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45,0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라임 사태' 이종필, 또 다른 펀드 사기 혐의로 추가 기소

    ... 14일 기소했다. 이 전 부사장은 신한은행이 지난 2019년 8월 판매한 '라임 크레딧 인슈어드(CI) 펀드'를 운용하면서 투자자들을 속여 141명으로부터 794억원 상당의 투자금을 모은 혐의를 받는다. CI 펀드는 신용보험에 가입된 무역 거래 매출채권에 투자하는 것으로 설정된 펀드다. 하지만 라임은 이 펀드 자금의 일부를 상품 제안서에 명시된 투자처가 아닌 '플루토FI D-1(사모사채 펀드)'와 '플루토 TF-1호(무역금융 펀드)'에 ...

    한국경제 | 2021.04.20 18:56 | YONHAP

  • thumbnail
    與, 부동산거래분석원법 발의…"부당이익 몰수"

    ... 조응천 의원은 이같은 내용의 부동산거래신고법 개정안을 발의할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개정안은 국토교통부 산하 부동산거래분석원이 부동산 법령 위반사항을 조사하고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하도록 했다. 분석원은 사업자등록·과세·금융거래·신용 정보를 관계기관과 금융회사에 요청할 수 있다. 금융회사는 투기 가능성이 높은 토지에 대한 담보대출을 분석원에 통보해야 한다. 동시에 형사사건 수사, 조사탈루 조사, 조세체납자 징수, 금융감독 업무에 필요한 정보를 행정안전부, 경찰청, ...

    한국경제 | 2021.04.20 18:53 | YONHAP

  • 현대코퍼레이션, 사명 변경 후 첫 회사채 '흥행'

    ... 몰렸다. 앞서 현대코퍼레이션은 작년 10월에도 500억원의 회사채를 발행했다. 당시 코로나19 여파로 투자심리가 위축된 상황에서도 모집액 500억원의 세 배에 육박하는 1300억원의 주문이 몰렸다. 현대코퍼레이션은 이번에 신용등급 ‘A-’의 민평금리(평균금리)에 최대 0.4%까지 가산한 금리를 제시했다. 수요예측 흥행에 따라 현대코퍼레이션은 최대 500억원까지 증액을 검토하고 있다. 회사채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은 연내 만기가 돌아오는 ...

    한국경제 | 2021.04.20 18:17 | 강경민

  • thumbnail
    돌로 성찰하는 인간과 자연…박현기 개인전 '아임 낫 어 스톤'

    ... 연작 중 높이가 4m에 가까운 거대한 규모의 '무제'(1988) 등이 유족과 미술평론가, 전문가로 구성된 '박현기 에스테이트'의 자문과 감수를 거쳐 재제작됐다. 주요 작품은 작가 사후 최초로 공개된다. 작가의 동료였던 미술평론가 신용덕은 "박현기는 미친 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작업에 매진해 생각한 것은 끝내 이루는 사람이었다"라고 돌아보면서 "영상 작업뿐만 아니라 동양적인 정신세계를 담은 설치작업에 대해서도 재조명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전시는 5월 30일까지. ...

    한국경제 | 2021.04.20 17:54 | YONHAP

  • thumbnail
    "한국, 비금융공기업 부채 OECD 2위…기축통화국보다 많아"(종합)

    ... 8개국 중 가장 컸다. ◇ "정부 암묵적 지급보증이 원인…국가보증채무로 관리해야" 주로 공사채 발행 방식으로 생겨난 빚이라는 점도 특징이었는데, 황 연구위원은 '정부의 암묵적 지급보증'이 그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공사채는 신용도만 높으면 대규모로 발행할 수 있는데, 우리나라 공기업은 파산할 것 같으면 정부가 미리 나서서 채권의 원리금을 대신 지급해 줄 것이라는 믿음 때문에 자체 펀더멘털과 상관없이 거의 항상 최상의 신용도를 인정받고 있다는 것이다. 이로 ...

