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0,9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벤츠·BMW가 '르쌍쉐'보다 더 팔았다…외국계 3사 위기 고조

    수입차 2곳 4월 판매 합계, 처음으로 외국계 3사 합계 추월 외국계 3사 고객 63%가 이탈…75%가 충성고객인 현대차·기아와 대조 한국GM과 르노삼성차, 쌍용차 등 외국계 3사가 고전하는 가운데 수입차 업체인 메르세데스-벤츠와 BMW의 내수 시장 판매 합계가 처음으로 외국계 3사의 내수 판매 합계를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면에도 수입차의 질주가 이어진데다 이른바 '르쌍쉐'로 불리는 외국계 3사가 ...

    한국경제 | 2021.05.09 06:11 | YONHAP

  • thumbnail
    "반도체 수급난도 힘든데"…車업계 올해 임단협도 '산넘어 산'

    ... 르노삼성차 사측은 지난해 790억원대 적자가 발생한 상황에서 노조의 파업으로 생산 차질이 발생해 지난해 말 유럽 수출을 시작한 뉴 아르카나(XM3)의 물량을 제때 공급하지 못하게 될까 우려하고 있다. 기업 회생 절차를 밟고 있는 쌍용차는 올해 임단협을 진행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호근 대덕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올해는 코로나19에 반도체 수급난까지 악재가 겹쳐 회사가 현재 수준의 임금을 유지하는 것만으로도 다행으로 여겨야 하는 ...

    한국경제 | 2021.05.08 06:31 | YONHAP

  • thumbnail
    쌍용C&E, 1분기 영업익 327억원…전년비 6.2% ↑

    쌍용C&E는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6.2% 증가한 327억 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7.2%, 1.1% 늘어 3,366억 원, 196억 원으로 집계됐다. 유오성기자 osyou@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1.05.07 15:34

  • 쌍용씨앤이 1분기 영업이익 328억원…작년 동기 대비 6.2%↑

    코스피 상장사 쌍용씨앤이는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328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6.2%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7일 공시했다. 매출은 3천366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7.2% 증가했다. 순이익은 197억원으로 1.1% 늘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7 13:36 | YONHAP

  • thumbnail
    "합심해도 모자를 판에"...반복되는 노사 갈등

    ... 호의적이지 않다는 사실입니다. 저조한 판매량에, 영업 적자까지 내며 어렵다, 어렵다 하면서도 노사 갈등은 끊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계속해서 임원식 기자입니다. 법정관리 졸업 10년 만에 또 다시 기업회생 절차를 밟게 된 쌍용차. 경영진 숫자를 줄이고 조직을 통폐합하는 등 살아남기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습니다. (상근임원 38% 감축, 조직 규모 23% 축소) 쌍용차 공장이 있는 경기도 평택 지역 정치인과 지자체, 시민단체들도 `쌍용차를 살려야 한다`며 ...

    한국경제TV | 2021.05.06 17:00

  • thumbnail
    나락으로 떨어진 '중견 3인방'…車시장 양극화 심화

    국내 자동차 시장의 양극화가 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현대차그룹의 독주 속에 한국GM과 르노삼성, 쌍용차 등 이른바 자동차업계 중견 3인방은 존폐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갈수록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는 이들 3사가 부활할 가능성은 없는 걸까요? 신재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스탠딩 : 현대차와 기아의 지난해 국내 자동차 판매량(134만대)입니다. 한국GM과 르노삼성, 쌍용차 등 중견 3인방의 판매량(26만6,783대)입니다. 보시다시피 ...

    한국경제TV | 2021.05.06 16:58

  • [표] 코스피 지수선물·옵션 시세표(6일)-2

    ... ├─────────────┼─────┼────┼────┼────┤ │JYP Ent. F 202105 ( 10)│31100.00 │31100.00│-700.00 │852 │ ├─────────────┼─────┼────┼────┼────┤ │쌍용CE F 202105 ( 10) │7500.00 │7500.00 │-10.00 │4050 │ ├─────────────┼─────┼────┼────┼────┤ │팬오션 F 202105 ( 10)│7170.00 │7740.00 ...

    한국경제 | 2021.05.06 16:34 | YONHAP

  • thumbnail
    케이팝모터스-박석전앤컴퍼니, 기존상용차를 전기자동차로 개조

    ... 업체인 케이팝모터스(총괄회장 황요섭)가 박석전앤컴퍼니(회장 박석전)와 공동으로 “전기차의 저변확대를 위해 기존 승용차를 전기차로 개조해 나가는 사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발표했다. 양사의 대표들은 지난 5일 쌍용자동차의 인수가 확실할 경우 그에 따른 발전 전략 중 일환으로 국책연구기관들과 함께 “육상의 모든 상용차를 전기차로 개조하는 전기차 개조산업을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동시에 중소형 선박을 전기어선 및 전기상선으로 ...

    한국경제 | 2021.05.06 15:43 | 배경민

  • thumbnail
    쌍용C&E 산업폐기물 매립장 조성 놓고 충북서 반발 지속

    쌍용C&E(옛 쌍용양회)가 강원도 영월에 조성하려는 산업폐기물 매립장을 둘러싼 충북 제천지역 반발이 지속되고 있다. 충북 시·군의회 의장협의회(회장 최충진 청주시의장)는 6일 단양에서 정례회를 열고 이 사업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채택했다. 의장들은 "쌍용C&E가 분진, 미세먼지, 질소산화물 등으로 고통받는 주민들의 피해와 치명적인 환경 위협을 경시한 채 사익추구만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매립장 예정지는 지하에 수많은 ...

    한국경제 | 2021.05.06 14:09 | YONHAP

  • thumbnail
    국내 車 수요, 중견3사→현대·기아→제네시스·수입차

    ... 여기에 타 브랜드 군에서의 유입을 포함하면 시장의 거의 3분의2(64.1%)를 지속적으로 점유하고 있다. 수입차는 17.0%를 점유해 대체 전 9.8%에서 가장 큰 폭(7.2%p)으로 점유율이 증가했다. 국내 중견3사(한국GM·르노삼성·쌍용)의 점유율 19.0%를 넘어설 기세다. 이 추세가 계속된다면 이르면 금년(2021년), 늦어도 2~3년 내에 역전이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는 게 컨슈머인사이트 관측이다. 수입차는 현대·기아와 중견3사 모두에 대해 유입이 유출보다 컸다. ...

    오토타임즈 | 2021.05.06 1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