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477,1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기업은행 배당성향 29.5%…기재부몫 배당금 2천200억

    ... 배당성향은 29.5%다. 배당금 총액과 배당성향 등은 오는 25일 정기 주주총회에서 최종 확정된다. 이에 따라 기업은행의 지분 59.2%를 가진 최대주주 기획재정부가 가져가는 배당금은 2천208억원이 될 전망이다. 2019년도 실적에 대해 기재부가 가져간 배당금 1천662억원보다 약 550억원 늘어나는 것이다. 이는 2018∼2019회계연도에 실시했던 차등 배당을 이번에는 실시하지 않기로 했기 때문이다. 기업은행은 2019회계연도에는 일반주주에게는 1주당 ...

    한국경제 | 2021.03.04 17:52 | YONHAP

  • thumbnail
    한국 車시장 '빅4'는 현대·기아·벤츠·BMW

    ... 상황에서 제너럴모터스(GM)와 르노 등이 한국에서 철수할 수 있다는 소문까지 수시로 나왔다. 쌍용차는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가 더 이상 투자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면서 미래가 불투명한 상태다. 앞으로 수입 빅2와 중견 3사의 판매 실적이 더욱 벌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르노삼성과 쌍용차는 아우디(지난달 2362대) 폭스바겐(지난달 1783대) 등 다른 수입차 브랜드에 밀릴 수 있다는 관측까지 나온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04 17:32 | 도병욱

  • thumbnail
    권광석 우리은행장 또 1년만 연임하는 까닭

    ... 속에서도 조직 안정과 내실을 기하고 있는 점 △급변하는 디지털 환경에 신속히 대응하고 있는 점 △영업점 간 협업체계를 도입해 영업력을 강화하고 있는 점 등을 꼽았다. 자추위 측은 “지난해 경영성과가 부진한 상황에서 올해 실적 회복이 중요하다는 점을 감안해 권 행장 임기를 1년 더 연장해 성과를 회복할 수 있도록 최종 후보로 추천했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우리은행의 당기순이익은 1조3632억원으로 전년 대비 9.5% 감소했다. 금융권에서는 권 행장이 ...

    한국경제 | 2021.03.04 17:31 | 정소람/박종서

  • thumbnail
    실적 장세 힘 실릴까…"대형주보다는 '이곳'에 돈 몰릴 것"

    국내 상장사의 올해 영업이익 전망치가 꾸준히 상향 조정되고 있다. 사상 최대 실적을 낼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하지만 산업별 온도차는 분명하다. 증권과 보험 등 금융 업종은 몇 달 만에 실적 전망이 급등했다. 반면 조선과 화장품 업종에서는 올 들어 영업이익 전망치가 절반으로 줄어든 종목도 나오고 있다. 유가 및 금리 상승, 증시 호황 등 거시경제 여건 변화가 만들어낸 변화다. 전문가들은 증시가 유동성 장세에서 실적 장세로의 전환을 앞두고 있다며 올 ...

    한국경제 | 2021.03.04 17:29 | 전범진

  • thumbnail
    리튬 소금호수 '잭팟' 재부각…포스코그룹株 동반 강세

    ... 일제히 상승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함께 실물경기 회복 기대가 커지면서 경기민감주에 대한 투자심리가 회복된 영향이다. 여기에 포스코의 아르헨티나 리튬 광산이 원자재 가격 강세로 재평가받으면서 깜짝 호재로 작용했다. 전문가들은 실적 개선세가 받쳐주는 포스코 그룹주의 추가 상승을 점치고 있다. 포스코는 4일 3.34% 오른 30만9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최근 1년 내 최고가다. 올 들어서 13.60% 올랐다. 포스코 주가가 30만원대에 올라선 것은 2018년 ...

    한국경제 | 2021.03.04 17:29 | 고윤상

  • 집콕에 지쳐 밖으로…패션·뷰티업계도 봄바람 타고 판매 '쑥'

    ... 온라인몰 매출이 45% 이상 늘었다”며 “점점 소비심리가 회복되는 걸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신상 효과도 있지만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움츠러들었던 소비심리가 급격히 되살아나고 있는 것 같다”며 “아직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실적이 부진하긴 하지만 바닥은 쳤다는 공감대가 퍼지고 있다”고 말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04 17:20 | 민지혜

  • thumbnail
    현대차-LG, 코나 1조 리콜비 분담 전격합의

    ... 어떻게 나눌지에 대해서는 이견을 보였다. 두 회사는 차질 없는 리콜 실시를 위해 비용 분담에 신속히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분담 비율은 3(현대차) 대 7(LG에너지솔루션) 수준이다. 현대차와 LG화학은 4일 각각 작년 4분기 경영실적을 정정한다고 공시했다. 리콜에 필요한 비용을 충당금 형식으로 쌓으면서 영업이익 규모가 줄었다. 현대차는 작년 4분기 영업이익을 1조6410억원에서 1조2544억원으로 정정했다. LG화학은 6735억원에서 1185억원으로 조정했다. ...

    한국경제 | 2021.03.04 17:19 | 도병욱/안재광

  • '눈먼 돈' 재택근무 지원금에 혈세 줄줄

    ... 과정에서 작업용 컴퓨터의 인터넷주소(IP) 추적을 회피하는 불법도 동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기부는 수사 결과에 따라 선정 취소와 사업비 환수 등 추가적인 행정 제재도 할 계획이다. 중소기업계에선 중기부가 비대면 분야에서 실적을 내기 위해 지원책을 성급하게 추진하다 보니 심사가 졸속으로 이뤄져 국민 혈세를 낭비하게 됐다는 의견이 나온다. 특히 8만 곳이라는 목표를 맞추기 위해 비대면 바우처가 필요없는 곳까지 억지로 끼워넣은 것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된다. ...

    한국경제 | 2021.03.04 17:16 | 안대규

  • thumbnail
    '더현대서울' 하루 102억 잭팟…"1년간 생각도 못 해본 숫자"

    ... 개장과 함께 기록을 썼다. 첫 번째 맞은 일요일(2월 28일)에 하루 매출 102억원을 찍은 것. 현대백화점그룹 창립 이후 단일 매장 하루 최고 기록이다. 매출로 업계 1위인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조차 크리스마스 성수기 때나 간혹 내던 실적이다. 유통업계 전문가들은 “지난해 1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후 1년 동안 생각도 못 해본 숫자”라며 “소비가 살아나고 있음을 보여주는 획기적 사건”이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3.04 17:13 | 박동휘/김보라/민지혜

  • 공공기관도 ESG가 대세…온실가스 감축 실적 등 공시해야

    ... 비재무적 요소를 말하며, 최근 민간 기업 사이에서 ESG 기반 투자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ESG와 관련된 공공기관 공시 항목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안전·환경 부문에서는 녹색제품 구매 실적과 온실가스 감축 실적 등 공시 항목을 신설했다. 각 기관의 환경 보호 노력과 결과를 공개함으로써 친환경 사업 확대를 유도하기 위해서다. 공공기관들은 올해부터 본격 시행되는 안전관리등급제에 맞춰 안전경영책임보고서도 공시해야 한다. 안전관리등급제는 ...

    한국경제 | 2021.03.04 17:13 | 서민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