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임성근 탄핵심판 변론하겠다"…변호사단에 155명 자원

    ... 최초로 현직 법관이 부당하게 정치적으로 탄핵 소추됐다"며 "사법부 독립과 법치주의를 수호하고 임성근 부장판사를 변호하기 위해 전국 변호사 155명이 대리인단에 자원했다"고 밝혔다. 대리인단에 자원한 법조인은 신영무, 김현 전 대한변협 회장과 이석연 전 법제처장, 조대환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등이 있다. 판사 출신으로는 황적화 전 고등법원 부장판사와 정진경 전 부장판사가 이름을 올렸다. 검사 출신으로는 정진규, 문효남 전 고검장과 강경필, ...

    한국경제 | 2021.02.15 10:39 | 남정민

  • thumbnail
    임성근 헌재 탄핵심판 대리인단에 변호사 155명 자원

    ... 부산고법 부장판사를 변호하기 위해 155명의 변호사가 대리인단에 자원했다. 김현 전 대한변협 협회장은 15일 "법관이 부당하게 정치적으로 탄핵 소추돼 사법부 독립과 법치주의를 수호하고자 전국 변호사들이 지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영무·김현 전 대한변협 협회장과 이석연 전 법제처장, 이석화 대구변회장, 김병철 전 대한변협 부협회장, 이명숙·이은경·안귀옥 전 여성변회장 등이 대리인단에 자원했다. 판사 출신으로는 황적화 전 고법 부장판사와 정진경 전 부장판사, 검사 출신 ...

    한국경제 | 2021.02.15 10:01 | YONHAP

  • 법조계 곳곳서 "김명수 물러나라"

    ... 적절했는지를 놓고 관련 예규 검토에 들어갔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전직 대한변호사협회 회장 8명이 김명수 대법원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냈다. 김두현(30대) 박승서(35대) 이세중(37대) 함정호(39대) 정재헌(41대) 신영무(46대) 하창우(48대) 김현(49대) 전 대한변협 회장은 이날 ‘김명수 대법원장은 사법부 독립을 위해 즉각 사퇴하라’는 제목의 성명서에서 “임 부장판사의 사직과 관련한 진실 공방 과정에서 공개된 ...

    한국경제 | 2021.02.08 17:29 | 남정민/이인혁

  • thumbnail
    법학교수회·前변협회장들 "헌정사의 치욕…김명수 대법원장 사퇴하라"

    ... 강조했다. "거짓말하는 대법원장, 대한민국 헌정사 치욕" 전직 대한변호사협회(변협) 협회장 8명도 입을 모았다. 김두현·박승서·이세중·함정호·정재헌·신영무·하창우·김현 전 협회장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권력 앞에 스스로 누워버린 대법원장, 국민 앞에 거짓말하는 대법원장은 대한민국 헌정사의 치욕"이라며 "김명수 대법원장은 사법부 독립을 ...

    한국경제 | 2021.02.08 13:43 | 강경주

  • thumbnail
    전직 변협회장 8명 "김명수 대법원장 사퇴" 촉구

    "권력 앞에 스스로 누워버린 대법원장" 전직 대한변호사협회 회장 8명이 8일 김명수 대법원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김두현(30대)·박승서(35대)·이세중(37대)·함정호(39대)·정재헌(41대)·신영무(46대)·하창우(48대)·김현(49대) 전 대한변협 회장은 이날 성명을 내 "김 대법원장은 국민 앞에 사과하고 즉각 사퇴하는 것만이 공인으로서 책무이며 우리 사법부를 살리는 길"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최근 국회의 임성근 부장판사 탄핵을 전후한 ...

    한국경제 | 2021.02.08 11:32 | YONHAP

  • thumbnail
    [청춘만찬] 김두식 법무법인 세종 대표 “수줍음 많던 충북 보은 출신 시골소년이 국제통상 전문가, 로펌 대표 됐네요”

    ... 대표변호사는 대한민국에 서구식 로펌 모델을 제시한 1세대 '창업인'이다. 김 대표는 서울고등학교를 거쳐 서울대 법대 4학년 재학 당시 사법시험(22회)에 합격했다. 1982년 사법연수원(12기)을 수료한 후 이듬해 법대 선배인 신영무 변호사와 함께 1983년 세종을 설립했다. 국제소송과 중재 업무 등 국제통상법 전문 변호사로 활약했던 김 대표는 외국을 상대로 통상협상에 다수 참여했다. 우리 정부를 대표해 WTO 관련 분쟁도 대거 승소로 이끌었다. 대표적 사례로는, ...

    한국경제 | 2020.12.08 16:11 | 장예림

  • thumbnail
    법무법인 세종 "로펌 미래 먹거리는 규제대응 능력…'원팀·원로펌'만이 경쟁력 발휘"

    ... 발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사일로 문화란 회사 안에서 담을 쌓고 타인과 소통하지 않는 부서를 일컫는 말로, 과거 소니가 실패한 대표적 원인으로 꼽힌다. 김 대표는 세종의 창업자다. 사법연수원을 갓 졸업한 1982년 신영무 변호사 등과 함께 세종을 공동 설립했다. 2006~2013년에 한 차례 세종의 대표를 지낸 바 있다. 잠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있던 김 대표는 지난해 6년 만에 대표 자리에 컴백했다. 이인혁/문혜정 기자 twopeople...

    한국경제 | 2020.04.23 16:04 | 이인혁/문혜정

  • thumbnail
    변호사 130명 "檢인사는 법치 유린…군사정권에서도 없었던 노골적 인사"

    ... 이처럼 강압적인 수사 방해를 시도하는 것인가”라며 “현 정권이 작금의 수사방해 시도를 당장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성명에는 함정호·천기흥·신영무 전 대한변협 회장과 정진규·문효남 전 고검장, 이명재·조희진 전 검사장, 이헌 전 대한법률구조공단 이사장, 최혜리 전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 등이 참여했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17 15:15 | 신연수

  • thumbnail
    '검찰 인사'에 변호사 130명 성명 발표 "법치 유린행위 중단해야"

    ... '대한민국 법치주의 후퇴를 우려하는 변호사'라는 명단에 이름을 올린 130명의 변호사는 성명서를 통해 "권력은 법치 유린 행위를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이 성명에는 함정호·천기흥·신영무·하창우·김현 전 대한변호사협회 회장, 정진규·문효남 전 고검장, 이명재·조희진 전 검사장, 이헌 전 대한법률구조공단 이사장, 최혜리 전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권력형 ...

    한국경제 | 2020.01.17 08:17 | 채선희

  • thumbnail
    변호사 130명, 검찰 인사에 "최악 선례 만들어졌다" 성명

    ... 의혹, 신라젠 주식거래 의혹 등 폐지 대상 수사부서들이 맡은 주요 사건을 거론하며 수사에 중대한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숨겨야 하는 진실이 무엇이길래 이처럼 강압적인 수사 방해를 시도하느냐"고 반문했다. 이 성명에는 함정호·천기흥·신영무·하창우·김현 전 대한변호사협회 회장, 정진규·문효남 전 고검장, 이명재·조희진 전 검사장, 이헌 전 대한법률구조공단 이사장, 최혜리 전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 등이 참여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17 07:3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