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 신설법인 현황 ] (2002년 5월6일 ~ 11일) 서울 <2>

    ... 1612의2 *엘지차이나디벨로프먼트주식형사모펀드(신종기..자산운영) 여의도동 23의7 *월드투자신탁(최종징.50.금융) 필운동 108의1 인왕빌딩 4층 *유니스글로벌(손영진.50.금융컨설팅) 도화동 553 마스터즈타워빌딩 *유레스(신승교.5830.백화점) 하계동 284 *유림가설(허원헌.100.건축가설자재) 가락본동 79의7 올림피아오피스텔 710호 *유브이종합개발(윤광현.100.건물종합관리) 암사동 493의5 1층 *유안종합건축사사무소(김성봉.100.건축물설계) ...

    한국경제 | 2002.05.17 17:44

  • [한경칼럼] 송구영신 .. 신승교

    다사다난했다고 말하기엔 너무나 많은 변화를 겪었던 정축년 마지막 날이 밝았다. 연초의 한보그룹 부도사태를 시작으로 연말에는 IMF 한파가 모든 언론들을 장식했고, 50년만에 야당이 집권 여당을 물리치고 사상 여야 정권교체를 이루는 등 그야말로 격동기 대변혁의 한해라 해도 무방할 것이다. 작금의 시대는 IMF시대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우리 주위를 둘러싼 많은 여건들은 우리들 가슴을 차갑게 하고, 이로 인해 우리보다 못한 이들에...

    한국경제 | 1997.12.30 00:00

  • [한경칼럼] 새로운 도약 .. 신승교

    얼마 전에 읽은 한 신문칼럼에 이런 내용이 있었다. "한국에 왔다가 한국이 좋아서 아예 국적을 바꿔 사는 외국인들이 점차로 한국을 빠져나간다"는 기사였다. 그들이 한국을 떠나는 가장 큰 이유가 과거의 한국인에게서 느끼는 따뜻한 정과 인간미를 이제는 느낄수 없다는 것이다. 우리에게는 춥고 배고팠던 아픈 기억이 있다. 그러나 그 힘들었던 시절에도 서로 베풀줄 알고 아픔을 서로 나눌줄 아는 여유가 있었다. 그러나 지금은 어떠한가. 소...

    한국경제 | 1997.12.23 00:00

  • [한경칼럼] 나부터 양보하자 .. 신승교

    우리는 그동안 온 국민의 노력으로 1인당 국민소득 1만달러를 넘어섰다. 88올림픽도 성공적으로 개최했었고, 2002년 월드컵도 일본과 공동개최키로 되어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루아침에 갑자기 경제의 신탁통치라고 할수 있는 IMF 구제금융을 요청하게 되었고, 달러의 급상승으로 1인당 국민소득이 5천달러 수준으로 떨어지는 처지에 이르렀다. 그 원인이 비록 표면적으로는 정치상황의 혼미나 경제구조의 취약함, 그리고 사회환경의 불안 등에서...

    한국경제 | 1997.12.16 00:00

  • [한경칼럼] 진정한 세계화 .. 신승교

    학자들은 현재 지구의 구심점을 이루고 있는 서양문명의 발원지가 고대 이집트 문명이라고 한다. 즉 고대 이집트문명은 그리스 로마시대로 이어졌고, 르네상스를 거쳐 현재 세계의 중심역할을 하는 서양문명의 근원이라는 것이다. 이에 비추어 보면 서양문명의 원류인 이집트로 우리의 관심이 귀결되는 것은 당연하다. 세계화를 지향하는 우리들에게 이집트는 단순한 과거의 역사가 아닌 세계화시대에 적응하려는 "문명의 뿌리찾기"이며 세계화라는 피상적 언어...

    한국경제 | 1997.12.09 00:00

  • [한경칼럼] 과소비 불감증 .. 신승교

    사치와 과소비가 아시아 경제를 추락시키고 있다. 이웃나라 태국은 1인당 국민소득이 3천달러에 불과하지만 세계 두번째 벤츠 소비국이라 한다. 가난한 시골 농부도 농지를 담보로 값비싼 벤츠를 구입해야만 성에 찼던 국민이 바로 얼마전까지의 태국이다. 이러한 태국인들의 방만한 생활은 지난해말까지 대외및 국내 부채를 합쳐 태국인들이 안고있는 총부채가 국민이 부담할수 없는 수준까지 도달했다고 한다. 우리의 경우 달러부족으로 국제통화기금(IM...

    한국경제 | 1997.12.02 00:00

  • [한경칼럼] 샐러리맨 기 살리기 .. 신승교

    초겨울의 문턱에 선 요즘 신문지상에는 "97년 한해동안 2만 여명 일자리 잃어" "기업들 대규모 구조조정 실시"등 샐러리맨들을 불안하게 만드는 기사들이 가끔씩 실리고 있다. 게다가 오를 줄 모르는 월급에는 아랑곳없이 천정부지로 뛰는 장바구니 물가, 교육비, 세금 등 만만치 않은 생활비의 부담은 샐러리맨들을 더욱 불안하고 기운 빠지게 만드는 듯하다. 경제불황과 기업의 잇따른 부도로 실직불안에 시달리는 오늘의 샐러리맨들은 개성을 중시하...

    한국경제 | 1997.11.25 00:00

  • [LG그룹, 사장단 16명 인사] 성과주의/세대교체 반영..특징

    ... 인사에선 모두 5명의 대표이사가 퇴임했고 문정환 반도체 부회장은 대표이사부회장은 그대로 유지한채 사업문화단위(CU)장의 자리를 내줬다. 또 그동안 이사급이 대표이사를 맡아온 홈쇼핑에 최영재 화학사장, 신설된 LG돔에 신승교 건설사장, 내년초 출범할 LG신용정보사장에 정광수 할부금융사장을 임명하는등 신설업체에 중량급인사를 대거 포진한 것은 사업을 조기에 본 궤도에 올려 놓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5일자).

    한국경제 | 1997.11.24 00:00

  • [LG그룹, 사장단 16명 인사] 예년보다 20일 앞당겨

    ... IMF구제금융신청 등 앞으로 발생할 경영환경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키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사장단인사 내용은 다음과 같다. LG텔레콤 정장호 LG칼텍스정유 허동수 전략사업개발단 손기락 LG건설 민수기 LG홈쇼핑 최영재 LG돔 신승교 LG정보통신 서평원 LG신용정보 정광수 LG신용카드 이헌출 LG종합금융 서경석 LG엔지니어링 신현주 LG화재해상보험 구자훈 LG정밀 송재인 LG금속 정정원 LG반도체 구본준 LG생산기술원장 유건희 (한국경제신문 1997년 ...

    한국경제 | 1997.11.24 00:00

  • [한경칼럼] 그릇의 쓰임새 .. 신승교

    매년 이맘때 쯤이면 대기업의 채용시기가 되기 때문에 취업을 앞둔 학생 들의 마음이 바빠지고, 기업은 기업대로 더 좋은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게 된다. 시대의 흐름에 따라 인재의 자질과 소양은 조금씩 변하게 된다. 최근 기업에서는 창의적이고 응용력이 뛰어나며 맡은바 업무에 대해 최선을 다하는 프로정신을 지닌 사람을 인재로서 선호하고 있다. 이러한 기준에 의하여 인재들을 선발하고 나면 그들의 능력을 가장 잘 발휘할 수 있는 곳으로...

    한국경제 | 1997.11.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