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9,5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카카오뱅크 상장예비심사 신청…이르면 7월 상장 전망(종합)

    ... 기자간담회에서 "중금리·중저신용자 대출을 획기적으로 제고하겠다"며 모바일뱅킹의 사용자 경험 뿐 아니라 수십년간 국내 금융권의 취약 영역으로 꼽혔던 중금리, 중저신용자 혁신에 나서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올 하반기에는 출범 이후 첫 기업금융 ... 27년만이다. IB업계에서는 상장 시 시가총액을 10조∼20조원 수준으로 보고 있다. 이날 종가 기준 4대 금융지주의 시총은 KB금융지주 22조4천536억원, 신한금융지주 19조3천467억원, 우리금융지주 7조5천116억원, ...

    한국경제 | 2021.04.15 17:58 | YONHAP

  • thumbnail
    "부담스러워도 반드시 가야할 길…'무늬만 ESG'는 가려내야"

    ... 최고경영자(CEO)들은 15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대한민국 ESG 경영포럼 자문회의’에서 금융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원칙을 엄격하게 적용하겠다고 강조했다. 시대의 흐름으로 자리 ... 자금을 빌려주는 등의 방법으로 ESG 경영을 확산시킬 수 있다는 지적이다. 권광석 우리은행장은 “국내 금융지주사와 은행들이 이사회 내에 ESG 기구를 갖추고, ESG 채권을 발행해 조달한 자금으로 소상공인을 지원하고 있다”며 ...

    한국경제 | 2021.04.15 17:54 | 김대훈/구은서

  • thumbnail
    20조 '노란메기' 증시로…카카오뱅크, IPO '시동' 걸었다

    ... 제기된다. 자산 규모에 비해 기업가치가 지나치게 부풀려졌다는 것이다. 장외시장에서 카카오뱅크의 시가총액은 34조원에 달한다. 국내 은행지주 1위인 KB금융(약 22조원)과 2위인 신한지주(19조원)의 시가총액을 넘어섰다. 카카오뱅크가 20조원의 기업가치로 상장한다면 주당순자산비율(PBR)은 10배에 육박한다. 국내 금융지주사의 PBR은 0.3~0.4배다. 증권가에서는 카카오뱅크를 단순히 금융지주사와 비교해서는 안 된다는 주장이 나온다. 세계적으로 테크핀 ...

    한국경제 | 2021.04.15 17:39 | 전예진/빈난새

  • thumbnail
    '액면분할 징크스' 깨고 7%대 상승한 카카오…더 오를까?

    ...티 등 굵직한 자회사 상장이 마무리 되면 카카오 주가도 할인에 들어갈 수 밖에 없다는 우려도 나온다. 카카오가 지주회사 역할을 하는 데 그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문종 신한금융투자 선임연구원은 “카카오의 대표 수익원인 톡비즈(카카오톡 광고·선물하기) 사업구조는 커머스와 페이 사업과도 연동되는 구조인 만큼 다른 지주회사보다는 할인율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

    한국경제 | 2021.04.15 16:06 | 심성미

  • thumbnail
    펀드 사태에…은행, 직원평가 '고객 만족도' 점수 늘려

    ... 힘을 싣지 못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한국경제신문이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을 통해 받은 5대 은행(국민 신한 하나 우리 농협)의 지난해 KPI 항목을 전수 분석한 결과 평가 항목에 ESG나 디지털 관련 요소를 새로 추가한 ... 농협은행도 고객 수익률 평가와 소비자보호 평가 항목을 새로 만들었다. KPI에서 고객 비중이 높아지면서 정작 금융권 최대 화두로 떠오른 ESG, 디지털 요소는 등한시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금융지주사들은 지난해 정부의 ‘2050 ...

    한국경제 | 2021.04.14 17:50 | 정소람/김대훈

  • JB금융지주, ESG 위원회 신설

    ...dot;우리·농협 등 5대 금융지주를 비롯해 BNK·DGB·JB 등 지방 금융지주까지 모두 이사회 내에 ESG 컨트롤타워를 마련했다. JB금융은 14일 ESG 위원회를 설립하고 사외이사인 유관우 ... BNK금융과 DGB금융도 지난달 말 정기 주주총회에서 정관 변경 등을 거쳐 ESG 위원회를 공식 출범시켰다. 5대 금융지주 중에서는 KB금융지주가 지난해 3월 금융권 최초로 ESG 위원회를 만들었고, 신한·하나&mid...

    한국경제 | 2021.04.14 17:48 | 김대훈

  • thumbnail
    JB금융지주, 'ESG 위원회' 신설…지방지주도 ESG '잰걸음'

    ...dot;우리·농협 등 5대 금융지주를 비롯해 BNK·DGB·JB 등 지방 금융지주까지 모두 이사회 내 ESG 컨트롤타워를 보유하게 됐다. JB금융은 14일 ESG 위원회를 설립하고 사외이사인 ... BNK금융과 DGB금융도 지난달 말 정기주주총회에서 정관 변경 등을 거쳐 ESG 위원회를 공식 출범시켰다. 5대 금융지주 중에서는 KB금융지주가 지난해 3월 금융권 최초로 ESG 위원회를 만들었고, 신한·하나&mid...

    한국경제 | 2021.04.14 16:31 | 김대훈

  • thumbnail
    신한금융, 로지스밸리와 물류센터 전문 투자 리츠 설립을 위한 MOU 체결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의 GIB사업그룹(그룹대표 정근수)과 신한리츠운용 (대표이사 남궁훈)은 14일 오후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로지스밸리 본사에서 로지스밸리(대표이사 윤건병)와 리츠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로지스밸리는 ... N.E.O Project’를 발표하고, ‘新 성장산업 금융지원’, ‘新 디지털금융 선도’, ‘新 성장생태계 조성’의 3대 핵심 방향을 중심으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

    한국경제 | 2021.04.14 15:28 | WISEPRESS

  • thumbnail
    돌아온 기업 배당 시즌…환율상승·경상수지 적자 '주의'

    ... 배당금에 특별 배당금을 더해 주당 1천932원씩 총 13조1천243억원을 주주들에게 나눠준다. 이 중 외국인 투자자가 가져가게 될 배당금이 약 7조7천여억원에 달한다. KB금융은 12일 주주들에게 총 6천897억원을 배당했다. 이 중 외국인에게 약 4천638억원이 돌아갔다. 하나금융지주는 이날 주당 1천350원을 주주들에게 나눠준다. 외국인에게 배당될 규모는 약 2천619억원이다. 신한금융은 앞서 지난 9일 외국인에게 4천819억원을 배당했다. ...

    한국경제 | 2021.04.13 11:45 | YONHAP

  • thumbnail
    신한금융그룹, 신한 쉬어로즈 4기 멘토링 프로그램 스타트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13일 그룹의 여성 리더 육성 프로그램인 ‘신한 쉬어로즈(SHeroes)’ 4기 44명을 대상으로 6개월 간 멘토링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신한 쉬어로즈’는 ... 의견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조 회장은 “‘쉬어로즈’가 ‘신한의 여성 영웅들’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만큼 영웅에 걸맞는 용기와 적극성을 바탕으로 성공한 리더가 되길 ...

    한국경제 | 2021.04.13 09:49 | WISEP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