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244,9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씨티은행, 통매각 또는 분리매각 가능성…최악의 시나리오는 사업폐지

    ... 지방은행이 적극적으로 뛰어들기에는 어중간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2015년 말 133곳이던 씨티은행 국내 점포는 현재 43곳, 소비자금융 점포만 따지면 36곳에 불과하다. 사업 부문별로 쪼개서 매각하는 방법도 있다. 자산관리(WM), 신용카드, 주택담보대출 등 소비자금융 가운데서도 세부 사업을 분리해 파는 방식이다. 소비자금융 철수를 선언한 호주 씨티은행은 분리매각을 원칙으로 인수자를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경우 가격 부담이 덜한 데다 씨티은행이 ‘자산관리 ...

    한국경제 | 2021.04.16 17:36 | 빈난새

  • ESG 회사채 발행 러시…벌써 9조 '지난해의 2배'

    ... 국민연금과 교직원공제회 등 기관투자가들이 정책적으로 ESG 채권 투자를 확대하고 자산운용사들도 잇달아 ESG 펀드를 설정하고 있다. 기업들로서는 더 많은 돈을 낮은 금리로 빌리면서 ‘친환경 기업’이라는 인식도 제고할 수 있다. SK증권에 따르면 올 1분기 회사채 수요예측에서 신용등급 AA급 기준 회사채 중 ESG 채권은 일반 회사채에 비해 0.05%가량 낮은 금리를 형성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16 17:36 | 이현일

  • thumbnail
    "100만원 즉시 대출 희망"…5초 만에 문자 5통 날아왔다

    ... “단기간에 이자가 치솟아 총 12곳의 불법 사채업체에서 돈을 빌려 가까스로 돌려막고 있다”고 토로했다. 2030세대가 불법 사채의 늪으로 내몰리고 있다. 등록 대부업체에 대한 잇단 법정 최고금리 인하로 신용도가 낮고, 소득이 적은 젊은이들의 대출 문턱이 높아진 가운데 코로나19발(發) 경제 악화까지 겹친 탓이다. 16일 한국대부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불법 사채 피해를 본 876명 중 56.8%(498명)가 20·30대인 ...

    한국경제 | 2021.04.16 17:32 | 양길성/최다은

  • 7월 법정 최고금리 인하…대부업계 "공멸할 것"

    ... 구간’에 접어든다는 얘기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2002년 연 66%에 달하던 법정 최고금리는 단계적으로 낮아져 현재 연 24%가 적용되고 있다. 여전히 일반 시중은행 등과 비교할 때 높은 수준이어서 대부업체가 저신용 서민들의 ‘고혈’을 짜 폭리를 취하고 있다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대부업체들은 원가금리를 감안할 때 이 같은 인식은 오해라고 입을 모은다. 업계에 따르면 대부업체들의 평균 대손비용(떼인 돈)은 10%에 달한다. ...

    한국경제 | 2021.04.16 17:28 | 이인혁/양길성

  • thumbnail
    S&P, LG전자 등급 전망 '안정적'→'긍정적' 상향

    앞서 무디스, 피치는 신용등급 1단계 올려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16일 LG전자의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stable)'에서 '긍정적(positive)'으로 상향했다고 밝혔다. LG전자의 등급은 'BBB'로 유지했다. S&P는 "LG전자가 향후 1~2년간 가전과 TV 등 캐쉬카우 역할을 하는 사업에서 높은 성과를 내는 가운데 자회사 LG디스플레이의 실적개선에 힘입어 견조한 영업실적과 재무성과를 거둘 것"으로 ...

    한국경제 | 2021.04.16 17:12 | YONHAP

  • thumbnail
    씨티은행 사업 축소 배경엔 한국 은행병(病)과 'K규제'

    ... 주로하던 씨티은행 서울사무소는 IMF 금융위기에서 살아남은 한미은행을 2004년 인수했다. 국내 소비자금융 시장에선 ‘메기’ 역할을 톡톡히 했다. 사업초기 현금자동입출금기(ATM)를 국내에 소개하고, 직장인 신용대출 등 새로운 소비자금융 서비스를 선보였다. 국내 은행도 한국씨티은행의 새로운 시도에 뒤따랐다. 그러나 씨티은행은 대형화하는 국내 은행들에 서서히 밀렸다. 한미은행을 인수한 2004년은 IMF 외환위기 이후 이어진 은행간 구조조정이 ...

    한국경제 | 2021.04.16 16:39 | 김대훈/정소람

  • thumbnail
    여성고객 술자리 부른 은행 지점장 결국 면직

    ... 지점장이 면직 처리됐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최근 인사위원회 등 내부 절차를 거쳐 이 지점장에 대해 이날 면직 처분을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 게시글 등을 통해 하나은행 지점장이 신용보증재단에 소상공인 대출을 문의했다가 재단 측에서 소개를 받고 전화로 대출을 문의한 여성 고객을 술자리에 부른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전화를 받은 뒤 바쁘다면서 명함을 문자로 보내도록 했던 지점장은 그날 오후 A씨에게 `시간이 ...

    한국경제TV | 2021.04.16 16:35

  • thumbnail
    문승욱 산업부 장관 후보자 "한국판 뉴딜·에너지 전환 결실 맺을것"

    ... 경제부지사 2018. 02.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성장실장, 산업기반실장 2016. 02. 방위사업청 차장 2014. 02. 산업통상자원부 시스템산업정책관 2012. 05 지식경제부 중견기업정책관 2011. 03 방위사업청 한국형헬기개발사업단 민군협력부장 2009. 04 지식경제부 산업경제정책과장(부이사관) 2008. 03 지식경제부 투자정책과장(서기관) 신용훈기자 syh@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1.04.16 16:23

  • thumbnail
    대출상담 여성고객 술자리 부른 은행 지점장 면직(종합)

    ... 지점장이 면직 처리됐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최근 인사위원회 등 내부 절차를 거쳐 이 지점장에 대해 이날 면직 처분을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 게시글 등을 통해 하나은행 지점장이 신용보증재단에 소상공인 대출을 문의했다가 재단 측에서 소개를 받고 전화로 대출을 문의한 여성 고객을 술자리에 부른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전화를 받은 뒤 바쁘다면서 명함을 문자로 보내도록 했던 지점장은 그날 오후 A씨에게 '시간이 ...

    한국경제 | 2021.04.16 16:22 | YONHAP

  • thumbnail
    23일부터 마이데이터 허가 신청…"준비된 업체에 먼저 허가"

    금융당국, 허가 설명회…"요건 갖추면 바로 본허가 신청 가능" 금융당국이 오는 23일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2차 허가 신청을 받는다. 금융감독원은 16일 신규 마이데이터 사업자를 대상으로 허가설명회를 열고 허가 신청 일정과 심사 방향 등을 공개했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설명회에는 57개사의 담당 직원 등 140여명이 참가했다. 신규 마이데이터의 첫 허가신청은 이달 23일부터다. 금감원은 이후 매달 마지막 금요일에 정기적으로 접수할 ...

    한국경제 | 2021.04.16 16:1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