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1,3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시론] 불평등 심화시킬 노동법 改惡 멈춰야

    ... 노사관계는 경제의 악순환도 불러왔다. 노동법을 바로잡고 노조의 탐욕을 견제하는 개혁은 외면하고 재정으로 일자리를 만든다는 환상에 빠졌기 때문이다. 예산 증가율을 경제성장률의 4배로 늘렸으나 성장률은 2019년 2%로 떨어졌다. 체감 실업률은 10%를 넘고, 청년실업률은 25%에 육박할 정도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만 3년간 10%포인트 가까이 올랐다. 일자리 견인차인 제조업은 중국의 급성장이 겹쳐 위기에 빠졌다. 이러자 노조도 강성 노동운동에 등을 돌렸다. ...

    한국경제 | 2020.09.20 18:15

  • thumbnail
    [데스크 칼럼] 美 공화당이 추경 반대하는 이유

    ... 대응을 위한 추가 경기부양책이 의회에서 몇 달째 공회전하고 있다. 민주당이 장악하고 있는 하원이 지난 5월 일찌감치 3조달러대 부양 법안을 통과시켰지만, 공화당이 다수인 상원이 “너무 많다”고 거부하고 있어서다. 실업률이 떨어지고 경기도 조금씩 살아나는데 나랏빚을 또다시 많이 늘릴 수 없다는 것이다. 3~4월 이미 2조7000억달러를 쏟아부었다. 정치공학적으로 보면 집권당으로서는 더 큰 부양책을 내놓는 게 선거에 유리하다. 그럼에도 공화당 중진들이 ...

    한국경제 | 2020.09.20 18:11

  • thumbnail
    美, 2023년까지 '제로 금리'

    ... 1200억달러에 달하는 자산 매입을 수개월 더 이어가기로 했다. Fed는 16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직후 공개한 성명에서 연 0~0.25%인 기준금리를 동결했다고 발표했다. 또 완전고용으로 평가할 정도로 실업률이 떨어지고, 물가가 기존 목표치(2%)를 일정 기간 완만하게 초과할 때까지 현행 금리를 유지한다는 ‘포워드 가이던스(선제 통화정책 안내)’를 제시했다. 별도로 공개한 점도표에선 2023년 말까지 제로 금리가 유지될 ...

    한국경제 | 2020.09.17 17:43 | 조재길

  • thumbnail
    美 돈 풀어도 증시·부동산만 펄펄 끓어…고용·소비·생산은 '싸늘'

    ... 주춤 무엇보다 V자 회복세를 나타냈던 소비지표의 둔화 조짐이 뚜렷하다. 미 상무부가 이날 발표한 8월 소매 판매는 전월 대비 0.6% 늘어나는 데 그쳤다. 올해 5월 정점을 찍은 후 4개월 연속 둔화됐다. 고공행진을 하고 있는 실업률이 소비에 영향을 끼쳤을 것이란 분석이다. 미 실업률은 올 4월 14.7%까지 치솟은 뒤 점차 떨어져 지난달 8.4%를 기록했다. 하지만 2월(3.5%)과 비교하면 여전히 2~3배 높은 수치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사라진 일자리 중 ...

    한국경제 | 2020.09.17 17:33 | 조재길

  • thumbnail
    짙어진 코로나의 그늘…"美 성장률 대공황 때보다 낮을수도"

    ... 국내총생산(GDP) 손실액은 각각 168억달러와 235억달러로 점쳐졌다. 성장률 이외의 다른 지표들도 줄줄이 내려갈 것으로 예측했다. 한국의 올해 수출은 7.2~9.2% 감소할 전망이며 교역액 역시 5.1~6.5%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실업률 역시 기준치인 3.5%보다 0.68~0.91%포인트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 김윤경 한경연 연구위원은 “코로나19의 경험이 미래 팬데믹 대응전략의 수립으로 이어져야 한다”며 “신종플루 이후 2011년 국가전략을 ...

