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00,0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금융당국, 신한금융 배당계획에 제동…'코로나 상황 고려' 당부

    상반기 최대 순이익을 거둔 신한금융지주의 배당 계획에 금융당국이 제동을 걸었다. 27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가 신한금융지주에 배당 추진 계획에서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달라는 의사를 전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신한금융지주가 자체 판단에 따라 분기 배당을 선택할 수는 있다"면서도 "그러나 전체적인 규모가 '배당 잔치' 수준이 되는 것은 경제 주체들이 겪는 고통에 비춰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신한금융지주는 ...

    한국경제 | 2021.07.27 18:49 | YONHAP

  • thumbnail
    5대 금융그룹 상반기 순익 9.4조…이자이익 첫 20조 돌파(종합)

    ... 조달비용이 오히려 줄면서 예대마진(대출-예금 금리 차이에 따른 이익)이 커졌기 때문이다. ◇ 5대 금융그룹 상반기 순익 '사상최대'…각 그룹 이자이익 3조∼5조원대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KB·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금융그룹은 올 상반기에 각각 2조4천743억원, 2조4천438억원, 1조7천532억원, 1조4천197억원, 1조2천819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다. 이같은 실적은 ...

    한국경제 | 2021.07.27 18:28 | YONHAP

  • thumbnail
    카드사도 날았다…신한 3672억·삼성 2822억 순익

    신용카드사들이 올 상반기에 두 자릿수 이상의 순이익 증가율을 기록했다. 디지털 전환을 통한 비용 절감, 사업 다각화, 소비 확대, 카드론(장기 카드대출) 증가 등이 어우러진 결과다. 신한카드는 올 상반기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1.4% 늘어난 3672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삼성카드 상반기 순이익은 2822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6.7% 증가했다. KB·우리·하나카드는 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냈다. ...

    한국경제 | 2021.07.27 18:16 | 이인혁

  • thumbnail
    주식매매·펀드 차익 전액 비과세 혜택…증권사 ISA에 관심 몰린다

    ... 더욱 치열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27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유안타증권 키움증권 메리츠증권 등은 중개형 ISA 출시를 위한 준비작업에 들어갔다. 앞서 삼성증권 NH투자증권 미래에셋증권 한국투자증권 KB증권 하나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 대신증권 등은 올 상반기 이미 중개형 ISA를 선보였다. 유안타증권 등이 ISA 시장에 뒤늦게 뛰어들기로 한 것은 정부가 지난 26일 발표한 2022년 세제개편안을 통해 ISA에서 주식으로 벌이들이는 소득에 대해 전액 비과세하겠다는 ...

    한국경제 | 2021.07.27 18:10 | 박의명

  • thumbnail
    카드업계 상반기 실적 고공행진…두 자릿수 `껑충`

    국내 주요 카드사들의 상반기 실적이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신한카드·삼성카드·KB국민카드 등 국내 주요 카드사들은 27일 상반기 실적을 발표했다. 신한카드의 상반기 순이익은 3,672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4% 늘었고, 삼성카드의 올 상반기 순이익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6.7% 증가한 2,822억 원을 기록했다. KB국민카드와 우리카드의 상반기 순이익도 2,528억 원, 1,214억 원을 기록하며 상반기 기준 역대 ...

    한국경제TV | 2021.07.27 17:59

  • thumbnail
    분기 순익 10배 뛴 테슬라…'천슬라' 시동거나

    ... 28.4%로 지난 1년 중 가장 높았다. 태양광발전과 에너지 저장장치 등 에너지 사업 부문 매출은 8억100만달러로 전 분기 대비 60% 이상 증가했다. 탄소배출권 매출은 3억54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7% 감소했다. 김형태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탄소배출권 의존도가 낮아졌다는 점이 중요하다”며 “1분기까지만 해도 탄소배출권 매출을 제외하면 적자였는데 차량 판매 실적이 개선되면서 순이익이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7.27 17:55 | 서형교

  • thumbnail
    5대 금융그룹 상반기 순익 9.4조…이자이익 첫 20조 돌파

    ... 예금에까지 돈이 몰리며 은행의 자금 조달비용이 오히려 줄면서 예대마진(대출-예금 금리 차이에 따른 이익)이 커졌기 때문이다. ◇ 5대 금융그룹 상반기 순익 '사상최대'…각 그룹 이자이익 3조∼5조원대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KB·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금융그룹은 올 상반기에 각각 2조4천743억원, 2조4천438억원, 1조7천532억원, 1조4천197억원, 1조2천819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다. 이같은 실적은 모두 상반기 또는 반기 기준으로 역대 ...

    한국경제 | 2021.07.27 17:53 | YONHAP

  • thumbnail
    카카오뱅크 공모주 청약에 58조 몰렸다

    ... 상장 첫날 ‘따상’(상장 첫날 시초가가 공모가의 두 배에 형성된 뒤 상한가)을 성공하긴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공모가 기준 카카오뱅크의 시가총액은 18조5289억원이다. KB금융(21조7000억원) 신한지주(19조8000억여원)에 이어 단숨에 금융지주사 3위에 오르게 된다. 따상하면 시가총액이 40조원에 육박하게 된다. 기관투자가가 일정 기간 주식을 팔지 않기로 약속하는 의무보유확약 비중이 낮다는 점도 주가 흐름에 부정적 영향을 줄 ...

    한국경제 | 2021.07.27 17:52 | 전예진/김진성

  • thumbnail
    [천자 칼럼] 담배 끊는 담배회사

    ... 미친 결과다. 세계 자동차 메이커들은 자신들의 미션(임무)을 ‘이동서비스’로 보고 모빌리티 서비스 회사로 탈바꿈하고 있다. 컴퓨터 제조에서 IT서비스 기업으로 부활한 IBM, 제조업체에서 디지털 기업으로 변신한 GE도 ‘모든 비즈니스는 위대한 미션으로부터 출발해야 한다’는 피터 드러커의 말을 실천했다. 포스코도 이젠 철강회사 아니라 ‘소재회사’라고 강조하는 시대다. 하지만 너무 앞서가도 탈이다. ...

    한국경제 | 2021.07.27 17:36 | 장규호

  • thumbnail
    은행들 최고 실적…그래도 수익성은 美의 절반

    신한금융지주가 올 상반기 2조4438억원의 역대 최대 순이익을 거뒀다. 앞서 실적을 공개한 KB, 하나금융 등에 이어 대형 금융지주사 대부분이 상반기에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올 들어 시장금리가 오름세를 타면서 주력인 은행의 이자 수익이 개선됐고, 증권사와 신용카드사 등 비은행 계열사의 수수료 수익이 급증한 덕분이다. KB, 신한, 하나, 우리, 농협 등 5대 금융그룹의 상반기 순이익은 9조3729억원이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5% 급증했다. ...

    한국경제 | 2021.07.27 17:28 | 빈난새/김대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