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2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30도 이상 '불볕더위'… 신태용호, 90분 체력 유지 관건

    2018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회 한국 대표팀의 16강 진출 여부에 결정적 역할을 할 멕시코와의 조별리그 2차전(현지시간 23일 오후 6시·한국시간 24일 0시)에서 큰 변수로 떠오른 것 중 하나가 '더위'다. 대표팀의 러시아 내 베이스캠프인 상트페테르부르크나 사전캠프인 오스트리아 레오강, 이번 본선 첫 경기 장소인 니즈니노브고로드에선 겪기 어려웠던 강렬한 햇빛과 열기가 도시를 지배하고 있다. 대표팀이 도착한 21일...

    한국경제 | 2018.06.23 08:57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박지성-이영표-안정환, 장외 입담 대결도 '후끈'

    ...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을 하루 앞둔 로스토프 아레나 미디어센터. 한국 취재진 10여 명이 미디어센터 한쪽 테이블을 중심으로 이영표 KBS 해설위원을 둘러쌌다. 이영표 해설위원으로부터 한국-멕시코전 경기 전망과 멕시코를 깨기 위한 신태용호의 전략, 멕시코의 예상 가능한 전술 등을 직접 듣기 위해서다. 기자들의 질문이 이어지자 이영표 위원은 특유의 명쾌한 분석을 바탕으로 폭풍 답변을 쏟아냈다. 이영표 해설위원은 한 발짝 더 나아가 러시아 월드컵 이후 한국 축구의 변화를 ...

    한국경제 | 2018.06.23 06:34 | YONHAP

  • thumbnail
    '벼랑 끝' 한국, 멕시코와 '운명의 2차전'서 격돌

    멕시코전은 조별리그 탈락 또는 16강행 불씨 살리기 갈림길 신태용호, 객관적 전력 열세 딛고 '그라운드 반란' 도전 '한국 축구 운명의 날이 밝았다. ' 신태용호의 태극전사들이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탈락과 16강 진출 불씨 살리기의 갈림길에서 아스텍 전사 후예들과 맞닥뜨린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 오전 0시(한국시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멕시코와 F조 조별리그 2차전을 벌인다. ...

    한국경제 | 2018.06.23 06:31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자신감 충만' 멕시코, 마지막 공식훈련도 '유쾌하게'

    술래 둔 패스로 훈련 시작…오소리오 감독 10분 넘게 전술 설명 신태용호와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을 벌이는 멕시코 축구대표팀은 결전을 하루 앞둔 공식 훈련에서도 여유가 넘쳤다. 후안 카를로스 오소리오 감독이 지휘하는 멕시코 대표팀은 현지시간으로 22일 오후 7시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30분여의 공식 기자회견을 마친 후 곧바로 공식 훈련에 들어갔다. 주전 골키퍼인 기예르모 오초아(스탕다르) 등 골키퍼 3명은 ...

    한국경제 | 2018.06.23 05:17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멕시코전 전술 변화… 핵심은 손흥민 공세적 활용

    멕시코와 2차전 대비 전술훈련…손흥민 '투톱 복귀' 예고 신태용호가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16강 진출 불씨 살리기와 조별리그 탈락의 갈림길이 될 멕시코와 조별리그 2차전을 앞두고 결전을 대비한 마지막 담금질을 했다. 신태용 감독이 축구대표팀 선수들은 현지시간으로 22일 오후 5시 30분부터 멕시코와 F조 조별리그 2차전(한국시간 24일 오전 0시)이 열릴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공식 훈련을 진행했다. 멕시코와 ...

    한국경제 | 2018.06.23 05:09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신태용호, 멕시코 꺾어야 16강행 '실낱 희망'

    ... 비겨도 탈락 독일이 스웨덴 꺾으면 독일과 3차전서 16강 티켓 주인 결정 '멕시코에 패하면 사실상 조별리그 탈락의 길을 밟는다. '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스웨덴에 0-1 패배를 당한 신태용호가 24일(한국시간) 오전 0시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운명의 조별리그 2차전을 벌인다. 현재 F조 순위는 1차전에서 독일에 1-0으로 이긴 독일과 한국에 0-1 패배를 안긴 스웨덴이 나란히 공동 선두로 나섰고, 한국과 독일은 공동 ...

    한국경제 | 2018.06.22 15:56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신태용호 '반전' 꿈꾸며 멕시코전 열리는 로스토프 입성

    햄스트링 부상으로 결장 확정된 박주호, 목발 짚고 동행 2018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회 첫 경기 패배를 딛고 '반전'을 준비하는 신태용호가 멕시코와의 일전이 펼쳐질 로스토프나도누에 입성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1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의 플라토프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공항에서 차로 40분 정도 달려 시내 라마다 호텔에 내린 대표팀은 취재진과 완전히 분리된 동선을 통해 버스에서 내려 묵묵히 각자 ...

    한국경제 | 2018.06.22 09:37 | YONHAP

  • thumbnail
    2차전 징크스·더위·대통령 관람…'이겨내야 산다'

    '벼랑 끝' 멕시코전서 신태용호 기다리는 '역대급 변수들'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1패를 안고 두 번째 경기를 준비하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그라운드 안의 '적' 외에 각종 외부 요인과도 싸우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월드컵 2차전 징크스'다. 월드컵 출전사를 돌아보면 한국은 두 번째 경기에서 유독 작아졌다. 9회 연속 본선 진출을 이뤘으나 지난 8번의 대회에서 2차전 성적은 4무 ...

    한국경제 | 2018.06.22 08:06 | YONHAP

  • thumbnail
    손흥민·황희찬 '로사노 퇴장' 리우 승리 재현할까?

    ...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때 기분 좋은 승리의 기억을 되살려 멕시코를 넘어라.' 2018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회 F조 조별리그 2차전인 멕시코와 운명의 대결(24일 오전 0시·로스토프 아레나)을 앞둔 신태용호의 공격 쌍두마차 손흥민(토트넘)-황희찬(잘츠부르크) 듀오와 수비의 중심인 장현수(FC도쿄)는 멕시코에 기분 좋은 기억을 가지고 있다. 바로 2년 전 리우 올림픽에서 대표팀의 일원으로 멕시코를 1-0으로 꺾어 8강 진출의 제물로 ...

    한국경제 | 2018.06.22 06:52 | YONHAP

  • thumbnail
    신태용호 상대 멕시코, 팬들 환영 속 로스토프 입성

    신태용 호(號)의 다음 상대인 멕시코도 결전지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이하 로스토프)에 입성했다. 후안 카를로스 오소리오 감독이 이끄는 멕시코 대표팀은 한국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을 이틀 앞둔 21일(현지시간) 베이스캠프인 모스크바에서 90분간 비공개 훈련을 마친 후 저녁 로스토프에 도착했다. 선수단이 숙소인 로스토프 도심 머큐어 호텔에 도착했을 때는 이들보다 먼저 로스토프에 도착한 백여 명의 멕시코 팬들이 이들을 열...

    한국경제 | 2018.06.22 06:5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