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천수, tvN '나의 수학사춘기'서 전국 수포자에게 "할 수 있다" 메시지

    ... 정도는 가능하지 않을까”라며 전국의 수포자들을 향해 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이천수는 손흥민과 조현우의 활약이 돋보였던 독일전의 최우수선수(MVP)로 김영권을 꼽으며 “한국 선수들은 빠르고 1대1 개인 능력에선 절대 뒤쳐지지 않는다. 선배로서 오랜만에 기분이 좋고 통쾌했다. 선수 11명이 하나가 돼 이뤄낸 승리다”라며 신태용호를 극찬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06.29 15:29 | 이미나

  • thumbnail
    '발톱' 되살린 한국축구… 한 발 더 뛴 투혼으로 '기적' 썼다

    ... 카타르월드컵을 향한 첫 여정이 될 아시안컵을 앞두고 새 판이 짜일 가능성이 높다. 신태용 감독의 임기는 7월 말까지다. 아시안컵 전까지 계약을 연장하거나 또는 신임 감독을 선임하는 등 확정 작업이 우선 이뤄질 전망이다. 대한축구협회는 대표팀이 귀국하는 대로 신태용호의 월드컵 준비 과정과 본선 성적을 평가해 개편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현재로선 새 감독 선임 쪽에 무게가 실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06.28 17:27 | 조희찬

  • thumbnail
    '전패' 최악 위기에서 대반전…통쾌한 승리 가져다준 신태용호

    지난 27일.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마지막 경기인 독일전을 앞둔 한국 축구 대표팀의 상황은 매우 비관적이었다. 세계랭킹 57위가 세계랭킹 1위이자 지난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우승팀인 독일을 꺾고 16강의 좁은 문을 뚫는 것은 '기적'에 가까워 보였다. 독일전에서 패하면 대표팀에게는 많은 굴욕적인 '기록'들이 기다리고 있었다. 우선 1990 이탈리아 월드컵 이후 28년 만에 조별리그 3경기에서...

    한국경제 | 2018.06.28 08:17

  • '주장' 손흥민·구자철, 독일전 선봉 선다… 장현수는 미드필더로 선발출전

    독일 프로축구 무대 경험이 풍부한 손흥민(토트넘)과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투톱’을 이뤄 독일전에 나선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독일전을 앞두고 손흥민과 구자철을 최전방 공격수로 배치한 4-4-2 전술을 공개했다. 2선에서 문선민(인천 유나이티드)과 이재성(전북 현대)이 좌우 날개에 서고 중원은 정우영(비셀 고베)과 장현...

    한국경제 | 2018.06.27 22:12 | 조희찬

  • thumbnail
    공은 둥글다… 신태용호, 독일전서 기적 일구고 항해 이어가기를

    ‘기적’. 최근 한국 축구를 이야기할 때면 가장 많이 쓰이는 단어다.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최종전을 앞둔 한국 축구대표팀이 기댈 것은 기적이란 단어 밖에 없어서다. FIFA랭킹 57위의 한국은 27일 오후 11시(한국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대회 ‘디펜딩 챔피언’이자 FIFA랭킹 1위 독일과 벼랑 끝 승부를 펼친다. 앞서 스웨덴에 0-1, 멕시코에 1-2로...

    한국경제 | 2018.06.27 09:52 | 조희찬

  • thumbnail
    박지성, '캡틴' 기성용 부상-손흥민의 눈물 보며 '말잇못'

    ... 만든다”라며 위로를 전했다. 중계가 끝나고 모두 떠난 뒤에도 박지성은 한동안 중계석을 뜨지 못했다. 그의 눈시울은 붉어져 있었다. 후배들에 대한 안쓰러움, 한국 축구에 대한 걱정 그리고 축구인으로서 죄송한 마음 때문이었다. 신태용호의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은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예선 독일전 결장이 확정됐다. 기성용은 24일 자정(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경기 ...

    한국경제 | 2018.06.25 07:36 | 이미나

  • thumbnail
    '캡틴' 기성용, 부상으로 독일전 결장 '확정'

    신태용호의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의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예선 독일전 결장이 확정됐다. 기성용은 24일 자정(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경기 막판 상대 선수의 반칙으로 부상을 당했다. 멕시코는 주심이 휘슬을 불지 않고 한국선수들이 주저하는 동안 빠른 역습으로 추가 골을 만들었다. 대한축구협회는 이 장면에 불리한 오심이 있었다고 판단하고 국제축구연맹(FIFA)에 ...

    한국경제 | 2018.06.25 07:09 | 이미나

  • thumbnail
    [모닝브리핑] 남북군사실무접촉 오늘 개최…전국 폭염에 미세먼지 '나쁨'

    ... 53분께 강진군 도암면 지석리 일명 매봉산 정상 뒤편 7∼8부 능선에서 A양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발견했다. ◆ '캡틴' 기성용, 부상으로 월드컵 아웃… 독일전 결장 '확정' 신태용호의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의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예선 독일전 결장이 확정됐다. 기성용은 24일 자정(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경기 ...

    한국경제 | 2018.06.25 06:54 | 이미나

  • thumbnail
    한국 축구, 오는 27일 독일과 '끝장 승부'…16강행 명운

    ... 한국전 출장이 불투명하다. 후멜스와 중앙수비수로 짝을 이뤘던 제롬 보아텡(바이에른 뮌헨)마저 경고 누적으로 한국전에 나서지 못한다. 독일은 두꺼운 선수층으로 세 명을 대신할 백업 요원들까지 쟁쟁한 실력을 자랑한다. 하지만 그나마 최상의 전력이 아닌 독일과 맞선다는 점에서는 신태용호로서는 나쁘지 않다. 독일도 16강에 오르려면 1승이 절실한 만큼 한국과 경기에 총력전을 펼칠 가능성이 크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06.24 09:38

  • thumbnail
    신태용호, 멕시코에 1 대 2 패…또 '경우의 수' 따져야

    "브라질 월드컵 참패 이후 한국 축구가 얼마나 성장했는지 보여줘야 하는 무대였다. 솔직히 발전했다고 말하지 못하겠다." 박지성 SBS해설위원은 24일 한국과 멕시코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 경기가 끝난 뒤 이같이 말했다. 이날 한국은 멕시코를 상대로 전반과 후반 1골씩을 내주면서 1 대 2로 패했다. 자력 16강 진출이 물거품돼 월드컵 단골손님인 경우의 수를 또 따져봐야 한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

    한국경제 | 2018.06.24 0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