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6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오의 프리뷰] '1승1패' LG-키움, 위닝시리즈 향방은?

    ... 강우콜드로 무승부를 거둔 가운데, 롯데가 6연승 재도전에 나선다. 허벅지 부상으로 빠져있던 샘슨의 복귀전, 두산은 처음 만나는 샘슨이다. 플렉센 대체 선발 이승진은 시즌 두 번째 선발 마운드에 오른다. 지난 삼성전에서는 3이닝 4실점을 했으나 김태형 감독에게 합격점을 받았다. 다만 계속해서 내리는 비로 경기 개시는 지켜봐야 할 전망이다. 문학 ▶ 삼성 라이온즈 (원태인) - (핀토) SK 와이번스 전날 강우콜드로 SK가 행운의 승리를 챙기며 8연패를 끊었다. ...

    한국경제 | 2020.08.09 12:38 | 조은혜 기자(eunhwe@xportsnews.com)

  • thumbnail
    롯데, 돌아오는 샘슨에게 기대하는 '2017년 린드블럼'

    ... 불과했다. 부상에서 돌아오는 샘슨이 롯데가 기대했던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면 롯데는 2017년의 기억을 다시 소환할 수 있다. 일단 전망은 긍정적이다. 샘슨은 지난 2일 NC 다이노스 2군과의 경기에서 3이닝 3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으로 마지막 점검을 깔끔하게 마쳤다. 직전 1군 등판이었던 지난달 21일 인천 SK전에서는 체인지업을 가미하는 등 구종 레퍼토리에도 변화를 줬다. 샘슨이 직구 스피드가 살아나고 구종도 다양해져 매 경기 퀄리티스타트를 해준다면 상승세에 ...

    한국경제 | 2020.08.09 09:48 | YONHAP

  • thumbnail
    터커 추격 홈런·유민상 역전 2루타…KIA, NC에 뒤집기(종합)

    ... 불을 껐다. NC는 9회초 선두타자 김준완이 볼넷으로 출루했으나 나성범이 삼진, 양의지는 병살타를 치고 말았다. NC 라이트는 KBO리그 데뷔 후 가장 긴 7회까지 던지며 탈삼진 8개를 뽑았으나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하고 3실점 해 패전투수가 됐다. 고척 스카이돔에서는 키움 히어로즈가 선발투수 에릭 요키시의 호투와 박병호의 홈런포에 힘입어 LG 트윈스를 5-1로 꺾었다. 키움은 3회말 2사 만루에서 이정후가 2타점 우전 적시타를 날려 기선을 잡았다. ...

    한국경제 | 2020.08.08 21:33 | YONHAP

  • thumbnail
    손혁 감독 "요키시, 마운드 지켰다" [고척:코멘트]

    ...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팀 간 시즌 11차전에서 5-1로 이겼다. 올 시즌 전적은 80경기 47승 33패가 됐다. 선발 투수 에릭 요키시는 6이닝 동안 투구 수 74개 던지면서 4피안타 1탈삼진 2볼넷 무실점으로 시즌 10번째 승리를 거뒀다. KBO리그에서 2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다. 공수 모두 뛰어났다. 그중 2타점 결승 적시타 주인공 이정후, 2안타 2득점을 기록하는 박준태가 결정적 홈 보살 플레이로써 LG 추격을 뿌리쳤다. 아울러 ...

    한국경제 | 2020.08.08 21:26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LG 울린 키움의 '택배 송구'…"한 점도 주기 싫었다"

    키움 히어로즈가 보여준 두 번의 '택배 송구'가 LG 트윈스를 울렸다. 키움은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홈 경기에서 LG를 5-1로 꺾었다. 에릭 요키시의 6이닝 무실점 역투와 박병호의 쐐기 2점 홈런도 승리를 이끌었지만, 내·외야를 가리지 않는 키움의 견고한 수비가 더욱 빛난 경기였다. 요키시는 1회초 1사 2루에서 채은성에 안타를 맞았다. 주자는 발 빠른 오지환이었기 때문에 실점 위기였다. 그러나 중견수 박준태의 정확한 ...

    한국경제 | 2020.08.08 21:16 | YONHAP

  • thumbnail
    '고경민 극장골+후반 3골' 경남, 대전에 3-2 역전승

    ... 2연승을 달성한 경남은 승점 19를 기록, 전남 드래곤즈(승점 19)와 어깨를 나란히 했지만 다득점 원칙에서 앞서 7위에서 4위로 점프했다. 전남은 4위에서 5위로 한 계단 내려섰다. 반면 선두 탈환을 노렸던 대전은 후반에 3실점으로 무너지며 다잡은 승리를 놓치고 2위로 제자리걸음을 했다. 전반전은 대전의 행운이 따랐다. 대전은 전반 20분 김승섭의 오른쪽 코너킥 상황에서 이지솔의 머리를 맞은 볼이 수비에 가담한 경남 공격수 룩의 몸에 맞고 굴절돼 자책골이 ...

    한국경제 | 2020.08.08 21:13 | YONHAP

  • thumbnail
    '전력 질주' SK 신인 최지훈 "오늘은 밥값 했네요"

    ... 타격코치님, 선배들과 '오늘은 문승원 선발로 나오니 더 집중하자'고 이야기했다"며 "문승원 선배가 승리를 챙기는 데 도움이 된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7월 6경기에서 승리 없이 4패만 당했던 문승원은 이날 5이닝 5피안타 2실점으로 시즌 3승(7패)째를 챙겼다. 최지훈은 2득점으로 문승원의 승리를 지원했다. 최지훈은 "어제 경기 뒤에 한동민 선배가 나를 포함한 후배들에게 밥을 사주시면서 '잘하고 있으니까, 편하게 하라'고 격려해주셨다. 선배께 감사 인사도 ...

    한국경제 | 2020.08.08 21:07 | YONHAP

  • thumbnail
    잘 버틴 문승원, 44일만에 승리 추가…강우콜드 완투승 행운까지

    ... 보낸 문승원(31·SK 와이번스)에게 8월 첫 등판에서 행운이 찾아왔다. 문승원은 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을 5피안타 2실점으로 막았다. 이날 경기는 굵어진 빗줄기 때문에 6회초가 시작되기 전 강우 콜드게임으로 선언됐다. 문승원의 빗속 역투 속에 SK는 4-2로 승리하며 8연패 늪에서 벗어났다. 문승원도 개인 4연패에서 탈출했다. 문승원은 6월 ...

    한국경제 | 2020.08.08 20:51 | YONHAP

  • thumbnail
    LG '내일은 우리가 이긴다'[포토]

    [엑스포츠뉴스 고척, 김한준 기자] 8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키움이 6이닝 무실점 호투를 기록한 요키시와 투런 홈런을 날린 박병호에 힘입어 LG에 5:1 승리를 거두며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경기종료 후 LG 선수들이 인사를 위해 그라운드로 나오고 있다. kowel@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0.08.08 20:44 | 김한준 기자(kowel@xportsnews.com)

  • thumbnail
    박병호 '내일도 홈런 보여드릴게요'[포토]

    [엑스포츠뉴스 고척, 김한준 기자] 8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키움이 6이닝 무실점 호투를 기록한 요키시와 투런 홈런을 날린 박병호에 힘입어 LG에 5:1 승리를 거두며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이날 경기에서 승리한 키움 손혁 감독이 박병호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kowel@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0.08.08 20:43 | 김한준 기자(kowel@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