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6,0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KB국민, 주담대·전세대출·집단대출 한도 확 줄인다

    ... MCI, MCG 가입 제한으로 서울 지역 아파트의 경우 5천만원의 대출 한도 축소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아울러 신용대출, 전세자금대출, 주택담보대출에서 공통적으로 다른 은행 대출을 KB국민은행 대출로 갈아타는 신규 전환대출이 금지된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가계대출 총량 관리 차원에서 불가피한 조치"라며 "하지만 전세대출 등의 실수요자가 진짜 필요한 만큼의 대출을 받기에는 어려움이 없도록 기준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23 17:58 | YONHAP

  • thumbnail
    이촌 한강맨션·한남2구역 등 '대어' 수주경쟁 본격화

    ... 들이고 있다. 각종 규제로 얼어붙었던 정비사업 수주 시장은 올 하반기 들어 속속 재개되고 있다. 관악구 신림1구역과 동작구 노량진5구역, 노원구 백사마을 등이 입찰공고를 내고 시공사 선정에 공식 착수했다. 모두 규모나 위치 면에서 실수요자의 선호도가 높은 구역이다. 신림뉴타운 최대 규모인 총 4250가구로 재개발되는 신림1구역은 GS건설, 현대엔지니어링, DL이앤씨 등이 관심을 두고 있다. 앞서 이 세 건설사가 컨소시엄을 꾸려 단독 입찰했지만 조합원들의 반발로 재입찰한다. ...

    한국경제 | 2021.09.23 17:18 | 이유정

  • 불안한 가계대출…5대銀 올 한도 9조도 안 남았다

    ... 올렸다.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의 가계대출 증가율이 그나마 각각 2.83%(126조2621억원→129조8406억원), 3.9%(130조3528억원→135조4871억원)로 아직 4%를 밑돌고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전셋값 등이 올라 은행으로선 전세자금대출 등 주택 관련 대출 증가를 막기에 역부족인 측면이 있다”며 “실수요자의 어려움이 가중될 수 있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대훈 기자

    한국경제 | 2021.09.22 17:18 | 김대훈

  • thumbnail
    수도권 3.2만가구, 지방 3.6만가구 청약…서울은 '공급 가뭄'

    ... 10개 동, 490가구 규모다. 이 중 218가구를 일반분양한다. 전체 가구는 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전용 59~84㎡의 중소형으로 짓는다. 태영건설은 다음달 경남 진주시 신진주역세권 B2블록에 ‘신진주역세권 데시앙’을 공급한다. 지하 2층~지상 25층, 11개 동 규모며 810가구를 일반분양한다. 실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전용면적 84㎡ 중심으로 구성됐다. 남부내륙철도사업이 계획된 KTX 진주역 역세권에 들어선다. 은정진 기자

    한국경제 | 2021.09.22 16:00 | 은정진

  • thumbnail
    "전세대출까지 막힐까"…당국, 대출심사 강화로 문턱 높일 듯

    금융당국이 추석 연휴 이후 가계대출과 관련한 추가 대책을 발표한다. 이 같은 예고에 전세대출 실수요자들은 혼란스러워하고 있다. 금융권 안팎에서는 전세대출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에까지 적용하진 않겠지만, 차주가 전세금을 스스로 조달할 수 있는데 추가로 대출을 받는 지 등 심사를 꼼꼼히 진행하는 방식으로 대출 문턱을 높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일부 은행들의 전세대출이 중단된 데 이어 금융당국이 전세대출도 관리할 것이라는 ...

    한국경제 | 2021.09.22 07:08 | 고은빛

  • thumbnail
    금융당국, DSR 확대 일정 앞당기나…전세대출 규제는 고심

    ... 상황으로, 규제 강화에 따른 서민 피해 등 보완 방안과 함께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문제는 현재 가계대출 증가분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전세자금대출이다. 금융당국은 전세대출 증가세가 과도하다고 보고 관리 방안을 살펴보고 있지만, 실수요자 피해 등 민감성을 이유로 전면에 내세우지는 않고 있다. 5대 은행만 놓고 보면 이달 16일 기준 전세대출은 작년 말 대비 14.74% 증가했다. 올해 가계대출 증가분의 49.38%를 차지한다. 이미 적용한 규제 때문에 올해 ...

    한국경제 | 2021.09.22 06:15 | YONHAP

  • thumbnail
    매물 줄고 증여만 늘었는데…洪 "다주택 양도세 완화 계획 없어" [정의진의 경제야놀자]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소득세를 완화할 계획은 전혀 없습니다." 지난 15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국회 대정부질문에 참석해서 한 발언입니다. 이 발언을 두고 부동산 전문가들과 실수요자 사이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최근 집값 급등의 주요 원인으로 다주택자에 대한 과도한 세(稅) 부담, 특히 과도한 양도세가 지목돼왔는데, 경제수장이 공개적으로 정책 기조를 바꿀 의향이 없다고 밝혔기 때문입니다. 현재 다주택자에 ...

    한국경제 | 2021.09.21 22:00 | 정의진

  • thumbnail
    "전셋값만 5억 넘는데 대출까지 막겠다고?"…무주택자 '분통'

    ... 있다"고 했다. 가계대출 증가세 '주축' 전세대출 "관리 부실·갭투자 악용 위험도"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지난 15일 국회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이번 달까지 가계대출 동향을 감안해 실수요자를 위한 가계부채 보완대책을 추석 연휴 이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전세대출을 꼭 집어 "최근 전세대출을 비롯한 실수요자 대출이 늘고 있는데 이 부분을 관리하는 것이 어렵고 중요하다"고 했다. 전세대출의 ...

    한국경제 | 2021.09.20 16:01 | 빈난새

  • thumbnail
    전방위 대출규제 태풍 속 은행들 '달달한 이자 장사'

    전문가들 "충당금 넉넉히 쌓고 실수요자 배려해야" 정부가 폭등하는 집값과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가계부채의 고삐를 잡기 위해 강력한 대출 억제책을 동원하고 있으나 은행 수익성에는 별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신용대출 한도 축소, 주택담보대출 제한 등으로 금융소비자들은 비명이지만 은행들은 이를 가산금리를 올리거나 우대금리를 줄이는 등 예대금리차를 키우는 기회로 활용한다. 결국 가계나 기업의 부실이 터져 금융위기가 발생하지 않는 한 은행들은 어떤 ...

    한국경제 | 2021.09.20 05:30 | YONHAP

  • thumbnail
    둔촌주공 청약이 부동산 시장에 주는 의미 [박지민의 청약뽀개기]

    ... 붙어있는 경기도에서도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시키고 있지만 이 제도의 실상은 서울 집값 상승을 묶어서 아래까지 퍼지지 않는 데 있습니다.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받아 반값 아파트를 공급한다면 기축 아파트를 매수하려고 했던 무주택 실수요자의 매수세가 청약을 기다리는 대기 수요로 바뀌면서 매수세를 잠재우는 효과가 있습니다. 둔촌주공의 분양이 미뤄지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봅니다. 매수수요를 청약수요로 '아직까지' 묶어 두는 것이죠. 총 입주 1만2000가구, ...

    The pen | 2021.09.18 06:57 | 박지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