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통합당 '막판 뒤집기' 공천 역풍 우려…총선 풍향계 '빨간불'

    ... 공천을 전면에 내세웠지만, 후보등록일 직전 터져나온 공천 갈등으로 상처를 입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공관위 출범 초기 친박(친박근혜)계와 비박(비박근혜)계 등 계파 양극단을 배제하고 보수통합의 취지를 살린 통합인사를 등용했지만, 막판 당내 신주류인 친황(친황교안)계가 '보이지 않는 손'으로 움직였다는 주장이 제기되며 애초 취지가 빛을 잃었다는 것이다. 당내에선 '이대로 가다간 필패할 것'이란 우려마저 나온다. 특히 중도·보수층 스윙보터들이 승패를 좌우하는 수도권 후보자들을 ...

    한국경제 | 2020.03.26 11:45 | YONHAP

  • thumbnail
    황교안, 6곳 공천 재의 요구…김형오 "2곳 수용" 봉합

    ... 원외에서도 원영섭 조직부총장과 김우석 대표 정무특보가 경선에서 고배를 마셨다. 통합의 한 축이던 유승민·안철수계 현역은 대부분 공천을 받거나 경선 기회를 보장받았다. 당내에선 황 대표의 재의 요구에 ‘신주류’ 친황계가 제대로 서지 못한 데 대한 불편한 심기가 깔려 있다는 해석도 나왔다. 한 초선 의원은 “측근이 무더기로 잘려나가는데도 황 대표가 보고만 있다는 비판이 나온 게 사실”이라며 “‘가만있는 ...

    한국경제 | 2020.03.12 17:32 | 하헌형/성상훈

  • thumbnail
    [김희경의 컬처insight] 과거 콘텐츠 소환하는 10~20대…대중문화 신주류로 키워

    “완전 매대를 뒤집어 놓으셨다.” 아르바이트 사이트 ‘알바몬’ 광고에서 가수 박미경이 빠르게 매대를 정리하는 아르바이트생을 보며 이런 말을 한다. 열심히 칭찬하긴 하는데 왠지 어색하다. 국어책을 읽는 느낌이랄까. 이 광고의 의미를 모르는 사람들은 고개를 갸우뚱할 수 있다. 딱딱한 느낌의 멘트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20대를 주요 타깃으로 하는 광고에 1990~2000년대 주로 활동한 가수를 왜 주인공으...

    한국경제 | 2020.01.31 14:42 | 김희경

  • thumbnail
    [설날의 정치학] '탄핵' 번지던 17대부터 새누리당 '압승' 예상됐던 20대 총선까지 (下)

    ... 지켜보던 당내 세력들과 친노세력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진 것. 결국 총선을 앞두고 새천년민주당과 민주당의 영남 및 소장파, 천·신·정(천정배·신기남·정동영) 등으로 대표되던 호남 신주류 세력은 2003년 11월 열린우리당을 창당한다. 미니여당이었지만 '100년 정당'을 표방하며 야심 차게 설 명절을 맞이한다. 보수진영을 대표하던 한나라당은 '역대'급 위기를 맞이한다. 일명 '차떼기 ...

    한국경제 | 2020.01.24 08:44 | 조준혁

  • thumbnail
    한국 찾는 외국인 관광객 新주류는 中·日 20∼30대 여성

    한국문화관광연구원, 10년간 외국인 관광객 변화 분석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지난 10년 사이에 2배 증가한 가운데 중국, 일본, 대만 3개국의 20∼30대 여성 관광객이 이런 흐름을 이끌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22일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한국 관광업의 10년간 변화 추이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2009년 782만명에서 지난해 1천535만명으로 96%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외국인 관광객의...

    한국경제 | 2019.08.22 06:03 | YONHAP

  • thumbnail
    황영철 "친박 신주류의 잘못된 행태 드러나"

    황영철 자유한국당 의원(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이 “친박 중심으로 형성된 신주류들의 잘못된 행태들이 드러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의원은 8일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예결위원장뿐만 아니라 당내에서 상임위원장 경선과 관련해서 지금처럼 이렇게 무원칙하고 비민주적인 절차를 밟았던 기억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의원은 “2018년 7월 16일에 ...

    한국경제 | 2019.07.08 09:54 | 임도원

  • thumbnail
    민주당 새 원내대표, '비주류' 이인영 의원

    ... 정부 출범 후 당내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한 이해찬 대표·김태년 의원 체제에 맞서 초·재선을 중심으로 한 부엉이 모임(친문 그룹)과 86그룹(1980년대 학번·1960년대 출생)이 당의 신주류로 떠올랐다는 분석이다. 첫 과제는 국회 정상화 민주당 내에선 선거 전에 뒤늦게 뛰어든 이 원내대표의 예상 밖 ‘대승’에 놀라는 분위기다. 당초 원내대표 선거전은 당 정책위원회 의장을 그만두고 일찌감치 출마를 ...

    한국경제 | 2019.05.08 17:02 | 임도원/김우섭/김소현

  • 왕치산·판빙빙 무슨 사이길래…강용석 변호사 SNS 글 화제

    ... "물론 중국은 언제나 권력암투가 진행 중이고 그게 중국정치의 본질이라고 평가할 수도 있다. 하지만 지금은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가 중국의 부상을 견제하고 시황제(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등극을 저지하려는 상황인지라 시진핑의 신주류세력과 장쩌민 전 국가주석, 후진타오 전 국가주석를 아우르는 구세력간의 권력쟁탈전의 향배가 어찌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그건 그렇고 판빙빙은 신·구 세력 중 어느 쪽에 끈을 대고 있었을까?"라고 의견을 밝혔다. ...

    HEI | 2018.10.11 18:35 | 강경주

  • thumbnail
    "대륙의 마음을 잡아라"… 베이징으로 몰려든 자동차들

    ... 현실”이라고 말했다. ◆중국에 집결한 자동차 회사들 현대자동차는 중국 전용 스포티 세단인 라페스타를 최초로 공개했다. 라페스타(Lafesta)는 이탈리아어로 ‘축제’라는 뜻을 가진 단어다. 중국의 신주류로 떠오른 ‘85~95세대(1985~1995년에 태어난 세대)’를 겨냥한 준중형 세단이다. 현대차는 라페스타를 현지 합자법인인 베이징현대의 충칭 공장(중국 5공장)에서 생산하고, 올 4분기에 출시할 계획이다. 현대차가 ...

    한국경제 | 2018.04.26 17:03 | 도병욱

  • thumbnail
    현대·기아차, 中전략형 세단·SUV 동시 공개… "대륙의 8595 잡겠다"

    현대·기아자동차가 25일 개막한 ‘2018 베이징 모터쇼’에 중국 맞춤형 쿠페형 세단과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공개했다. 현대·기아차는 이날 공개한 신차를 올 하반기 공식 출시할 예정이다. 현지 맞춤형 모델을 중심으로 중국 시장에서의 부진을 만회하겠다는 전략이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출시 행사에 참석해 “경쟁에 뒤처지지 않도록 열심히 하고 있으니 좋은 결과가 나올 것&rdq...

    한국경제 | 2018.04.25 17:44 | 강동균/도병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