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3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월드컵] '대헤아' 조현우의 재발견… A매치 9경기만에 '1번 GK 우뚝'

    ... 1위이자 '디펜딩 챔피언' 독일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잇달아 터진 김영권(광저우 허다)과 손흥민(토트넘)의 '극장골 퍼레이드'를 앞세워 2-0으로 승리했다. 신태용호는 3차전을 앞두고 '1%의 가능성'에 도전했다. 독일을 2골차 이상으로 이기고, 멕시코가 스웨덴을 잡아주는 힘겨운 시나리오였다. 태극전사들은 독일을 상대로 2-0의 기적같은 승리를 따냈지만 멕시코가 스웨덴에 덜미를 ...

    한국경제 | 2018.06.28 13:10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① 2연속 조별리그 탈락… 한국 축구 과제는?

    ... 아시아의 '맹주'를 자처하던 한국 축구의 초라한 현주소다. 조별리그 3차전에서 디펜딩 챔피언이자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 독일을 2-0으로 완파한 건 그나마 '3전 전패' 우려를 샀던 신태용호의 값진 수확이다. 하지만 스웨덴과 1차전 0-1 패배와 멕시코와 2차전 1-2 패배를 극복하지 못하고 결국 1승 2패, 조 3위로 밀리면서 16강행 티켓을 놓쳤다. 8년 만의 16강 재현을 염원했던 축구팬들의 기대에 못 미치는 ...

    한국경제 | 2018.06.28 11:35 | YONHAP

  • thumbnail
    '전패' 최악 위기에서 대반전…통쾌한 승리 가져다준 신태용호

    지난 27일.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마지막 경기인 독일전을 앞둔 한국 축구 대표팀의 상황은 매우 비관적이었다. 세계랭킹 57위가 세계랭킹 1위이자 지난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우승팀인 독일을 꺾고 16강의 좁은 문을 뚫는 것은 '기적'에 가까워 보였다. 독일전에서 패하면 대표팀에게는 많은 굴욕적인 '기록'들이 기다리고 있었다. 우선 1990 이탈리아 월드컵 이후 28년 만에 조별리그 3경기에서...

    한국경제 | 2018.06.28 08:17

  • thumbnail
    [월드컵] 부상 악재에 조직력 극대화 실패… 예견된 조기 탈락

    신태용호, 실험만 거듭하다 전술 완성도 높일 '골든타임' 낭비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디펜딩 챔피언 독일을 상대로 '통쾌한 반란'을 일으켰지만 목표했던 16강 이상의 목표는 달성하지 못한 채 대회를 마감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8일(한국시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독일과 F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후반 추가 시간에 터진 김영권(광저우)의 선제골과 손흥민(토트넘)의 추가골에 ...

    한국경제 | 2018.06.28 07:02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조별리그 탈락' 신태용호, 29일 오후 귀국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전차군단' 독일을 2-0으로 완파하는 '그라운드 반란'을 일으킨 신태용호가 16강 진출에 실패하면서 조기에 귀국길에 오른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독일과 F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지만 1승 2패를 기록해 나란히 2승 1패가 된 스웨덴과 멕시코에 이어 조 3위로 밀려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됐다. 신태용호는 독일 경기 ...

    한국경제 | 2018.06.28 02:49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전패·아시아 꼴찌' 최악 위기에서 반전 이룬 신태용호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마지막 경기인 독일전을 앞둔 한국 축구 대표팀은 매우 비관적인 상황이었다. 세계랭킹 57위가 세계랭킹 1위이자 디펜딩 챔피언을 꺾고 16강의 좁은 문을 뚫기란 '기적'에 가까워 보였다. 독일전에서 패하면 대표팀에게는 많은 굴욕적인 '기록'둘이 기다리고 있었다. 우선 1990 이탈리아 월드컵 이후 28년 만에 조별리그 3경기에서 모두 패할 위기였다. 자칫 한국 축구의 시계를...

    한국경제 | 2018.06.28 02:47 | YONHAP

  • '주장' 손흥민·구자철, 독일전 선봉 선다… 장현수는 미드필더로 선발출전

    독일 프로축구 무대 경험이 풍부한 손흥민(토트넘)과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투톱’을 이뤄 독일전에 나선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독일전을 앞두고 손흥민과 구자철을 최전방 공격수로 배치한 4-4-2 전술을 공개했다. 2선에서 문선민(인천 유나이티드)과 이재성(전북 현대)이 좌우 날개에 서고 중원은 정우영(비셀 고베)과 장현...

    한국경제 | 2018.06.27 22:12 | 조희찬

  • thumbnail
    공은 둥글다… 신태용호, 독일전서 기적 일구고 항해 이어가기를

    ‘기적’. 최근 한국 축구를 이야기할 때면 가장 많이 쓰이는 단어다.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최종전을 앞둔 한국 축구대표팀이 기댈 것은 기적이란 단어 밖에 없어서다. FIFA랭킹 57위의 한국은 27일 오후 11시(한국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대회 ‘디펜딩 챔피언’이자 FIFA랭킹 1위 독일과 벼랑 끝 승부를 펼친다. 앞서 스웨덴에 0-1, 멕시코에 1-2로...

    한국경제 | 2018.06.27 09:52 | 조희찬

  • thumbnail
    [월드컵] '기적' 꿈꾸는 신태용호, 위기의 독일과 '끝장 대결'

    ... 팀의 1% 희망…독일에 2골 차 승리 후 멕시코가 이겨야 가능 '유례없는 2연패 팀의 16강 진출 기적을 노린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회에서 꺼져가던 16강 진출의 불씨를 가까스로 살린 신태용호가 '전차군단' 독일과 명운을 건 마지막 대결을 벌인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7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카잔 아레나에서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우승팀 독일과 F조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

    한국경제 | 2018.06.27 07:02 | YONHAP

  • thumbnail
    신태용호, 훈련 비공개 해프닝…"하늘이 도왔다"

    갑자기 쏟아진 비로 훈련장 변경…의무 공개시간 지났다며 언론 공개 차단 외신들의 성토 "월드컵에서 유례없는 일", 독일은 마지막 15분 공개 기적을 노리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결전의 날을 하루 앞두고 훈련 내용을 원천 봉쇄했다. 대표팀은 26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센트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독일전 대비 마지막 훈련에서 외부 노출 없이 팀 훈련을 소화했다....

    한국경제 | 2018.06.27 07: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