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1-140 / 20,0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여기 어때] 목포의 재발견 ②새로운 관광 매력들

    ... 단지가 새로 문을 열었다. 들어가 보니 다양한 메뉴가 망라된 것 같았다. 어쩌면 목포의 맛집을 한자리에서 다 섭렵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엄선된 요식업체 15곳이 각자의 포차를 운영한다. 민가와 가까워 밤마다 소음과 쓰레기로 홍역을 치른 여수 등 다른 지역 포차들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유람선이 정박하는 항구에 포차 단지를 차렸다고 한다. 낙지·민어·홍어삼합 등 '목포 9미(味)'를 기반으로 한 목포의 전통 음식에서부터 점포 자체의 특색 있는 자체 메뉴 ...

    한국경제 | 2020.07.29 07:30 | YONHAP

  • thumbnail
    '제보용 이메일' 만든 조국…"허위보도로 인한 명예훼손 좌시 안해"

    ... 전 장관은 2013년 트위터에서 "시민과 언론은 공적 인물에 대한 완벽한 정보를 가질 수 없다. 따라서 공인에 대한 검증 과정에서 부분적 허위가 있었음이 밝혀지더라도 법적 제재가 내려져서는 안된다" "편집과 망상에 사로잡힌 시민도, 쓰레기 같은 언론도 표현의 자유가 있다. 특히 공적 인물에 대해서는 제멋대로의 검증도, 야멸찬 야유와 조롱도 허용된다"고 말한 바 있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28 18:33 | 안효주

  • thumbnail
    [음악이 흐르는 아침] 이고르 스트라빈스키 - '페트루시카'

    ... 혼비백산한다. 러시아 민속풍의 빛나는 음악과 춤으로 유명한 ‘페트루시카’는 인간 중심의 세계관에도 경종을 울린다. 우리 별 지구 전체가 유기체거늘, 인간만이 존귀하다는 착각으로 자연 파괴와 무분별한 살생을 일삼지 않았는가. 기상이변을 포함한 온갖 재해와 오염의 절반 이상은 인류의 책임이다. 당장 과도한 육류 소비와 쓰레기 문제부터 돌아볼 일이다. 유형종 < 음악·무용칼럼니스트 (무지크바움 대표) >

    한국경제 | 2020.07.28 18:07

  • thumbnail
    '차이나는 클라스', 미국 인종 차별의 역사…수정헌법 후 새로운 노예제

    ... 범죄자는 예외’라는 조항이 교묘하게 악용되기 시작했다. 이는 애초에 흑인을 차별하기 위해 만든 조항이 아니지만, 남부 지역에서 이 조항을 악용해 흑인에게 범죄자 굴레를 씌우고 새로운 노예로 전락시킨 것. 흑인들은 쓰레기를 버리거나 길거리를 돌아다녔다는 황당한 죄목으로 체포됐다. 심지어 흑인들은 끔찍한 린치 폭력을 가하는 최악의 인종차별 집단 ’KKK‘에게 생명의 위협까지 받게 된다. 하상응 교수는 전설적 재즈보컬 빌리 홀리데이가 ...

    스타엔 | 2020.07.28 17:25

  • thumbnail
    열대야 없는 날씨에 '차박' 유행…동해안 숙박업계 냉가슴

    해수욕장 주변 숙박 예약률 '뚝'…주차난·쓰레기도 골칫거리 장맛비가 주적주적 이어진 28일 강원 강릉시의 한 해수욕장 주차장. 주차장에는 캠핑카 등 숙박을 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춘 차량이 곳곳에 자리를 잡고 있었다. 인근의 해수욕장에도 숙박을 자체적으로 해결하는 것으로 보이는 차량이 도로 양쪽으로 줄지어 있었다. 이처럼 자동차 안에서 먹고 자는 '차박'이 최근 유행하면서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과 도로변에서는 캠핑카 등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

