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2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캡틴' 기성용, 부상으로 독일전 결장 '확정'

    신태용호의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의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예선 독일전 결장이 확정됐다. 기성용은 24일 자정(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경기 막판 상대 선수의 반칙으로 부상을 당했다. 멕시코는 주심이 휘슬을 불지 않고 한국선수들이 주저하는 동안 빠른 역습으로 추가 골을 만들었다. 대한축구협회는 이 장면에 불리한 오심이 있었다고 판단하고 국제축구연맹(FIFA)에 ...

    한국경제 | 2018.06.25 07:09 | 이미나

  • thumbnail
    [모닝브리핑] 남북군사실무접촉 오늘 개최…전국 폭염에 미세먼지 '나쁨'

    ... 53분께 강진군 도암면 지석리 일명 매봉산 정상 뒤편 7∼8부 능선에서 A양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발견했다. ◆ '캡틴' 기성용, 부상으로 월드컵 아웃… 독일전 결장 '확정' 신태용호의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의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예선 독일전 결장이 확정됐다. 기성용은 24일 자정(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경기 ...

    한국경제 | 2018.06.25 06:54 | 이미나

  • thumbnail
    [월드컵] 기성용 대체자는… 중앙 MF에 구자철-주장에 손흥민?

    ... 2차전에서 후반 막판 상대 선수에 왼쪽 종아리를 차이면서 근육이 늘어나 2주 진단을 받았기 때문이다. 스웨덴과 1차전, 멕시코전에서 풀타임 활약하며 넓은 시야를 바탕으로 공수를 조율하고 과감한 슈팅으로 팀에 활기를 불어넣었던 기성용의 결장은 신태용호에 타격이 작지 않다. 신 감독도 "기성용이 주장으로 임무를 100% 수행하며 선수들의 정신적 지주 역할을 했다"면서 기성용의 부상 공백을 아쉬워했다. 기성용 대신 중앙 미드필더(MF) 자리에는 베테랑 구자철...

    한국경제 | 2018.06.25 06:37 | YONHAP

  • thumbnail
    한국 축구, 오는 27일 독일과 '끝장 승부'…16강행 명운

    ... 한국전 출장이 불투명하다. 후멜스와 중앙수비수로 짝을 이뤘던 제롬 보아텡(바이에른 뮌헨)마저 경고 누적으로 한국전에 나서지 못한다. 독일은 두꺼운 선수층으로 세 명을 대신할 백업 요원들까지 쟁쟁한 실력을 자랑한다. 하지만 그나마 최상의 전력이 아닌 독일과 맞선다는 점에서는 신태용호로서는 나쁘지 않다. 독일도 16강에 오르려면 1승이 절실한 만큼 한국과 경기에 총력전을 펼칠 가능성이 크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06.24 09:38

  • thumbnail
    신태용호, 16강행 명운 걸고 독일과 '끝장 승부'

    27일 오후 11시 카잔서 3차전…탈락 또는 16강행 갈림길 독일, 후멜스·루디 부상 악재…보아텡은 경고 누적 결장 2018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회에서 꺼져가던 16강 진출의 불씨를 가까스로 살린 신태용호가 '전차군단' 독일과 16강 진출의 명운을 건 마지막 대결을 벌인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7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카잔 아레나에서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우승팀 독일과 F조 조별리그 3차전을 ...

    한국경제 | 2018.06.24 08:48 | YONHAP

  • thumbnail
    베이스캠프 복귀 비행기 이륙 전 살아난 신태용호 16강행 희망

    전세기 타고 2차전 장소 로스토프 떠나기 직전 독일 크로스의 극장골 터져 한국 축구대표팀에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을 향한 실낱 희망을 안긴 독일 토니 크로스의 후반 추가시간 극장골이 나온 순간 신태용호는 베이스캠프인 상트페테르부르크로 복귀 중이었다. 축구대표팀은 24일(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멕시코에 1-2로 패한 직후 곧바로 로스토프나도누의 플라토프공항으로 ...

    한국경제 | 2018.06.24 06:45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결국 막지 못한 작은 콩…에르난데스에게 당했다

    독감 증세에도 우중 훈련 참가하는 등 팀 분위기 이끌어 결승 골로 신태용호에 비수…경기 MOM에 뽑힌 뒤 "내 꿈을 넘어섰다" 멕시코 축구대표팀 하비에르 에르난데스(30·웨스트햄)는 지난 17일(현지시간)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첫 경기 독일전을 앞두고 독감에 시달렸다. 그는 경기 내내 기침하는 등 컨디션 난조에 시달렸지만, 팀 동료 이르빙 로사노(에인트호번)의 결승 골을 어시스트하는 ...

    한국경제 | 2018.06.24 02:39 | YONHAP

  • thumbnail
    신태용호, 멕시코에 1 대 2 패…또 '경우의 수' 따져야

    "브라질 월드컵 참패 이후 한국 축구가 얼마나 성장했는지 보여줘야 하는 무대였다. 솔직히 발전했다고 말하지 못하겠다." 박지성 SBS해설위원은 24일 한국과 멕시코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 경기가 끝난 뒤 이같이 말했다. 이날 한국은 멕시코를 상대로 전반과 후반 1골씩을 내주면서 1 대 2로 패했다. 자력 16강 진출이 물거품돼 월드컵 단골손님인 경우의 수를 또 따져봐야 한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

    한국경제 | 2018.06.24 02:03

  • thumbnail
    또 PK골 허용…신태용호, 0 대 1 '불안한 출발'

    벼랑 끝에 몰린 신태용호가 멕시코를 상대로 0 대 1로 끌려가면서 경기를 어렵게 시작했다. 신 감독이 축구 대표팀은 24일(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전반 24분 실점하면서 0 대 1로 끌려갔다. 한국은 이날 손흥민과 이재성을 최전방에 둔 4-4-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월드컵 직전 태극마크를 달았던 문선민은 황희찬과 함께 좌우 날개를 맡고 주장 기성용과 주세종이 ...

    한국경제 | 2018.06.24 00:59

  • thumbnail
    '벼랑 끝' 신태용호…文대통령 앞에서 16강 불씨 살릴까

    벼랑 끝에 선 신태용호가 멕시코와 결전을 치른다. 러시아 방문 일정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경기장을 찾아 응원할 예정인 만큼 분위기 반전에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신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4일 자정(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멕시코와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을 갖는다. 스웨덴전 패배에 이어 이날 멕시코전에서도 진다면 사실상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된다. 한국-멕시코 경기 이후 열리는 독일-스웨던 ...

    한국경제 | 2018.06.23 1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