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96,7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12년 만에 낙하산 행장?"…기업은행 '부글부글'

    ... 존재감도 훨씬 커졌다. 조 전 행장은 외형 확장으로 기업은행의 중소기업 지원 규모를 대폭 키웠다. 권 전 행장은 최초 여성 은행장으로 금융권 여성 임원들이 대거 출현할 수 있는 기폭제가 됐다. 김 행장은 지난해 기업은행 사상 최대 실적을 냈다. 일각에서는 기업은행 일부 임원들이 행장 자리에 오르기 위해 실무는 뒷전에 두고 파벌 형성과 정치권 로비에만 신경 쓴다는 비판도 내놓고 있다. 이 같은 비판에 대해서도 기업은행 내부 시선은 곱지 않다. 다른 기업은행 직원은 ...

    한국경제 | 2019.12.08 18:21 | 정소람

  • thumbnail
    제29회 다산금융상 대상에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사진)이 제29회 다산금융상 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금융위원회와 한국경제신문사가 공동으로 시상하는 다산금융상은 금융부문에서 탁월한 실적을 올려 금융산업 발전에 기여한 금융인과 기업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만들어진 상이다. 조 회장은 개방성과 수용성 및 도전과 혁신의 리더십으로 지주사 창립 이래 역대 최고이자 업계 최고 실적을 달성하며 신한을 국내 최고의 리딩 금융그룹으로 이끈 빼어난 경영능력을 높이 평가받았다. 부문별 회사상(금상)에는 ...

    한국경제 | 2019.12.08 18:18 | 정지은

  • thumbnail
    외국인, 실적개선株는 '애지중지' 담았다

    ... 2.90%, 6.20% 떨어졌다. 이달 5일까지 21거래일 동안 순매도를 이어가던 외국인은 6일에서야 순매수로 전환했다. 외국인은 한국 시장 전체에 대해선 매도 우위를 보였지만, 일부 종목은 눈에 띄지 않게 야금야금 사들였다. 상장사 전체 실적이 급격히 악화하고 있는 것과 달리 영업이익 개선세가 뚜렷한 종목들이란 게 공통점이다. 실적·밸류에이션 개선주에 러브콜 집중 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최근 한 달간 외국인 러브콜을 가장 많이 받은 종목 상위 10개는 ...

    한국경제 | 2019.12.08 18:11 | 고윤상

  • thumbnail
    매도 동참한 운용사, 낙폭과대·업황반등株는 샀다

    ... 중반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한전의 내년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는 올해 전망치보다 5204.9% 늘어난 3조1402억원이다. 허민호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내년 2분기 전기요금 체제 개편에 따라 매출과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같은 기간 투신이 사들인 삼성물산(329억원), 신세계(291억원), 이마트(283억원), SK텔레콤(178억원) 등도 낙폭과대 혹은 저평가주로 증권업계에선 분류하고 있다. 삼성물산은 ...

    한국경제 | 2019.12.08 18:08 | 고윤상

  • 잘나가던 네이버, 박스권 갇힌 이유

    네이버가 지난달 일본 라인과 야후재팬의 경영 통합 소식으로 급등한 뒤 박스권에서 맴돌고 있다. 통합 과정과 네이버 실적 등에서 구체적인 성과가 나타나야 주가가 다시 오를 것이라는 분석이다. 지난 6일 유가증권시장에서 네이버는 3500원(2.05%) 오른 17만4000원에 마감했다. 네이버는 지난달 14일 일본 자회사 라인과 소프트뱅크 자회사인 Z홀딩스(야후재팬 운영사)가 경영 통합을 추진한다는 소식에 15만8000원에서 18만원으로 13.92% ...

    한국경제 | 2019.12.08 18:07 | 임근호

  • thumbnail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글로벌 증시 다 웃었는데…한국만 '왕따' 外 유료

    ... 프랑스(24.8%) 등 주요 선진국은 물론 러시아(23.1%), 브라질(19.3%) 등 주요 신흥국도 두 자릿수로 올랐습니다. 한국 증시에선 외국인이 지난달 이후 4조원 넘는 물량폭탄을 던지며 지수하락을 이끌고 있습니다. 기업 실적 악화에 비용부담을 가중시키는 정책들, 북한 리스크 확대 등이 주요 이유로 꼽힙니다. 한국증시, 탈출구는 없는 걸까요. 2. "동창리서 중대한 시험 성공" ICBM 카드까지 흔드는 北 (1면, 5면) 북한은 지난 ...

    모바일한경 | 2019.12.08 17:59 | 차병석

  • thumbnail
    기업 절반 "내년 긴축경영"

    ... 무엇 때문에 어려워질지에 관한 질문에 33.4%가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 친(親)노동정책을 꼽았다. 내수 부진(29.1%)과 대외 여건 불확실성(16.8%), 기업 규제 강화(10.3%)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기업들의 내년 경영실적 전망도 어두웠다. 응답 기업의 48.5%는 내년 영업이익이 올해보다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와 비슷할 것이라는 기업은 36.3%, 올해보다 늘 것이라는 기업은 15.2%에 그쳤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

    한국경제 | 2019.12.08 17:29 | 도병욱

  • thumbnail
    글로벌 증시 다 웃는데…한국만 '왕따'

    ... 사우디아라비아(0.4%) 인도네시아(-3.0%) 두 곳뿐이다. 같은 기간 코스닥지수는 6.3% 떨어지며 최악의 성적을 냈다. 외국인이 지난달 이후 5조원이 넘는 ‘물량폭탄’을 던지며 지수 하락을 이끌었다. 기업 실적 악화가 가장 큰 요인이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올해 유가증권시장 상장사의 주당순이익(EPS) 감소율은 33.7%로 주요국 가운데 감소폭이 가장 크다. 기업 비용 부담을 늘리는 정책적 요인도 투자자 이탈을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

    한국경제 | 2019.12.08 17:23 | 강영연/임근호

  • thumbnail
    스마트폰 '눈싸움' 잘하네…'어깨 펴고' 다니는 삼성전기·LG이노텍

    ... 1123억원이던 광학솔루션사업부 영업이익은 작년 217억원을 기록했다. 올해는 3200억원대로 뛸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2016년 전체의 49.5%를 차지했던 매출 비중은 올해 65% 가까이 치솟을 것으로 예상된다. 멀티 카메라 채택으로 실적 증가 카메라모듈은 렌즈를 통과한 빛을 이미지 센서를 통해 전기 신호로 바꿔 디스플레이에 전송하는 부품이다. 삼성전기와 LG이노텍은 이미지센서는 삼성전자 소니 등에서 공급받고 렌즈 등은 자체 제품을 써 카메라모듈을 제조하고 있다. 삼성전기의 ...

    한국경제 | 2019.12.08 17:10 | 황정수/정인설

  • thumbnail
    내년 실적 턴어라운드株 잡아라…"한전·대한항공 찜"

    2019년이 한 달도 채 남지 않았다. 올해 ‘주식 농사’를 되돌아보고 내년을 준비해야 할 시점이 됐다. 전문가들은 “내년 실적 전망을 꼼꼼히 따져보고 턴어라운드가 기대되는 종목 위주로 포트폴리오를 짜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 및 코스닥시장 상장 300개사의 내년 영업이익 컨센서스(3곳 이상 증권사 전망치 평균)는 총 169조8037억원으로, 올해 전망...

    한국경제 | 2019.12.08 15:43 | 오형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