    한국경제 | 2020.07.28 16:39 | YONHAP

  • thumbnail
    세계 최대 시흥 인공서핑장 9월 18일 개장

    ... 치며, 시간당 최대 150명까지 수용할 수 있다. 인공 서핑장 옆 길이 210m, 폭 110m의 파도 풀에서도 다양하게 파도를 즐길 수 있고, 수상레저 체험장에서는 카누 등을 체험할 수 있다. 특히 인공 서핑장과 파도 풀은 쓰레기 소각시설인 인근 그린센터에서 발생한 열을 이용해 물을 데워 연중 운영된다. 민간 업체가 사업비를 대부분 부담한 웨이브 파크는 완공 후 시에 기부채납된 채 해당 업체가 20년간 운영한다. 시와 민간 운영사는 웨이브 파크 입장료를 ...

    한국경제 | 2020.07.28 10:41 | YONHAP

  • thumbnail
    미화원 골병들지 않도록…부산 대용량 쓰레기봉투 제작 중단

    부산시는 환경미화원의 안전사고 발생과 위험 노출을 줄이기 위해 대용량 쓰레기봉투(100ℓ) 제작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2018년 통계 기준 부산에서는 흰색 일반 종량제 봉투(100ℓ)와 녹색 사업장 종량제 봉투(100ℓ)가 모두 25만4천 장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대용량 쓰레기봉투는 압축해 버려질 경우에도 환경부 지침 무게(25kg)보다 훨씬 무거운 40kg 이상이 되기도 해 환경미화원의 근골격계 질환 등 원인이 되고 있어 ...

    한국경제 | 2020.07.28 08:58 | YONHAP

  • thumbnail
    쓰레기 소각시설 공사 5년간 담합한 2개사에 과징금 10억(종합)

    쓰레기 소각시설 공사 입찰에서 5년 동안 담합한 2개 업체가 과징금을 물게 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입찰 담합으로 공정거래법을 위반한 ㈜대경에스코와 ㈜조선내화이엔지에 시정명령과 함께 9억8천8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2010년부터 2015년까지 지자체가 발주한 13건의 생활폐기물 소각로 설치공사 입찰에서 대경에스코는 조선내화이엔지를 들러리로 내세운 다음 입찰을 싹쓸이했다. 공정위는 이에 대경에스코에 과징금 6억7천200만원, ...

    한국경제 | 2020.07.28 08:36 | YONHAP

  • thumbnail
    '추억만 남겨주세요'…버려진 양심에 청정 계곡 '멍투성이'

    술병·담배꽁초·음식물 쓰레기에 악취 폴폴…불 피운 흔적 그대로 박영서 기자·오현경 문현호 인턴기자 = 햇빛 쨍쨍한 주말이 지나고 27일 찾은 강원 춘천시 서면 서상리 툇골 일원. 보기만 해도 시원한 여울물이 흐르는 청정 계곡 옆으로 고개를 조금 돌리자 금세 눈살이 찌푸려졌다. 피서객들이 버린 '양심'에 계곡 곳곳이 멍들어 있었기 때문이다. 빗방울에 젖은 상자를 치우자 드러난 쓰레기 더미에는 먹다 남은 수박 껍질에 과자 봉지, 담배꽁초, 각종 ...

    한국경제 | 2020.07.28 07:00 | YONHAP

  • thumbnail
    이탈리아의 관료주의 난맥상…미용실 개업에 행정 절차만 65건

    ... 1만4천667유로(약 2천58만원)의 비용이 든다. 이러한 행정 절차에 걸리는 기간도 평균 1천120일(3년25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590일)의 2배에 육박한다. 중부 도시 피렌체에서는 2001년 플라스틱 쓰레기를 태워 열·전기 에너지를 생산하는 고형폐기물(SRF) 발전소 건설 계획이 수립됐는데 건설 장소와 발전소 크기 등을 결정하고 관련 행정 절차를 거치는 데만 15년이 걸렸다. 이러한 관료주의 난맥상의 가장 큰 원인은 비효율적인 법체계가 ...

    한국경제 | 2020.07.28 07: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