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16,9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삼성물산, 반포3주구 시공사로 선정…대우와 69표 차이

    ... 유효표수 1316표 중 686표(52.1%)를 얻어 시공사로 선정됐다. 대우건설은 617표(46.8%)를 얻었다. 기권 및 무효표는 13표로 집계됐다. 단 69표 차이로 삼성물산이 시공권을 땄다. 삼성물산은 건설업계 최상위 신용등급(AA+)을 바탕으로 통상적인 후분양과는 다른 '100% 준공 후 분양'을 조합에 제안했다. 시공사 선정 후 착공까지 12개월 안에 끝내고, 공사 기간을 34개월로 단축하겠다는 조건을 내세웠다. 조합원의 부담을 낮추기 ...

    한국경제 | 2020.05.30 17:46 | 김하나

  • thumbnail
    사찰·병원서 현금만 골라 900만원 훔친 50대 구속

    ... 병원 입원실에 침입한 뒤 아무도 없는 틈을 타 헌금함이나 환자 지갑 등에 있던 현금을 훔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사찰과 병원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해 용의자 신원을 특정한 뒤 추적에 나서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경찰에서 "혐의를 인정한다"며 "훔친 돈은 모두 유흥비로 썼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경찰 추적을 피하기 위해 신용카드나 금품은 훔치지 않았다"며 "여죄가 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30 16:13 | YONHAP

  • thumbnail
    [#나눔동행] 머리카락 기부·헌혈·봉사로 희망 불씨 나누는 해군 대위

    ... 싶었지만, 장기복무 대상자 선발 여부가 불투명해 이달 31일 전역할 예정이었다. 김 대위는 해군과 약속된 시간이 다 지난 것으로 여기고 4월 19일 책상 위에 전역 지원서를 남겼다. 그러고 나서 아쉬움 속에 이삿짐을 챙겨 신용보증재단 제주지부를 찾아갔다. 그곳에서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의 긴급 대출 신청을 받고 있었다. 미래가 불투명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김 대위는 그곳에서 일주일이 넘는 기간 소상공인들이 제출한 ...

    한국경제 | 2020.05.30 09:05 | YONHAP

  • thumbnail
    칠레·페루, 코로나19 위기에 IMF 탄력대출제도 이용 가능(종합)

    ... 29일(현지시간) 이사회가 칠레에 2년간 239억3천만달러(약 29조6천원) 규모의 FCL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앞서 28일에는 페루도 IMF로부터 2년간 110억달러(약 13조6천억원) 규모의 FCL을 승인받았다. '신축적 신용공여제도'라고도 불리는 FCL은 상대적으로 재정 상태가 건전한 국가가 일시적으로 자금이 필요해졌을 때 IMF에서 필요한 만큼 돈을 빌릴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2009년 제도 도입 이후 멕시코, 콜롬비아, 폴란드 3개국만이 이용했는데, ...

    한국경제 | 2020.05.30 08:56 | YONHAP

  • thumbnail
    IMF, 페루에 110억불 탄력대출제도 이용 승인

    ... 정부가 국제통화기금(IMF)의 탄력대출제도(FCL)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IMF는 28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페루의 위기 예방을 위해 2년간 110억달러(약 13조6천억원) 규모의 FCL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신축적 신용공여제도'라고도 불리는 FCL(Flexible Credit Line)은 상대적으로 재정 상태가 건전한 국가가 일시적으로 자금이 필요해졌을 때 IMF에서 필요한 만큼 돈을 빌릴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IMF 웹사이트에 따르면 2009년 ...

    한국경제 | 2020.05.30 05:03 | YONHAP

  • thumbnail
    신보, 코로나19 피해기업에 1조2천억원 지원

    신용보증기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본 기업과 주력 산업 등에 유동화회사보증을 통해 5월에 총 1조2천억원 규모의 장기자금을 지원했다고 29일 밝혔다. 유동화회사보증은 개별 기업이 발행하는 회사채 등을 기초자산으로 유동화증권을 발행해 기업이 직접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다. 신보가 보증을 서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신용등급이 낮은 기업도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 CJ CGV, 태평양물산, 이랜드리테일 등이 ...

    한국경제 | 2020.05.29 19:19 | YONHAP

  • thumbnail
    바닥까지 간 자들의 '기대비용'에 목숨값은 없다 [시네마노믹스]

    ... 안에 갚지 못해 파산한 상태를 뜻한다. 상환 기간을 뒤로 미루는 모라토리엄 (채무상환 유예)과 달리 디폴트는 채무를 아예 갚을 수 없는 상황이다. 영화 속에서는 한국이 디폴트에 빠지기 전부터 원화가치가 폭락한다. 국가 신용도가 내려가면서 외국 자본이 이미 썰물처럼 빠져나갔을 터다. 외국 자본이 위험자산인 원화를 팔고 나가면서 원화가치는 바닥을 모르고 추락한다. 원·달러 환율이 폭등(원화가치 폭락)하자 은행은 환전을 금지한다. 상점들은 원화 ...

    한국경제 | 2020.05.29 17:39 | 노유정

  • CJ ENM, 합병 후 첫 공모 회사채 발행

    ... 차입금 상환 재원 조달을 위해 다음달 중순께 1500억원 규모 회사채를 공모로 발행할 계획이다. 채권 만기는 3~5년 수준으로 검토하고 있다. 이 회사는 최근 주관사 선정을 완료하고 채권 발행을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들어갔다. 채권 신용등급은 10개 투자적격등급 중 네 번째로 높은 ‘AA-’로 평가받을 전망이다. CJ ENM은 2018년 7월 홈쇼핑 회사인 CJ오쇼핑이 콘텐츠 회사인 CJ E&M과 합병해 탄생했다. 합병 전 마지막으로 ...

    한국경제 | 2020.05.29 17:13 | 김진성

  • thumbnail
    영화관 안 거치고 '안방극장' 직행…'논란의 시간' 부른 사냥의 시간

    ... OTT들은 말 그대로 ‘코로나 특수’를 누리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외출하지 않고 집에 머무르는 ‘집콕족’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앱 분석업체 와이즈앱이 최근 한국인의 넷플릭스 신용카드·체크카드 결제 내역을 집계한 결과 4월 국내 넷플릭스 카드 결제액은 439억원으로 추산됐다. 2016년 한국에 상륙한 뒤 최대다. 3월(362억원)에 비해 21.3% 증가했다. 4월 유료 가입자는 328만 명으로 집계됐다. ...

    한국경제 | 2020.05.29 17:09 | 노유정

  • thumbnail
    한신평, 한온시스템 신용등급 전망 '안정→부정적' 하향

    한국신용평가는 한온시스템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조정한다고 29일 밝혔다. 'AA'인 현 신용등급은 유지했다. 김호섭 한신평 수석애널리스트는 "투자 증가와 대규모 인수·합병(M&A) 자금 소요로 재무부담이 크게 확대됐고, 전방 완성차 수요 위축에 따른 영업실적 저하가 불가피하다"고 조정 사유를 설명했다. 재무부담 완화 정도가 당사의 기존 예상치를 상당 폭 하회할 것으로 전망되는 점도 평가에 반영했다. ...

    한국경제 | 2020.05.29 17:0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