    한국경제 | 2020.09.17 11:05 | 송형석

  • thumbnail
    "Fed, 2023년까지 제로금리 유지 시사…완화적 기조 재확인"

    ... 유지한다고 발표했다. 또한 분기마다 집계 발표하는 점도표를 통해 상당수 위원들이 적어도 2023년까지는 현 금리를 그대 로 유지할 것임을 시사했다.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는 -6.5%에서 -3.7%로 높아졌고 실업률 전망치는 9.3%에서 7.6%로 낮아졌다. 특히 실업률은 2023년 4.0%까지 하락할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제롬 파월 Fed 의장은 "경제회복이 아주 오래 지속될 때까지 통화정책은 완화적일 것"이라고 언급했고 ...

    한국경제 | 2020.09.17 07:40 | 차은지

  • thumbnail
    [모닝브리핑] 美제로금리 2023년까지 유지 시사…LG 배터리 오늘 분사

    ... 유지를 예상했습니다. 16명은 2022년까지, 14명은 내후년인 2023년까지 제로금리 유지 의견을 냈습니다. ◇ 파월 의장 "최대고용까지 갈 길이 멀다" Fed는 미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이 -3.7%, 실업률은 7.6%로 내다봤습니다. 지난 6월 전망치였던 -6.5%, 9.3%와 비교하면 코로나 확산세 속에서도 경제 상황 개선에 대한 기대감은 여전한 것으로 읽힙니다. 제롬 파월 Fed 의장은 기준금리 동결 결정 후 기자회견에서 "최대고용 ...

    한국경제 | 2020.09.17 07:02 | 김민성

  • thumbnail
    '제로금리' 유지에도 다우 0.13% 상승 그쳐…애플·테슬라 하락세

    ... 보면 투표권이 없는 FOMC 위원들을 포함해 총 17명의 위원 모두는 내년까지 현 금리 유지를 예상했다. 16명은 2022년까지, 14명은 내후년인 2023년까지 제로금리 유지 의견을 냈다. 특히 미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은 -3.7%, 실업률은 7.6%로 내다본 점도 긍정적인 재료였다. 지난 6월 전망치였던 -6.5%, 9.3%와 비교하면 코로나 확산세 속에서도 경제 상황 개선에 대한 기대감은 여전한 것으로 읽힌다. 하지만 정작 뉴욕증시는 제로금리 장기 유지 방침에도 ...

    한국경제 | 2020.09.17 06:36 | 김민성

  • thumbnail
    美제로금리 장기 유지 시사…파월 "최대고용, 갈 길 멀다" [종합]

    ... 보면 투표권이 없는 FOMC 위원들을 포함해 총 17명의 위원 모두는 내년까지 현 금리 유지를 예상했다. 16명은 2022년까지, 14명은 내후년인 2023년까지 제로금리 유지 의견을 냈다. 미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은 -3.7%, 실업률은 7.6%로 내다봤다. 지난 6월 전망치였던 -6.5%, 9.3%와 비교하면 코로나 확산세 속에서도 경제 상황 개선에 대한 기대감은 여전한 것으로 읽힌다. 제롬 파월 Fed 의장은 이날 기준금리 동결 결정 후 기자회견에서 "최대고용 ...

    한국경제 | 2020.09.17 06:09 | 김민성

  • thumbnail
    [속보] 美 Fed "3년간 제로 금리…모든 지원책 동원"

    ... 발언이다. 파월 의장은 “경제 활동과 가계 소비가 회복 중”이라며 “미국 경제가 기존에 예상했던 것보다 더 빠르게 반등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4월 14.7%로 최고점을 찍었던 실업률이 지난달 8.4%로 낮아진 데 이어 올해 말까지 7.6%, 내년 말엔 5.5%로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파월 의장은 “전체적인 경제 활동은 코로나19 사태 이전보다 훨씬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다”며 ...

    한국경제 | 2020.09.17 05:11 | 조재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