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16,0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고승범 "가계부채 관리 최우선…금리인상, 한번으론 안돼"

    DSR 강화 조기 시행 가능성 가능성…"실수요자는 배려"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 재연장 시사…"코인거래소 신고기간 연장 안돼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27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가계부채 관리'를 최우선 과제로 강조했다. 이를 위해 개인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단계적 강화 일정을 재검토하는 한편, 관리 과정에서 실수요자들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배려하겠다고 밝혔다. 소상공인을 위한 대출만기 연장·이자상환 유예 조치는 재연장을 시사했고, ...

    한국경제 | 2021.08.27 18:05 | YONHAP

  • thumbnail
    "부동산 '영끌·빚투' 끝나…상가 옥석 가리고, 주택은 청약 노려라"

    ...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15개월 만의 금리 인상에도 여전히 금리가 낮은 상황이기 때문이다. 매매 거래가 다소 줄고 상승폭이 둔화되는 정도에 그칠 것이라는 얘기다. 다만 한은이 추가 금리 인상을 예고한 만큼 실수요자라도 무리한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대출을 받아 단기 급등 지역의 아파트를 사는 것은 조심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았다. 또 수익률에 민감한 상가, 오피스텔 등 수익형 부동산은 상대적으로 더 큰 타격이 예상됐다. ...

    한국경제 | 2021.08.27 17:14 | 이유정/이혜인

  • thumbnail
    고승범 "가계부채 적극대응 불가피…DSR 확대 일정 재검토"(종합2보)

    "관리 불가능한 상황은 아냐…실수요자는 배려" 고승범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개인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 확대 방안과 관련, "단계적 일정이 적절한지에 대해 다시 한번 검토를 해보겠다"고 27일 밝혔다. 고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개인별 DSR 40% 적용 대상이 2023년 7월까지 3단계에 걸쳐 확대하는 방안과 관련한 질문에 "(개인별) DSR 도입은 가계에 미치는 영향도 커서 단계적으로 접근하다보니 이런 일정이 만들어진 ...

    한국경제 | 2021.08.27 17:03 | YONHAP

  • thumbnail
    보금자리론 금리도 오른다…9월 신청 건부터 0.1%포인트 인상

    ... t-보금자리론 금리와 같다. HF공사 관계자는 “지난 6월 이후 보금자리론 금리 인상 요인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동결해 왔기 때문에 이번 달에 부득이하게 보금자리론 금리를 조정하게 됐다”면서 “보금자리론의 주 이용층인 무주택 서민·실수요자에게 과도한 상환 부담을 주지 않도록 인상폭은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요즘과 같은 금리 상승기에 최대 40년 동안 금리가 고정되는 보금자리론 이용을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면서 “8월 중 보금자리론 신청을 완료하면 조정 전 ...

    한국경제TV | 2021.08.27 16:17

  • thumbnail
    고승범 "DSR 단계적 확대 일정 재검토…실수요자는 배려"(종합)

    ... 적용한다. 고 후보자의 발언은 가계부채 관리 강화 차원에서 이 같은 일정을 앞당길 수 있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고 후보자는 이와 함께 '신용·전세대출 등 성격을 가리지 않고 가계대출 총량규제가 이뤄지다 보니 청년, 무주택자 등 실수요자가 피해를 보고 있다'는 지적에 "실수요자가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세심하게 배려하면서 정책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총량규제를 하다 보니 실수요자가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 상황에 처할 수 있을 것으로 저희도 우려하고 있다"며 ...

    한국경제 | 2021.08.27 14:57 | YONHAP

  • thumbnail
    신한·카뱅도…주요 은행서 연봉 이상 대출 못 받는다

    ... 있기 때문에 한도를 줄이는 의미가 없어진다"고 말했다. 고승범 "신용대출 한도 축소 권고, '관치' 아냐" 가계대출 총량 규제가 일률적으로 강화되면서 무주택자와 소득이 적은 청년 등 실수요자의 피해가 더 크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금융사의 리스크 관리 역량을 고려하지 않은 '관치금융'의 부작용도 우려한다. 이에 대해 고승범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청문회에서 "총량규제를 ...

    한국경제 | 2021.08.27 13:39 | 빈난새

  • thumbnail
    고승범 "가계대출 규제, 실수요자 배려하겠다"

    고승범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가계대출 관리 과정에서 "실수요자가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세심하게 배려하면서 정책을 하겠다"고 밝혔다. 고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신용·전세대출 등 성격을 가리지 않고 가계대출 총량규제가 이뤄지다 보니 청년, 무주택자 등 실수요자가 피해를 보고 있다`는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고 후부자는 "총량규제를 하다 보니 실수요자가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 상황에 처할 수 있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며 "전세자금대출과 정책모기지 ...

    한국경제TV | 2021.08.27 11:38

  • thumbnail
    고승범 "신용대출한도 축소 요구는 관치 아니다"

    ... 걱정하는 것 같지만, 농협과 농협 상호금융조합과 같은 2곳이 크게 목표에서 벗어났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 조치한 것"이라며 "관리를 해나가야 하는 입장에서 불가피한 측면도 잇었다"고 밝혔다. 전세대출 등 실수요자 관련해선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는 "전세대출은 실수요대출이고 집단대출은 정책모기지가 있다"며 "전부 중단된 건 아니고 대부분 은행들이 그대로 취급되고 있다"고 했다. 고은빛 ...

    한국경제 | 2021.08.27 11:35 | 고은빛

  • thumbnail
    고승범 "가계대출 규제, 실수요자 어려움 겪지 않게 배려하겠다"

    고승범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가계대출 관리 과정에서 "실수요자가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세심하게 배려하면서 정책을 하겠다"고 27일 밝혔다. 고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신용·전세대출 등 성격을 가리지 않고 가계대출 총량규제가 이뤄지다 보니 청년, 무주택자 등 실수요자가 피해를 보고 있다'는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고 후부자는 "총량규제를 하다 보니 실수요자가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 상황에 처할 수 있을 것으로 저희도 우려하고 있다"며 ...

    한국경제 | 2021.08.27 11:16 | YONHAP

  • thumbnail
    "낡은 아파트라도 일단 사자"…청약 포기하는 2030

    ... 노부모 부양, 신혼부부, 생애최초 등의 조건을 충족하는 2030세대는 공공 사전청약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며, 특공 조건엔 부합하지 않지만 가점이 높은 중장년층은 일반 청약에 몰릴 것으로 보인다. 청약 가점이 낮은 20~40대 실수요자들의 회의감이 커지고 있다. 특공 기준에 부합하지 않고 가점도 쌓지 못한 미혼 무주택자들의 경우 사전청약을 포기하고 패닉바잉 대열에 합류하는 경우가 많다. 지난달 서울 구로구의 한 구축 아파트를 산 30대 박 모씨는 “내년 ...

    한국경제 | 2021.08.27 08:25 | 안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