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0,1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창단 이후 최다골' 인천, 성남에 6-0 대승…'탈꼴찌' 성공

    ... 볼을 주춤했고, 전방 압박에 나선 인천 스트라이커 무고사가 재빨리 달려들어 볼을 빼앗았다. 이 과정에서 연제운은 무고사를 넘어뜨렸고, 주심은 곧바로 반칙 휘슬과 함께 연제운에게 옐로카드를 꺼내 들었다. 하지만 비디오판독(VAR) 심판과 의견을 나눈 주심은 직접 모니터를 확인하는 '온 필드 리뷰'를 거쳐 레드카드를 꺼내 무고사의 득점 기회를 막은 연제운의 퇴장을 명령했다. 인천은 전반 11분 아길라르가 투입한 볼을 김준범이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잡아 왼발슛으로 ...

    한국경제 | 2020.09.27 16:09 | YONHAP

  • thumbnail
    '박인혁·정희웅 득점포' 대전, 안산 꺾고 3위 수성

    ... 왼발 슈팅으로 찔러줬고, 골 지역 정면에 있던 박인혁이 오른발로 밀어 넣어 골망을 흔들었다. 당초 오프사이드가 선언됐으나 비디오 판독(VAR) 결과 득점이 인정됐다. 박인혁의 시즌 마수걸이 골. 이 과정에서 김길식 안산 감독이 심판 판정에 강력하게 항의하다 퇴장 명령을 받아 벤치를 떠나기도 했다. 이후 분위기는 대전 쪽으로 기울었다. 후반 36분 이인재의 파울로 정희웅이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주심이 VAR 판독 이후에도 정심을 유지하면서 후반 41분 ...

    한국경제 | 2020.09.27 15:31 | YONHAP

  • thumbnail
    성남 연제운, 인천전 2분 만에 퇴장…K리그1 역대 '최단 시간'

    ... 주춤했고, 전방 압박에 나선 인천 스트라이커 무고사와 재빨리 달려들어 볼을 빼앗겼다. 이 과정에서 연제운은 무고사를 넘어뜨렸고, 주심은 곧바로 반칙 휘슬과 함께 연제운에게 옐로카드를 꺼내 들었다 . 하지만 비디오판독(VAR) 심판과 의견을 나눈 주심은 직접 모니터를 확인하는 '온 필드 리뷰'를 펼친 뒤 옐로카드 대신 레드카드를 꺼내 연제운의 퇴장을 명령했다. 주심은 연제운의 반칙이 없었다면 무고사가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서 득점 기회를 얻을 수 있었다는 ...

    한국경제 | 2020.09.27 14:41 | YONHAP

  • thumbnail
    전국 소방기술 경연대회서 경북소방본부 종합 우승

    ... 분야별 우승자 13명에게는 1계급 특별승진 혜택이 주어진다. 전국소방기술경연대회는 전국 소방공무원과 의용소방대원이 재난 대응 능력을 겨루는 무대로, 1983년 '소방왕 선발대회'를 시작으로 37년간 개최돼왔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선수 323명과 심판 등 최소 인원만 참석했다. 또 경기종목을 축소하고 대회 장소를 분산했으며 하루 참가인원도 제한해 종목별로 2∼3일에 걸쳐 진행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7 12:01 | YONHAP

  • thumbnail
    트럼프·바이든, 29일 '첫 TV토론' 맞짱…“부동층 잡아라” 총력

    ... 토론에 높은 자신감을 나타내던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TV토론을 대선 판도를 바꿀 중요 승부처라고 인식하고 행동할 가능성이 높다. 트럼프 대통령이 저돌적이고 공격적인 태도로 바이든 후보를 몰아붙일 것으로 예상되는 이유다. 이에 바이든 후보는 코로나19 대유행 대응 실패론을 고리로 '트럼프 심판론', '반 트럼프' 진영 규합에 적극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27 11:23 | 김수현

  • thumbnail
    지상 최대의 쇼…트럼프-바이든 29일 첫 TV토론

    ... 바꿀 중요 승부처라고 인식하고 이번 기회를 단단히 별러온 만큼 저돌적이고 공격적인 태도로 바이든 후보를 몰아붙일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후보 역시 코로나19 대유행 대응 실패론을 고리로 트럼프 대통령의 실정을 파고들며 `트럼프 심판론`, 미국의 전통적 가치와 위상 회복을 설파하는 등 `반 트럼프` 진영 규합에 적극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USA투데이의 지난달 28~31일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47%는 트럼프 대통령이 TV토론을 더 잘할 것이라고 답변했고, 바이든 ...

    한국경제TV | 2020.09.27 10:18

  • thumbnail
    트럼프-바이든 29일 첫 TV토론…'숙명의 맞대결' 카운트다운

    ... 바꿀 중요 승부처라고 인식하고 이번 기회를 단단히 별러온 만큼 저돌적이고 공격적인 태도로 바이든 후보를 몰아붙일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후보 역시 코로나19 대유행 대응 실패론을 고리로 트럼프 대통령의 실정을 파고들며 '트럼프 심판론', 미국의 전통적 가치와 위상 회복을 설파하는 등 '반 트럼프' 진영 규합에 적극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USA투데이의 지난달 28~31일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47%는 트럼프 대통령이 TV토론을 더 잘할 것이라고 답변했고, 바이든 ...

    한국경제 | 2020.09.27 10:00 | YONHAP

  • thumbnail
    '경기 종료 휘슬 뒤 PK' 맨유, '골대 불운' 브라이턴에 진땀승

    ... 페널티킥에서 히샬리송이 골망을 흔들어 승리를 확정했다. 로이 호지슨 크리스털 팰리스 감독은 이날 경기가 끝난 뒤 화를 참지 못한 채 "(핸드볼 판정이) 경기를 망쳤다. 정말 용납할 수 없다. 축구에 대한 나의 즐거움을 망가뜨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EPL과 심판들, 감독들이 어떻게 핸드볼 규칙을 적용하는 데 합의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 나는 이 규정으로 이익을 보고 싶지도 않고, 손해를 보고 싶지도 않다"며 거칠게 비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7 09:08 | YONHAP

  • thumbnail
    한국타이어家 형제자매들, 3대 1 경영권 분쟁으로 가나

    ... 그전까지 어떤 방식으로든 의견을 내려고 한다"며 "다만 (청구인과 같은 자격을 갖는) 참가인으로 참여할지, 관계인으로 의견을 낼지는 아직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조 부회장은 앞서 지난달 25일 입장문을 내고 "(아버지) 성년 후견 심판 절차에 가족의 일원으로서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으나 이후로는 뚜렷한 행보를 보이지 않았다. 이번 의견서 제출로 조 부회장의 입장이 보다 분명하게 드러나며 형제간 대결 구도도 선명해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타이어가의 갈등은 지난 ...

    한국경제 | 2020.09.27 06:25 | YONHAP

  • thumbnail
    조국 흑서 저자들 “文, 극단적 사고방식과 결별하지 않아”

    ... 3천부에서 5천부 판매가 목표였지만, 책이 1만부와 2만부를 넘어 12쇄에 7만5천부를 찍으면서 우리 사회에 희망을 느꼈고 많은 위안을 받았다는 말도 전했다. 이들은 앞으로 `조국 흑서` 2탄을 준비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다만 심판자 역할을 하는 시민단체를 만드는 등의 방식을 포함해 각자 위치에서 많은 사람이 권력을 감시하고 비판하는 데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기자간담회 (사진=연합뉴스) 이호규기자 donnie@wowtv.co.kr ...

    한국경제TV | 2020.09.25 1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