖춘 젊은 간부를 대거 등용, 경제회생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그만큼 경제관료들이 주목받고 있는 것이다. 북한 경제관료의 정점은 홍성남 내각총리다. 그는 지난 98년9월 김정일 시대의 첫 내각총리로 전격 발탁된 전문기술관료다. 29년 평북 정주 출생으로 체코 프라하 공대를 졸업했다. 54년 노동당 중공업부 지도원을 시작으로 ...

    한국경제 | 2000.06.12 00:00

  • [남북정상회담] 경협/화해 '新빅뱅' : '북한학과 어느대학에 설치됐나'

    "북한학과에서는 어떤 공부를 하나요""북한학과에 가면 북한전문가가 될 수 있나요" 남북정상회담 개최가 발표된 이후 북한학과가 설치된 대학에 이같은 문의가 크게 늘고 있다. 지금까지는 북한학과가 어느 대학에 있는지조차 모를 정도로 비인기학과였던 것이 사실.그러나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이같은 상황이 달라지고 있는 것.남북경협이 활성화되면 북한에 관한 지식과 정보를 갖춘 전문가들의 역할이 커질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북한학과를 새로 설치하려...

    한국경제 | 2000.06.12 00:00

  • [남북정상회담] 경협/화해 '新빅뱅' : 백화원...숨가뿐 평양행보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이 12일부터 시작된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의 큰 줄기는 김대중 대통령의 평양 순안공항 도착과 김정일 국방위원장과의 세차례 정상회담,공식만찬 두차례,판문점 귀환으로 짜여있다. 김 대통령의 세부적인 체류일정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회담과 만찬 외에 고적답사,예술공연 관람도 포함돼 있다. 김 대통령과 대표단을 태운 특별기는 12일 오전 서울공항에서 환송행사를 마치고 평양을 향해 이륙한다. 분단 이후 남한 국적의 비행기가 북한에...

    한국경제 | 2000.06.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