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9031-69040 / 69,2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실종 여교사 찾는데 현상금 3백만원 걸어... 여교사 딸

    유럽 선진국등에서 고급인재 양성의 성공적인 사례로 각광을 받아 온 ''대학-연구기관 협동 고급인재 양성과정''이 우리나라에서도 선을 보이게 됐다. *** 과기연과 고려/연세대간 약정서 체결 ***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과 고려대 및 연세대는 설치에 관한 상호협력약정서를 지난 5월17일과 6월1일 각각 체결했으며 11월8일 문교부의 공식인가를 받음으로써 91학년부터 신입생을 선발하게 된다. 이 협동연구 과정은 1차적으로 고려대및...

    한국경제 | 1990.11.17 00:00

  • 전농, 추수대동제 강행방침 밝혀

    김미정양(14.A중1년)이 살해돼 화성부녀자연쇄피살사건의 피해자가 모두 9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지난해 7월에도 이번에 살해된 김양의 이웃에 살던 여국교생이 실종됐으나 경찰이 이를 단순 실종사건으로 처리,수사를 끝낸 사실이 밝혀졌다. *** 청바지.책가방 인근서 발견,단순실종 처리 *** 주민들에 따르면 지난해 7월7일 낮12시30분께 학교수업을 마치고 귀가하던 김현정양(당시 8세.병점국교 2년.태안읍 능4리520)이 실종된후 6개월만인 ...

    한국경제 | 1990.11.17 00:00

  • 내년 임금인상폭 놓고 노,사,정 견해 맞서

    실종된지 15일째 되는 의정부 금오국교 여교사 임옥순씨(59)의 딸 이명숙씨(32.경북 경주시 노동동165의5)는 17일 임교사를 찾아주는 사람에게 3백만원의 현상금을 주기로 하고 임교사의 사진이 담긴 수배전단 1천장을 제작, 전국 각 경찰에 배포했다. 이씨는 "어머니를 본 사람이나 소재를 아는 사람이 있으면 수사본부가 설치된 경기도 의정부경찰서나 임교사의 집으로 전화(0351-3-3006번)연락을 해 줄 것"을 바라고 있다.

    한국경제 | 1990.11.17 00:00

  • 필리핀, 태풍강타 270여명 사망

    필리핀 중남부를 강타한 태풍 마이크호로 지금까지 최소한 2백70명이 사망하고 1백30여명이 실종됐으며 주민 약 1백만명이 가옥을 잃는등 수백억 달러의 재산피해를 냈다고 재난구호기관들이 16일 밝혔다. 최대 시속 1백65 로 금년 필리핀을 강타한 태풍중 가장 강력한 것으로 알려진 마이크호는 지난 13일 비사얀 제도 및 민다나오섬 일대에서 7만8천여채의 가옥과 77 척의 선박을 파괴했다. 필리핀 민방위청(OCD), 사회복지부, 필리핀적십자사등의 ...

    한국경제 | 1990.11.17 00:00

  • 실종 여교사 피살추정 수사력 집중...서울대병원서 황씨만나

    50대 여고사 실종사건을 수사중인 경찰은 실종된 임옥순교사 (59.여)가 실종된지 13일째인 15일까지 연락이 없는 점으로 미루어 임씨가 피살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실종된 3일 전후한 임씨의 행적을 찾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경찰은 지난 8일 교통사고로 숨진 황인창씨가 임씨에게 전세금 인상분 2천만원을 주기로 했으나 황씨 자신이 사기 등의 혐의로 수배돼 도피생활을 해왔고 자신이 운영하는 남서울 관광(주)이 경영난을 겪어 2천만원을 ...

    한국경제 | 1990.11.16 00:00

  • 여교사 실종사건, 빚독촉에 유인/살해추정

    치안본부는 15일밤 전국 시단위이상 지역의 유흥가등 청소년선도 보호구역 1백22개소에 대한 특별단속을 벌여 1천7백59명을 적발, 79명은 즉심에 넘기고 1천3백81명은 현장에서 귀가시키는 한편 나머지는 보호자에 인계하거나 통보했다고 16일 밝혔다. 단속내용을 보면 음주.흡연이 8백66건(49.2%)으로 가장 많았고 싸움.소란행위 2 백39건(13.6%),성인유기장출입 25건,남여혼숙 1건,기타 6백28건이었다. 치안본부는 또 청소...

    한국경제 | 1990.11.16 00:00

  • 태풍 마이크호 필리핀 강타...110명 사망/140명 실종

    최대 시속 2백40KM의 강력한 태풍 마이크호가 필리핀 전역을 휩쓸면서 14일 현재 최소한 1백10명이 사망하고 1백40여명이 실종됐다. 이번 태풍은 마닐라에 이어 필리핀 두번째의 산업 및 교통 중심지인 세부시와 네그로스 옥시던털 지방을 집중 강타, 수억달러어치의 사탕수수 농장에 심한 피해를 냈으며 최소한 47척의 화물선과 여객선을 침몰시켰다. 마닐라에서 무선으로 연결된 토마스 오스메나 세부시 시장은 세부시는 전기와 전화가 두절되고 식수가 ...

    한국경제 | 1990.11.15 00:00

  • 여교사 실종사건 수사 답보...세입자와의 다른 금전거래등 수사

    강원도 강릉 신혼부부 납치강도사건 현장검중이 15일 하오 3시 강릉시 송정동과 대전동의 속칭 우럭바위 현장에서 실시됐다. 경기도경은 이날 범인들과 피해자가 실제로 참석하지 않은 가운데 이들의 진술내용을 바탕으로 현장검증을 실시, 20여분만에 끝냈다.

    한국경제 | 1990.11.15 00:00

  • 세모, 경일해운 인수

    50대 여교사 실종사건을 수사중인 경기도 의정부경찰서는 15일 실종된 임옥순씨(59.여) 주변 인물에 대한 탐문수사를 벌였으나 이교사가 다른 교사들과의 접촉이 거의 없었던 데다 의정부시 금오동 아파트에서 혼자 기거하다 실 종돼 단서를 찾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또 임씨에게 아파트 전세금을 주기로 한 세입자 황인창씨(49)에 대한 수사에서도 황씨가 사기등 혐의로 수배돼 추락사 전까지 거의 회사에 나타나지 않았고 전화로 업무처리를 해왔으며 ...

    한국경제 | 1990.11.15 00:00

  • 제2차 유엔기상회의 폐막

    필리핀 남부 연안해역에서 7일 페리선이 침몰,승객 1백명가량이 실종됐다고 필리핀 해안경비당국이 8일 밝혔다. 사고 페리선 탄다그호는 승객 1백30명을 태우고 수리가오 델 노르테주의 탄다그 를 출항,마닐라 남동쪽 8백15km지점의 코르테스 인근해역을 항해도중 7일 하오 11시 께 침몰했으며 해안경비대는 현장에서 33명을 구조하고 1구의 시체를 인양했으나 나 머지 96명은 실종됐다고 경비대측은 말했다. 침몰원인등 기타 자세한 사고상황은 밝혀지지 ...

    한국경제 | 1990.11.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