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8551-118560 / 198,3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社告] 도봉구와 함께하는 한경창업강좌

    '도봉구와 함께 하는 한국경제 창업강좌'가 오는 8일 열립니다. 강좌에서는 예비 창업자에게 창업에 필요한 최적의 정보 및 컨설팅(무료 창업상담)이 제공됩니다. 수강시 서울신용보증재단의 심사를 거쳐 최대 5000만원까지 창업자금이 지원됩니다. ◇일시 및 장소:11월8일(수) 오후 2~6시,도봉구청 대강당 ※11월9일(한경 다산홀),11월15일(강북구청) 예정 ◇강사진:서민교(맥세스FC실행컨설팅 대표 겸 세종대 FC경영학 석사과정 교수) 최재철...

    한국경제 | 2006.11.05 00:00 | 이학영

  • 현대證, 2600억 ABS 발행

    ... 2600억원 규모의 '현대 아이파크몰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행된 현대아이파크몰 ABS는 대출채권을 유동화 자산으로 발행한 것으로 만기 최대 5년에 발행금리는 5.04%다. 한국기업평가와 한국신용정보로부터 최고 등급인 'AAA'를 획득했으며 올해 국내 기관이 발행한 AAA급 ABS 가운데 최대 규모다. 장승철 현대증권 IB 본부장은 "국내 양대 신용평가기관으로부터 최고 신용등급을 받아 저금리로 장기 자금을 조달했다는 데 의미가 ...

    한국경제 | 2006.11.05 00:00 | 김형호

  • 선장 없는 '수협' 어디로 가나

    ... 이사회를 오는 6일 소집키로 결정했다. 회장 유고시 경제부문 대표가 자동으로 직무대행을 맡도록 돼있던 규정이 지난 2004년 수협법 개정으로 건마다 이사회를 열어 뽑도록 바뀌었기 때문이다. 현재로서는 김홍철 경제부문 대표, 장병구 신용부문 대표 가운데 한 명이 회장직을 겸임할 가능성이 가장 높지만 제 3의 이사에게 대행직이 맡겨질 수도 있다. 대행직을 누가 맡든 현재의 수협 구조상 회장의 공석이 당장 조직 운영에 큰 지장을 주지는 않을 전망이다. 수협은 지난 2001년 ...

    연합뉴스 | 2006.11.05 00:00

  • 北 거래 서방기업들, '核실험' 영향 크게 안받아

    ... 맥아스킬은 미국측에 BDA은행 계좌에 들어있는 합법적인 돈은 고객들이 인출할 수 있게 해달라고 로비를 벌이고 있다. 맥아스킬이 회장으로 있는 홍콩소재 '고려 아시아'사(社)는 지난 9월 북한 유일의 외국인 소유 금융기관인 '대동신용은행'의 지분 70%를 구입했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은행 지분은 30%인 대동신용은행은 북한과 사업하는 외국인 회사들과 거래하며 BDA은행에 계좌를 개설해놓고 있다. 지난해 북한으로부터 20년간의 석유탐사권을 따낸 영국 석유회사인 ...

    연합뉴스 | 2006.11.05 00:00

  • 현대차 美서 ABS 9억6천만弗 발행

    ... 공모발행 형식으로 이뤄졌으며 국내 기업이 미국에서 발행한 ABS로는 최대 규모다. 바클레이즈와 ABN암로가 공동 주간사로 참여했고,HMFC가 미국시장 내 자동차 소비자들에게 제공한 할부금융채권을 유동화 전문회사에 매각한 뒤 이를 담보로 ABS가 발행됐다. 이번 ABS는 최고 신용등급인 'AAA'를 획득했고 조달한 자금은 미국 내 현대차의 판매 활동 지원과 신규 고객 할부 지원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11.05 00:00 | 유승호

  • 금리인상 여부 놓고 왜 입씨름하나?

    ... 거론해서는 안 된다'는 금기(禁忌)까지 깼다. 그 대가로 이 총재가 얻으려 한 것은 무엇일까. 그는 강연에서 "2000년 초반에 미국을 비롯 한국 등 대부분 국가들이 금리 인하 등 경기 부양에 나섰지만 그 결과 아파트담보대출과 신용카드 빚이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부작용이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저금리가 거품을 초래하는 주범이라는 얘기다. 그가 금리의 구체적인 수치까지 거론하면서 던지고 싶었던 메시지는 "저금리는 부동산 거품만 초래한다는 말이야,이 바보들아!"라는 ...

    한국경제 | 2006.11.05 00:00 | 현승윤

  • 현대차, 美서 9억6천만불 ABS 발행

    ... 공모발행 형식으로 이뤄졌으며 한국기업이 미국에서 발행한 ABS로는 최대 규모다. 바클레이즈와 ABN암로가 공동 주간사로 참여했고 HMFC가 미국시장내 자동차소비자들에게 제공한 할부금융채권을 유동화전문회사에 매각한 뒤 이를 담보로 ABS가 발행됐다. 이번 ABS는 최고신용등급인 'AAA'를 획득했고 조달한 자금은 미국내 현대차의 판매활동 지원과 신규 고객 할부 지원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지훈 기자 hoonkim@yna.co.kr

    연합뉴스 | 2006.11.04 00:00

  • [코스닥 기업공시] (3일) 두림티앤씨 등

    △두림티앤씨=75억원 규모의 신주인수권부사채 발행 결정. △유진데이타=김중찬이 보유 지분 17.62%를 증여세로 물납. △케이엘테크=노동쟁의로 생산 중단. △피델릭스=로또캐쉬백에 신용·직불카드 조회 단말기 79억원어치 공급 계약. △이니텍=서울 동부지방법원이 뱅크타운의 채권 가압류 해제 통지. △세스넷=최대주주가 세스영어 외 4인에서 화성바이오팜 외 1인으로 바뀜. △인터파크=운전자금 목적으로 300억원 단기 차입 결정. △대주레포츠=상호가 ...

    한국경제 | 2006.11.03 00:00

  • 통신사 귀책사유 요금미납 구제책 마련

    통신위, 이용자 중심으로 현행 제도 개선 통신위원회는 통신사들의 귀책사유로 요금미납이 발생하는 경우에도 이용자가 통신신용불량자로 낙인이 찍혀 각종 불이익을 받게 되는 현행 제도상의 오류를 고쳐 나가기로 했다. 3일 통신위원회에 따르면 현재 통신요금을 미납할 경우 이용정지후 2개월이 경과하면 정보통신산업협회 데이터베이스(DB)에 요금미납으로 등재돼 신규로 통신서비스에 가입할 수 없는 통신신용 불량으로 규정하고 있으나 해지처리 지연 등으로 인한 미납 ...

    연합뉴스 | 2006.11.03 00:00

  • [신설법인 현황] (2006년 10월26일~11월1일) 554개社 창업

    지난 주에는 신설법인 수가 소폭 줄어들었다. 한국경제신문과 한국신용평가정보가 조사한 신설법인 자료에 따르면 지난 1주일(10월26일~11월1일) 동안 서울 부산 등 전국 7대 도시에서 새로 문을 연 업체는 모두 554개사로 전 주(10월19~25일)보다 4.7% 감소했다. 서울에서는 전 주보다 47개 적은 351개 업체가 창업했다. 대전(14개)과 인천(36개)도 각각 13개와 7개 가량 줄었다. 반면 부산(69개)은 전 주보다 19개 늘어났으며 ...

    한국경제 | 2006.11.03 00:00 | 임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