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232,7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자산운용사 절반 1분기 '적자 쇼크'

    코로나19와 라임펀드 환매 중단 사태 등 악재가 겹치면서 국내 자산운용사의 올해 1분기 실적이 크게 악화됐다. 주요 운용사 대부분이 하락장에서 펀드 성과보수와 일임 수수료가 크게 줄었지만, 대체투자 성과에 따라 희비가 엇갈리기도 했다. 25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올 1분기 자산운용사 282곳의 순이익은 총 1856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분기(3043억원)보다 38.9% 줄었다. 최근 5년간 가장 저조한 실적이었다. 적자를 기록한 운용사도 ...

    한국경제 | 2020.05.25 17:43 | 설지연

  • thumbnail
    신한·하나금융 ' 의기투합 '…금융지주사끼리 처음 손잡았다

    ... 중반으로 떨어졌기 때문이다. 조금씩 성과도 나타나기 시작했다. 신한금융은 지난 1분기 기록한 9324억원의 이익 중 890억원을 해외에서 올렸다. 하나금융도 1분기 순이익 6570억원 중 1133억원을 해외에서 올려 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하지만 금융 선진국에 비하면 아직 가야 할 길이 멀다. 영국 스탠다드차타드은행은 지난해 올린 152억7100만달러(약 19조원)의 순이익 중 약 47%인 77억6000만달러(약 9조6000억원)를 해외에서 벌어들였다. ...

    한국경제 | 2020.05.25 17:41 | 김대훈/정소람/송영찬

  • thumbnail
    [단독] "근로자다…아, 아니다" 대법, 2주 만에 '정반대 판결'

    ... 전망도 나온다. 대법, 채권추심원 근로자성 다르게 해석 그동안 법원 판례에서 근로기준법상 근로자성을 판단하는 기준은 △내부 전산시스템을 이용하게 하는 등 업무의 종속성이 있는지 △책임자의 지휘·감독이 있었는지 △실적 관리나 교육을 했는지 등으로 굳어져 왔다. 채권추심원을 근로자로 인정한 판결은 사업장의 근로 조건 등이 이 같은 요건에 충족된다고 봤다. 하지만 또 다른 판결은 같은 기준을 놓고도 2주 만에 전혀 다른 해석을 내놓았다. 채권추심원들은 ...

    한국경제 | 2020.05.25 17:39 | 남정민

  • thumbnail
    오익근 대신증권 대표 "국내외 리츠 상장 적극 추진하겠다"

    ... 메리츠증권에 이은 3위다. 오 대표는 “그동안 안전자산 위주로 자기자본 투자를 한 데다 부동산 대체투자 등으로 수익원을 다변화한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자회사 대신저축은행과 대신F&I가 올 1분기에 건실한 실적을 올린 영향도 있었다. 대신저축은행은 확실한 담보를 내세운 기업금융 위주의 영업을 해온 덕에 위험(리스크)을 높이지 않으면서도 수익성을 제고했다. 대신F&I가 하는 부실채권 사업은 경기가 안 좋을 때 시장이 활성화되기 때문에 ...

    한국경제 | 2020.05.25 17:35 | 양병훈/한경제

  • thumbnail
    코스닥 랠리에 중소형株 펀드 '기지개'

    ... ‘신영마라톤중소형주’펀드는 올 들어 각각 -8.53%, -11.90%를 기록했다. 한 자산운용사 대표는 “가치투자를 표방하는 펀드들은 통상 주가수익비율(PER)이나 주가순자산비율(PBR) 등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수준) 지표를 활용해 투자 유니버스를 구성하고, 그 안에서 종목을 선택하는 방식으로 투자한다”며 “이들이 당장의 실적보다는 미래 성장성에 대한 기대를 바탕으로 급등하는 IT 소프트웨어업종을 비롯한 성장주를 ...

    한국경제 | 2020.05.25 17:34 | 전범진

  • thumbnail
    나경수 "SK 친환경 화학제품 비중 5년 뒤 70%로"

    ... 사회적 가치 동시 추구 △기술 기반의 폐플라스틱 재활용 사업 역량 확보 등을 제시했다. 또 관련 기술개발 투자와 인수합병(M&A) 등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나 사장은 “‘그린 딥체인지’는 눈앞의 실적을 넘어 기업의 미래 생존을 담보하고 가치를 더욱 높이는 근본적 방안”이라며 “새로운 그린 패러다임을 주도하는 친환경 사업 분야의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

    한국경제 | 2020.05.25 17:28 | 김재후

  • thumbnail
    中企 공동구매 보증 올해 처음 1000억 넘을 듯

    ... 안에 기업은행에 구매 대금을 상환한 후 다시 공동구매를 신청할 수 있는 회전성 상품이다. 보증 규모는 2018년 600억원에 그쳤으나 지난해 900억원에 이어 올해 1320억원으로 증가했다. 이 제도를 활용한 중소기업들의 공동구매 실적도 해마다 늘어나는 추세다. 2018년에 도입된 이 방식을 통해 지금까지 538개 중소기업이 2213억원 규모의 공동구매를 추진했다. 중기중앙회에 따르면 경기인쇄조합은 종이 구매를 통해 연 5%의 원가 절감 효과를 얻고 있다. 광주식자재공급업조합도 ...

    한국경제 | 2020.05.25 17:02 | 이정선

  • thumbnail
    미래아이앤지 수주공시 - SUMMIT Subscription 계약 25.4억원 (매출액대비 33.97%)

    ... 33.97% 수준이다. 이번 계약의 기간은 2020년 06월 01일 부터 2027년 05월 31일까지로 약 6년 11개월이다. 한편 이번 계약수주는 2020년 05월 22일에 체결된 것으로 보고되었다. 수주 공시는 향후 기업의 실적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계약의 규모, 계약 기간 등에 대해서 주의 깊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 특히 수주 공시가 늘어나는데 주가는 움직이지 않는다면 매수 관점에서 접근해 볼 수도 있다. 한경로보뉴스 이 기사는 한국경제신문과 ...

    한국경제 | 2020.05.25 16:59 | 한경로보뉴스

  • thumbnail
    '꼰대인턴' 병맛 매력에 빠지다

    ... 통쾌한 복수극을 담은 작품. '꼰대'라 불리는 사람들이 결국 우리가 될 것이라는 메시지와 함께 세대와 세대 간의 어울림을 그리고 있어 현실 직장 이야기를 통한 공감을 기대케 하는 드라마다. 극 중 라면회사의 최고 실적을 자랑하는 가열찬(박해진) 부장은 인턴 시절 자신을 고난의 구렁텅이에 빠뜨렸던 상사 이만식(김응수)을 시니어 인턴으로 맞으면서 두 남자의 좌충우돌 복수기가 시작된다. 21일 방송된 3~4회에서는 인턴 3인방의 회사 적응기가 시작되며 ...

    HEI | 2020.05.25 16:56 | 김소연

  • thumbnail
    4월 면세점 매출 9867억…4년 만에 1조원 깨졌다

    ... "4월 국내 면세점의 달러 기준 외국인 매출은 7억9000만달러로 지난해 4월보다 46% 쪼그라들었다"며 "중국인 입국자수가 99% 추락한 3935명에 그쳤다"고 전했다. 따라서 면세점 관련 기업의 올 1분기 실적이 코로나19 쇼크(C쇼크)로 타격을 입은 데 이어 2분기에도 부진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신라면세점을 운영하는 호텔신라는 올해 1분기 20년 만에 첫 분기 영업적자를 냈다. 국내 1위 롯데면세점을 운영하는 호텔롯데 역시 ...

    한국경제 | 2020.05.25 16:54 | 오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