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5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나눔동행] 평생 나눔의 삶…봉사로 '명장' 칭호 얻은 속초 김상기씨

    심장병 치료 지원·장학재단 운영·위기 학생 상담·해외 봉사까지 헌신 "쉽게 돈을 주는 것 대신 삶을 내어줄 때 진정한 변화 찾아와" "30여 년간 그가 실천해온 나눔 실천은 일일이 열거하기 힘들 정도다. " 5년 전 행정자치부(현 행정안전부)가 김상기(당시 61세) 씨에게 국민훈장을 수여하며 했던 말이다. 김씨의 굵직한 봉사를 헤아려보면 우선 1983년부터 심장병, 백혈병, 뇌성마비 등을 앓는 소외계층에게 치료와 수술을 지원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4.18 09:05 | YONHAP

  • thumbnail
    '숨쉴수 없다' 플로이드 살해 경관측 검시관 "사인 불명" 주장

    ... 검시관인 앤드루 베이커 박사는 지난 9일 열린 공판에서 플로이드의 직접적 사인으로 경부압박을 지목했다. 베이커 박사는 이번 사건을 살인으로 규정했다. 쇼빈은 지난해 5월 위조지폐 사용 혐의로 플로이드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그의 목을 무릎으로 9분 29초간 짓눌러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쇼빈 측은 플로이드가 약물복용과 기저질환인 심장병 때문에 숨졌다고 주장해왔다. 최종변론은 다음 주에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WP는 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15 11:48 | YONHAP

  • thumbnail
    '숨쉴 수 없다' 플로이드 부검 검시관 "사인은 제압과 목 압박"

    "약물·심장병은 사망에 기여했지만 직접적 원인은 아냐" 백인 경찰관의 과잉진압으로 숨진 흑인 조지 플로이드의 직접적 사인은 제압과 목 압박 때문이라고 그의 시신을 부검한 검시관이 밝혔다. 미국 미네소타주(州) 헤너핀카운티의 최고검시관인 앤드루 베이커 박사는 9일(현지시간) 열린 전 미니애폴리스 경찰관 데릭 쇼빈에 대한 재판에서 이같이 증언했다. 쇼빈은 지난해 5월 위조지폐 사용 혐의로 플로이드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그의 목을 9분 29초간 무릎으로 ...

    한국경제 | 2021.04.10 09:44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부실 대응' 브라질, 방역수칙 캠페인도 뒷북

    ... 소독과 사회적 거리 두기, 마스크 착용을 강조하는 메시지를 올렸다. 코로나19 초기 대응에 실패했다는 평가를 받는 가운데 사태가 본격화한 지 1년 이 넘어서야 정부 차원의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에 들어간 것이다. 심장병 전문의인 마르셀루 케이로가 보건장관은 지난달 중순 취임 직후 마스크·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을 발표하려 했으나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반대로 미뤄온 것으로 알려졌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그동안 마스크 착용을 거부한 것은 물론 사회적 거리 ...

    한국경제 | 2021.04.10 09:33 | YONHAP

  • thumbnail
    [서태호의 영화로 보는 삶] 나는 존중받고 싶다!

    ... 비대면 환경에서 무인주문 단말기 키오스크 앞에서 침침한 눈과 뒤에 서 있는 젊은이의 눈총으로 자신의 처지가 추락한다. 영화< 나, 다니엘 블레이크(I, Daniel Blake), 2016>에서 한평생 열심히 살아온 주인공이 심장병으로 은퇴 후 살아가야 하는 사회적 환경은 무척 고단하다. 그런 가운데도 자신보다 어려운 이웃을 돕다가 결국 안타깝게 죽게 된다. 고령화 사회의 문제는 복지적인 개선보다도 실버세대들이 자존감을 가지고 급변하는 세상에서 사회의 한 구성원으로 ...

    The pen | 2021.04.06 10:58 | 서태호

  • thumbnail
    [서태호의 영화로 보는 삶] 나는 존중받고 싶다!

    ... 비대면 환경에서 무인주문 단말기 키오스크 앞에서 침침한 눈과 뒤에 서 있는 젊은이의 눈총으로 자신의 처지가 추락한다. 영화< 나, 다니엘 블레이크(I, Daniel Blake), 2016>에서 한평생 열심히 살아온 주인공이 심장병으로 은퇴 후 살아가야 하는 사회적 환경은 무척 고단하다. 그런 가운데도 자신보다 어려운 이웃을 돕다가 결국 안타깝게 죽게 된다. 고령화 사회의 문제는 복지적인 개선보다도 실버세대들이 자존감을 가지고 급변하는 세상에서 사회의 한 구성원으로 ...

    The pen | 2021.04.06 10:58

  • thumbnail
    '코로나 재앙' 브라질 여전히 방역 혼선…주정부 각자도생 모색

    ... 입장을 고수했으며, 이 때문에 WHO 등 국제기구와 보건 전문가들로부터 집중적인 비판을 받았다. 봉쇄 조치를 놓고는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마르셀루 케이로가 보건장관도 견해차를 드러냈다. 지난달 31일 열린 코로나19 위원회 첫 회의에서 심장병 전문의 출신인 케이로가 장관은 마스크 사용과 사회적 거리 두기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행사를 피해야 한다며 봉쇄 필요성을 강조했고, 회의에 참석한 상·하원 의장도 같은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회의 ...

    한국경제 | 2021.04.06 09:05 | YONHAP

  • thumbnail
    임신성 고혈압, 진단 기준 낮추고 처방 권고해야

    ... 여기에 단백뇨, 부종이 나타나면 자간전증(임신중독증)이라고 한다. 임신성 고혈압의 15~25%는 이러한 자간전증으로 변화한다. 미국의 2대 심장 건강 전문학회인 심장협회(AHA: American Heart Association)와 심장병학회(ACC: 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는 2017년 새로운 고혈압 지침을 발표하고 고혈압의 기준을 140/90mmHg에서 130/80mmHg로 대폭 낮추었다. 그러나 미국 산부인과학회(ACOG: ...

    키즈맘 | 2021.04.02 13:20 | 김주미

  • thumbnail
    "임신성 고혈압, 진단 기준 바꿔야"

    ... 부종이 수반되면 자간전증(임신중독증)이라고 한다. 임신성 고혈압의 15~25%에서 단백뇨가 발생하여 자간전증으로 진행한다. 미국의 2대 심장 건강 전문학회인 심장협회(AHA: American Heart Association)와 심장병학회(ACC: 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는 2017년 새로운 고혈압 지침을 통해 고혈압의 기준을 140/90mmHg에서 130/80mmHg로 대폭 낮추었다. 그러나 미국 산부인과학회(ACOG: American ...

    한국경제 | 2021.04.02 10:25 | YONHAP

  • thumbnail
    AMCG, 표준과학硏서 심장질환 진단기술 도입

    ... 박사팀은 2011년에 64채널(64방향에서 자기장 분석)의 심자도 시스템을 상용화하는 데 성공했다. 이후 세계 최초로 90채널의 시스템 개발이 완성 단계에 진입했다. 해외에서는 64채널 이하의 제품이 대부분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심장병은 암에 이어 한국인의 사망 원인 2위다. 그러나 진단기술은 크게 진전되지 못했다. 1903년 개발된 심전도를 기초 진단에 활용하고 있으며, 초음파 컴퓨터단층촬영(CT) 자기공명영상(MRI) 등으로 정밀진단한다. 심전도는 검사에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4.01 16:03 | 한민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