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20 / 18,2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Premium 올 하반기 산업별 신용등급 '기상도' 살펴보니

    ... 일단 항공 산업입니다. 코로나19의 국내외 확산이 지속되면서 항공 업황의 침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수급 불균형으로 인한 단기적인 화물 실적 호전에도 불구하고 저조한 여객 수요로 인해 실적 악화는 불가피한 상황이죠. 정부의 긴급 지원 등으로 단기적인 유동성 위험은 줄었지만 높아진 업황 변동성과 부진한 영업실적 전망, 계열사 부담을 고려하면 여전히 신용등급 하향 조정 압력이 거셉니다.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 산업도 마찬가지입니다. 완성차 업체와 상위 자동차 ...

    모바일한경 | 2020.07.19 14:16 | 김은정

  • thumbnail
    증권사 순이익, 1분기 대비 700%↑

    ... 대폭 증가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개인 투자자들의 주식 열풍으로 증시 거래대금이 급증한 것이 2분기부터 실적에 본격 반영됐기 때문이다. 14일 신한금융투자는 개인투자자가 많이 찾은 키움증권, 삼성증권, NH투자증권, 미래에셋대우증권, ... ‘개미’들의 행보가 본격적으로 2분기에 반영되면서 거래대금이 급증했다는 분석이다. 2분기 실적 호전 전망에 키움증권 미래에셋대우를 비롯한 증권주는 최근 상승 흐름을 타고 있다. 임희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한국경제 | 2020.07.14 17:16 | 박재원

  • thumbnail
    권광석 "건전성 영향 최소화 관건…비대면으로 코로나 파도 넘는다"

    ... "코로나19 대출은 우량 차주를 대상으로 해 아직 건전성을 우려할만한 수준은 아니다"면서도 "실적 저하의 영향을 최소화하려면 자산관리 분야를 고도화하고, 비대면 경쟁에서 이기는 게 관건"이라고 말했다. ... 설명해주신다면. "코로나19 여파로 저성장, 저금리 국면이 고착화하고 있습니다. 은행업 대내외 환경도 호전되기 힘들 것으로 봅니다. 기준금리 인하로 영업이익이 줄 것이고, 코로나19 여신지원에 대한 충당금 증가도 변수가 ...

    한국경제 | 2020.07.06 09:30 | 김대훈/정소람

  • thumbnail
    어닝시즌 개막…외국인은 이미 실적개선주 베팅

    7일 삼성전자의 잠정실적 발표를 기점으로 주식시장은 올 2분기 어닝시즌에 돌입한다. 2분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집중적인 타격을 받은 분기여서 실적 발표 기간 동안 주가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 실제로 2분기 유가증권시장 주요 상장사의 영업이익이 지난해보다 20% 넘게 줄어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외국인 투자자들은 최근 국내 증시에서 셀트리온, 카카오, SK하이닉스, CJ제일제당 등 2분기 실적 개선 기대주를 집중적으로 ...

    한국경제 | 2020.07.05 16:34 | 설지연

  • thumbnail
    연료용 수소가스 대기업에 공급…업계 유일 상장사 풍국주정 주목

    코로나19로 인한 각국의 경기 부양책이 전개되면서 시장은 유례없는 호황을 누리고 있다. 실물 경기가 호전되지 않는 상황에서 주식시장만의 상승에는 무리가 따를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충분한 유동성을 감안한다면 추가 ... 일진다이아도 관심을 모은다. 이 회사의 자회사가 수소탱크와 매연저감장치를 생산하고 있는데, 각국의 친환경 정책에 맞춰 실적이 개선될 가능성이 높다. 특히 수소탱크는 자회사인 일진복합소재가 현대자동차에 독점 납품하고 있다. 현대차는 올해 ...

    한국경제 | 2020.06.14 15:30

  • 위기의 패션업계…상장사 절반이 '적자 수렁'

    ... 브랜드를 보유한 신성통상은 올 1분기 68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까스텔바작 SG세계물산 형지I&C 배럴 에스티오 쌍방울 등도 적자로 돌아섰다. 호전실업 한세엠케이 인디에프 등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1분기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패션업계 "수출상황 최악…2분기 실적이 더 걱정된다" 상장사 절반이'적자 수렁'…대기업도 간신히 적자 면해 패션기업들이 코로나19 위기에 신음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0.05.17 17:45 | 안재광/노유정

  • thumbnail
    건설 불황에도 '깜짝 실적'…가구株의 재발견

    악재로 여겼던 ‘코로나 사태’에도 가구업체들이 깜짝 실적을 내고 있다. ‘집콕’ 기간이 길어지자 그간 참아왔던 집 꾸미기 욕구가 폭발한 덕분이라는 분석이다. 소파, 침대부터 ‘집밥’을 위한 주방가구까지 교체 수요가 발생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2분기는 물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종식 후에도 실적이 계속 좋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가구업체 주가도 강세다. 집콕 효과 확인되자 ...

    한국경제 | 2020.05.12 17:29 | 박재원

  • thumbnail
    코로나로 밀린 중소형 뮤지컬, 5~6월 개막 봇물

    ... 위기가 불거지고 대작도 연이어 개막해 관람권 판매가 쉽진 않다”며 “하지만 더 이상 미루기 어려워 상황 호전을 기대하며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스트컴퍼니의 ‘6시 퇴근’은 오는 22일부터 7월 26일까지 서울 대학로 고스트씨어터에서 공연된다. 회사로부터 매출 실적이 저조하면 팀이 해체된다는 통보를 받은 한 제과회사 직원들의 이야기다. 나를 잊고 살아가는 직장인들이 자기 정체성과 꿈을 찾아가는 ...

    한국경제 | 2020.05.12 17:24 | 김희경

  • thumbnail
    전기차株 투자…LG화학보다 현대차가 낫다?

    ‘전기차 대장주’ 하면 미국에서는 테슬라, 한국에서는 LG화학과 삼성SDI를 떠올린다. 테슬라 주가가 오른 다음날 LG화학과 삼성SDI 주가도 어김없이 오른다. 두 회사 주가는 올해 이미 저점 대비 54%씩 올랐다. 배터리가 전기차 시장의 주도권을 잡을 것이라는 기대가 반영된 것이다. 최근 배터리 관련 업체 주가가 폭등하자 주식시장에서는 현대자동차를 얘기하기 시작했다. 이미 주가가 큰 폭으로 오른 배터리주와 비교해 주가 ...

    한국경제 | 2020.05.08 17:24 | 고재연

  • thumbnail
    "덜 오른 저평가株 '톱픽'은 KT"

    ... 들고 있을 만한 종목이 뭐가 있냐고 물었다. 그는 고민 없이 KT를 꼽았다. 배당을 많이 하고, 코로나19로 인한 실적 악화 우려가 적으며, 신임 최고경영자(CEO)인 구현모 사장에 대한 시장 기대가 크다는 게 근거였다. KT는 그동안 ... 유통망에서는 불법 보조금이 재등장했다는 소식까지 나오고 있다. 김희재 대신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상황 호전 이후 보복적 소비를 기대한 통신사들의 마케팅 과열은 실적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전범진 ...

    한국경제 | 2020.05.07 17:26 | 전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