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3,9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제약·석유화학·금융 라이벌도 뭉친다

    ... 나온다. 국산 담배의 자존심 KT&G와 글로벌 담배업체 필립모리스도 손을 잡았다. KT&G는 궐련형 전자담배 ‘릴’을 필립모리스 유통망을 통해 세계로 수출한다. 필립모리스는 ‘릴’의 경쟁 제품인 ‘아이코스’를 판매하는 업체다. 금융계 라이벌인 신한금융지주와 하나금융지주도 지난 5월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9 17:11 | 이수빈

  • thumbnail
    금융위 '코로나 대출' 만기 재연장 논의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다음주 금융권 협회장들과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상환을 늦춰준 각종 대출의 만기 재연장 여부 등을 논의한다. 지난달 신한 국민 등 5대 금융지주 회장과 같은 주제로 간담회를 한 지 ... 순차적으로 닥친다. 지난달 24일 기준 코로나 영향으로 대출 상환일이 연기된 대출은 68조8000억원으로 이 중 민간 금융회사 부분은 47조6000억원이다. 금융위는 지난달 5대 금융지주 회장들을 부른 자리에서도 만기 재연장이 필요하다는 ...

    한국경제 | 2020.08.07 16:57 | 박종서

  • KB·하나·신한, 수해 복구 특별대출

    4대 은행이 일제히 집중호우 피해 복구 지원에 나섰다. 수억원의 기부금을 전달하고 특별대출 등 금융 지원도 병행한다. KB금융그룹은 각 계열사와 함께 5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했다고 6일 발표했다. 국민은행은 특별대출을 ... 지원금을 전달해야 신속히 수해 복구가 이뤄질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총 1000억원의 생활안정자금도 지원한다.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3일 4대 은행·금융지주 중 가장 먼저 대한적십자사에 1억원을 기부하고 금융 지원을 했다. ...

    한국경제 | 2020.08.06 16:46 | 송영찬

  • thumbnail
    코스피 랠리에도 힘 못 쓰는 금융株…올해 26% '하락'

    지난해 말 신한금융지주에 투자한 이모 씨는 고민이 많다. 코스피지수는 연고점을 돌파하며 오르고 있는데, 신한지주 주가는 여전히 30% 넘는 손실을 보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금융회사는 절대 망하지 않는다는 말에 투자했는데 ... 종목으로 갈아탈지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기준 국내 4대 금융지주 주가는 연초 대비 평균 26.3% 하락했다. 신한지주(-30.8%) KB금융(-25.8%) 하나금융(-22.1%) ...

    한국경제 | 2020.08.05 11:36 | 윤진우

  • thumbnail
    1% 고객만 年1%대 대출금리?…'깨알' 우대금리 놓치지 마세요!

    ... 직장인들은 NH저축은행의 NH직장인행복대출도 관심을 둘 만하다. 평균 금리가 연 12.29%다. 신한저축은행 허그론의 평균 금리는 연 12.28%다. SBI저축은행의 사이다 신용대출은 평균 금리가 연 13.13%로 비금융지주계열 저축은행 중에서 가장 낮은 편에 속한다. 카드론은 우리카드가 연 12.11%로 평균 금리가 가장 싸다. KB국민카드(연 13.21%), 롯데카드(13.38%), 현대카드(13.43%), 신한카드(13.89%), 삼성카드(14.12%) ...

    한국경제 | 2020.08.04 15:42 | 박종서

  • thumbnail
    카드론·저축은행 대출금리 낮아졌다지만…

    코로나19로 인한 불경기가 길어지면서 2금융권 대출에 대한 자영업자들의 관심이 많아지고 있다. 카드론과 저축은행의 평균 신용대출 금리는 여전히 연 10%대 후반에서 20%를 웃도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중금리 대출이 늘면서 ... 금리는 연 13.71%로 저축은행업계 중금리 대출상품 중 가장 낮은 편이다. 저축은행 중에서도 KB저축은행처럼 금융지주계열 저축은행의 대출금리는 다른 저축은행에 비해 연 3~4%포인트가량 낮다. KB착한대출은 연소득 1200만원 ...

    한국경제 | 2020.08.04 15:36 | 박진우

  • [마켓인사이트]금융사 영구‧후순위채 이달에만 1兆 발행

    ...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 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고액자산가 사이에서 인기를 누려온 금융회사의 후순위채 및 영구채(신종자본증권) 공모 발행이 이달에만 총 1조원을 웃돌 예정이다. 원리금 상환 실패 위험(신용등급) ... 초반(만기 10년 기준), 영구채 형태가 연 3%대 초반이었다. 보험사 후순위채는 보통 4% 이상이다. BNK금융지주가 4일 발행하는 1000억원 규모 영구채형 조건부자본증권은 신용등급 ‘AA-’에 연 3.3% ...

    마켓인사이트 | 2020.08.04 10:38

  • thumbnail
    '시총 50조' 네이버의 미래는 중국 OO기업 보면 알 수 있다?

    네이버가 은행·카드·보험 등 금융지주사의 사업 영역으로 거침없이 사세를 확장하고 있다. 1년 전 금융업 대장주인 신한지주의 시가총액에 미치지 못했던 네이버 시총은 지난해 7월 네이버파이낸셜 분사를 예고한 ... 나서면서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다. 전 거래일 기준 현재 네이버의 시총은 3위(약 49조4400억원)로 KB금융지주(19위·14조6500억원), 신한금융지주(20위·약 14조3700억원), 하나금융지주...

    한국경제 | 2020.08.03 16:52 | 조아라

  • thumbnail
    금융사 영구채·후순위채 이달에만 1兆 발행

    고액자산가 사이에서 인기를 누려온 금융회사의 후순위채 및 영구채(신종자본증권) 공모 발행이 이달에만 총 1조원을 웃돌 예정이다. 원리금 상환 실패 위험(신용등급) 대비 높은 이자 매력으로 꾸준히 많은 관심을 모을 것이란 전망이 ... 초반(만기 10년 기준), 영구채 형태가 연 3%대 초반이었다. 보험사 후순위채는 보통 4% 이상이다. BNK금융지주가 4일 발행하는 1000억원 규모 영구채형 조건부자본증권은 신용등급 ‘AA-’에 연 3.3% ...

    한국경제 | 2020.08.03 15:09 | 김진성

  • thumbnail
    한국조선해양, 전기 추진 스마트 선박 상용화 나서

    ... 스마트 선박으로 건조된다. 안옥희 기자 ahnoh05@hankyung.com I 사진 한국경제신문·연합뉴스 [위클리 이슈 : 기업 기사 인덱스] -KT스카이라이프, 현대HCN 품었다…유료 방송 시장 '1위 굳히기' -신한금융지주, 두산VC '네오플럭스'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SK그룹, '임팩트 유니콘' 6곳에 최대 30억 투자 -HDC현대산업개발, 아시아나항공 재실사 개시 촉구 -한국조선해양, 전기 추진 스마트 선박 상용화 나서 -두산퓨얼셀, 세계 최초·최대 ...

    한경Business | 2020.08.03 1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