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3441-233450 / 482,7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심층분석]IT株, 반등 신호탄 쐈다?

    ... 분위기가 바뀌는 걸 먼저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시계를 중장기로 넓히면 최근 주가 약세를 저점 매수 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조언이다. 박영주 우리투자증권 연구위원은 "IT주의 상승은 급락분에 대한 기술적 반등에 더해 하반기 실적에 대한 눈높이가 낮아진 것을 반영한 결과"라며 "실적우려에 대한 부분은 이미 주가에 다 반영됐다"고 판단했다. 박 위원은 "IT업종 전반에 대한 전망을 긍정적인 입장으로 변경했다"며 "하반기를 놓고 봤을 때 시장 대비 웃도는 상승률을 ...

    한국경제 | 2011.06.21 00:00 | chs8790

  • "외국인 환자 의료분쟁도 대비해야"

    ... 보건소장과 부산권의료산업협의회, 외국인 환자를 유치한 의료기관 종사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의료분쟁 설명회를 개최했다. 진흥원은 의료분쟁 예방 및 해결방안, 외국인 환자를 위한 친화적 환경 조성방안, 우수 유치기관 사례, 지난해 유치실적 및 분석에 대해 설명했다. 특히 이날 설명회에서는 의료사고 피해구제와 의료분쟁 조정에 관한 법률을 설명하고 배상책임보험과 공제회에 대한 소개가 집중됐다. 진흥원은 이날 부산을 시작으로 22일 광주, 28일 서울에서 각각 설명회를 개최한 ...

    연합뉴스 | 2011.06.21 00:00

  • 사상최저 '통신주' 살까? 말까?

    ... 증시전문가들은 통신비 인하 이슈로 통신사들의 주가가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고 진단합니다. 김회재 대신증권 연구원 "일단 통신주 주가가 안좋은 이유는 딱 하나라고 보고 있다. 요금인하 이슈가 아직 해결되지 않았다. 지난 4~5년 통신주 실적은 한자리 아니며 마이너스였다. 올해는 스마트폰 공급확대에 따른 데이터 매출 증가로 10% 성장을 기대했다. 하지만 연초부터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요금 인하 이슈 때문에 주가 발목 잡히고 있다. 사상최적 수준까지 내려와 있다." ...

    한국경제TV | 2011.06.21 00:00

  • thumbnail
    이건희 회장, 일본 방문 마치고 귀국 "삼성 쇄신, 1년 걸릴지 2년 걸릴지…"

    ... 훼손됐다" "그룹에 만연한 부정과 비리를 척결해야 한다"며 질책한 뒤 15일 갑작스레 일본으로 떠나 대대적 조직 쇄신과 함께 삼성경영 전반에 걸친 구상을 가다듬기 위한 숙고(熟考) 차원일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이 회장은 이날 경영실적과 관련한 물음엔 "상반기는 조금 떨어졌나 그럴거다"면서도 "하반기는 계획대로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도쿄 경영구상을 묻는 질문에는 "남이 사고 난 곳에서 무슨 구상 같은 걸 하나. 그건 안 된다"며 "늘 만나는 분하고,또 특별히 지난번 ...

    한국경제 | 2011.06.21 00:00 | 김수언

  • 게임하이, 서든어택 기대반 우려반

    ... 높습니다. 이에 넥슨측에서 게임 정보 이전문제를 CJ E&M과 협상 하고 있지만, 아직 고객 게임정보 관련 합의는 불투명 합니다. 김정준 게임하이 대표 "현재 유저DB이전문제가 명확하지 않다. 이것이 어떻게 될지에 따라 7월 실적이 상당히 큰폭으로 달라질 수 있다." 국내외 회원수 3천만명인 온라인 게임 서든어택. 넥슨과 손을 잡고 큰 수익을 기대하고 있지만, 게임 DB이전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이상 '서든어택'의 서비스는 순탄치 않아 보입니다. WOW-TV ...