    한국경제 | 2021.04.20 17:39 | YONHAP

  • thumbnail
    "코인으로 나도 수십억 벌자"…주 2회 신용대출 받는 2030

    ... 알트코인(비트코인을 제외한 암호화폐) 몇 개를 샀다. 주식도 이름만 들으면 알 ‘국민주’가 아니면 투자를 꺼렸지만, 코인 투자로 두 달여 만에 20억원을 벌었다는 직장 동료 소식에 망설임을 접었다. 이씨는 “신용대출은 기본이고 퇴직금 담보 대출까지 받아 코인 투자에 뛰어들었다는 얘기도 있다”며 “쥐꼬리만 한 은행 우대금리를 챙기려 은행을 기웃기웃하느니 ‘한번 해보자’는 마음에 적금을 깨고 코인 투자를 ...

    한국경제 | 2021.04.20 17:38 | 김대훈/정소람/빈난새/박진우

  • "韓 공기업 부채 OECD 최고"

    ... ‘암묵적 지급보증’을 공기업 부채 증가의 주요 원인으로 지적했다. 그는 “공기업이 파산할 것 같으면 정부가 미리 나서 채권의 원리금을 대신 지급해줄 것이라는 강력한 믿음 때문에 공기업들이 우리나라 국채 신용등급만큼 높은 신용등급을 받고 있다”며 “공기업은 재정건전을 위해 노력할 이유가 없어지고, 정부는 공기업에 무리한 정책사업을 할당하는 유인이 있어 공기업 부채가 많아질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KDI는 ...

    한국경제 | 2021.04.20 17:27 | 김소현

  • thumbnail
    20대 10명 중 4명은 주식투자…작년 '마통' 부채 75% 늘었다

    ... 41만원에서 43만원으로 증가했고, 부채의 소득 대비 비율도 8.4%에서 9.0%로 높아졌다. 지난해 고공행진한 집값의 영향도 나타났다. 부채 상환액 가운데 절반 이상(52.2%)은 주택담보와 전·월세자금 대출이었고, 일반 신용대출은 13.0%를 차지했다. 조사 대상 가구의 평균 보유 자산은 4억3809만원으로 전년 대비 4.3% 증가했다. 자산 종류별 비중은 부동산이 78%로 가장 컸고, 금융자산과 기타자산은 각 14.7%, 7.3%였다. 부동산 자산 ...

    한국경제 | 2021.04.20 17:21 | 김대훈

  • thumbnail
    영화관부터 중공업·건설업까지 올해 3.5조 빨아들인 사모사채 시장

    올 들어 사모 회사채 시장이 빠르게 커지고 있다. 정부가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해 채권담보부증권(P-CBO) 발행을 늘리면서 기초자산이 되는 회사채 물량이 쏟아지고 있다. 여기에 저신용 기업들도 자금 수요가 커지다 보니 고금리를 감수하고 사모 회사채로 눈을 돌리는 사례가 늘고 있다. 20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 들어 사모 형태로 발행된 일반 회사채(지난 19일 기준)는 3조5506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같은 기간(2조2096억원)에 비해 ...

    한국경제 | 2021.04.20 17:18 | 김은정

  • 한국신용데이터, 투자 유치…GS·국민銀 등 400억 규모

    기업 정보 분석 스타트업인 한국신용데이터가 400억원을 추가로 유치했다고 20일 발표했다. 한국신용데이터는 싱가포르계 펀드인 파빌리온과 GS홀딩스, 국민은행 등으로부터 투자를 받았다. 누적 투자 유치 금액은 약 600억원이다. 이번 투자를 계기로 한국신용데이터의 기업 가치는 4000억원을 넘어섰다. 한국신용데이터는 자영업자의 매출 관리를 돕는 서비스인 ‘캐시노트’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소상공인 사업장의 영업 현황을 신용평가에 ...

    한국경제 | 2021.04.20 17:16 | 김주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