    한국경제TV | 2011.06.21 00:00

  • 가격 인상에 식품주 '함박웃음'

    ... 주가는 이미 탄력을 받고 있습니다. 롯데제과는 한 주당 160만 원선에서 170만 원선까지 상승했고, 오리온도 비자금 의혹이 무색할 정도로 주가만은 꾸준히 올랐습니다. 시장에서는 가격 인상분이 제대로 반영되는 오는 3분기부터 실적이 더욱 가시화돼 그때까지 주가가 더 오를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박종록 한화증권 책임연구원 "2분기까지 가격을 인상한 업체들은 가격 전가력이 회복되고 이익 안정성이 부각됐습니다. 이에 따라 실적이 3분기부터 개선되면서 주가는 ...

    한국경제TV | 2011.06.21 00:00

  • 국내증시, 기술적 반등 기대…2030선 회복 관심

    ... 2040선 후반까지 상승폭을 확대하기도 했다.그러나 외국인이 장중 순매도로 돌아서면서 하락 반전한 코스피지수는 지지선으로 여겨지던 2030선을 끝내 밑돌았고,2020선 마저도 내줬다.정보기술(IT)주에 이어 화학 관련 기업의 2분기 실적 우려가 부각되면서 지난 3월 23일 이후 처음으로 종가 기준 2030선을 하향 이탈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20일(현지시각) 뉴욕증시 상승은 투자심리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뉴욕증시는 그리스 관련 불확실성이 여전했지만 ...

    한국경제 | 2011.06.21 00:00 | seta1857

  • 지난해 자산운용사, 40%가 적자

    ... 환매가 늘어난데다 자문형랩으로 자금이 이동하면서 운용사들의 사정이 어려워졌습니다. 안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해 전체 80개 자산운용사 중 30개사가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전체의 37%입니다. 이처럼 자산운용사의 실적이 나빴던 이유는 우선 투자자들의 환매가 많았기 때문입니다. 지난해부터 주가가 지속적으로 오르자 차익실현 매물이 쏟아졌습니다. 펀드수탁고가 줄어들면서 수수료 수입이 줄자 자산운용사의 실적도 하락했습니다. 금융계를 휩쓴 자문형 ...

    한국경제TV | 2011.06.21 00:00

  • thumbnail
    [스마트 파워리더 100인 릴레이 인터뷰] (2) "독창성 있으면 삼성·KT 게임도 두렵지 않아"

    ... 때가 되지 않았느냐"고 반문했다. 외형적 성장을 어느 정도 이룬 만큼 새로운 기회를 찾아나서겠다는 것이다. 윤 사장이 1월부터 사령탑을 맡은 네오위즈게임즈는 올 1분기 매출 1477억원,영업이익 338억원으로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63%, 51% 증가한 수치다. 중국에서 동시접속자 수 270만명을 돌파한 1인칭 슈팅게임(FPS) '크로스파이어'와 국내에서 스테디셀러인 '피파온라인2' 등의 흥행 덕분이다. 지난해에는 NHN의 ...

    한국경제 | 2011.06.21 00:00 | 김주완

  • 코스닥, 나흘만에 반등…외인 '사자'

    ... 코스닥 신성장기업이 2% 가까이 밀렸고, 오락·문화, 컴퓨터서비스, 유통 등은 약세를 나타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대부분 올랐다. 네오위즈게임즈를 뺀 시총 1∼10위 종목군이 모두 상승 마감했다. 대륙제관과 유진테크는 실적 개선 기대로 각각 8%, 4%씩 올랐다. 코데즈컴바인은 자회사 피제이리테일 흡수합병 결정에 2%대 강세를 나타냈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선 상한가 11개 등 504개 종목이 상승했다. 하한가 3개를 비롯해 422개 종목이 내렸고, 86개 ...

    한국경제 | 2011.06.21 00:00 | bloom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