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1-150 / 20,1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온통 진흙과 쓰레기' 수마 할퀴고 간 천안·아산 응급복구 착수

    하천 범람위기 대피 이재민 모두 귀가, 대부분 지하차도 통행 재개 3일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막대한 피해가 발생한 충남 천안·아산지역에 대한 응급 복구작업이 시작됐다. 4일 각 시에 따르면 전날 내린 비가 간밤에 소강상태를 보이면서 범람 위기를 놓였던 천안·병천·곡교·온양천 등 지역 주요 하천 수위가 낮아지면서 여관 등 임시대피 시설에서 뜬눈으로 밤을 보낸 200여 이재민들이 모두 귀가했다. 귀가한 이재민들은 물에 젖은 가재도구를 정리하고...

    한국경제 | 2020.08.04 09:51 | YONHAP

  • thumbnail
    서울 성동구, 아이스팩 세척·소독해 전통시장 상인들에게 제공

    ... 전체에 아이스팩 전용 수거함을 설치해 재활용 사업을 벌여 왔으나, 그간 사용할 수 없는 상태의 아이스팩이 그대로 시장으로 배송되는 경우가 종종 있어 개선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정원오 구청장은 "아이스팩 재활용 사업은 생활쓰레기 감소와 재활용 가능자원의 재활용률 향상, 주민과 전통시장의 요구에 맞는 맞춤형 행정서비스 제공 등 1석 3조의 효과를 거둘 것"이라며 "앞으로도 구민이 체감할 수 있는 생활밀착 사업을 적극 발굴해 쾌적한 도시환경의 성동구가 될 수 있도록 ...

    한국경제 | 2020.08.04 09:39 | YONHAP

  • thumbnail
    연이은 폭우에…"다시 보자, 폐기물株"

    ... 올랐다. 최근 전국적으로 예년과 달리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이들 종목이 주목받았다. 재난 발생으로 대량의 폐기물이 나오면 단기적으로 실적에 호재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특히 수해가 발생하면 상류에서 쏟아져 내려오는 다량의 쓰레기를 지방자치단체가 처리해야 하기 때문에 일거리가 늘어날 수밖에 없다. 폐기물 처리사업은 기존에도 높은 성장성을 인정받고 있었다. 2013년 하루 38만t씩 발생하던 폐기물은 2018년 43만t으로 늘었다. 대부분 지자체가 운영하는 매립지는 ...

    한국경제 | 2020.08.03 17:04 | 고윤상

  • thumbnail
    조국 "법 조롱한 국대떡볶이 대표 고소" vs 김상현 "부패한 권력자"

    ... “시민과 언론은 공적 인물에 대한 완벽한 정보를 가질 수 없다. 따라서 공인에 대한 검증 과정에서 부분적 허위가 있었음이 밝혀지더라도 법적 제재가 내려져서는 안 된다“면서 ”편집과 망상에 사로잡힌 시민도, 쓰레기 같은 언론도 표현의 자유가 있다. 특히 공적 인물에 대해서는 제멋대로의 검증도, 야멸찬 야유와 조롱도 허용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하면 ...

    한국경제 | 2020.08.03 16:01 | 이미나

  • 연이은 폭우에 폐기물주 재차 부각

    ... 일제히 올랐다. 전국적으로 예년과 달리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재난 발생으로 대량의 폐기물이 발생하면 단기적으로 실적에 호재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수해가 발생하면 상류에서 쏟아내려오는 다량의 쓰레기들을 지방자치단체들이 처리해야 하기 때문에 이들 업체로선 일거리가 늘어날 수 밖에 없다. 폐기물 처리사업은 기존에도 높은 성장성을 인정받고 있었다. 2013년 하루 38만t씩 발생하던 폐기물은 2018년 43만t까지 늘었다. 대부분 ...

    한국경제 | 2020.08.03 15:58 | 고윤상

  • thumbnail
    진주서 민원인이 공무원 모욕·폭행…공노조 "재발방지하라"

    ... 사건이 발생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남지역본부 진주시지부는 3일 '민원인 공무원 폭행 사건 엄정 처벌 및 재발 방지 대책 요구'란 제목의 성명서를 냈다. 진주시지부는 성명서에서 한 민원인이 하대동 개인 사유지에 불법 투기 쓰레기 수거 문제로 초장동행정복지센터에 민원을 제기했고 담당 공무원이 지난달 30일 현장을 확인하는데 갑자기 민원인이 공무원을 폭행했다고 밝혔다. 이 민원인은 당시 입에 담지 못할 욕설을 하며 모욕을 줬다고 덧붙였다. 이로 인해 이 공무원은 ...

    한국경제 | 2020.08.03 15:50 | YONHAP

  • thumbnail
    말레이서 마스크 미착용 벌금 28만원 부과에 노숙인 쓰레기 뒤져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8천999명…8월 1일부터 마스크 의무화 말레이시아 정부가 이달 1일부터 공공장소 마스크 미착용 시 벌금 1천 링깃(28만원)을 부과하자 노숙인이 남이 쓰고 버린 마스크를 찾으려고 쓰레기 더미를 뒤지는 모습이 포착됐다. 3일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느그리슴빌란주 세렘반에 사는 네티즌이 트위터에 쓰레기 더미를 뒤지는 남루한 남성의 사진과 함께 "마스크를 안 쓰면 벌금을 물기에 쓰레기 더미를 뒤지는 모습"이라고 ...

    한국경제 | 2020.08.03 11:17 | YONHAP

  • thumbnail
    송중기X김태리 '승리호', 9월 23일 개봉 확정 [공식]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이 주연한 영화 '승리호'가 오는 9월 23일로 개봉을 확정 짓고 티저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 할리우드의 전유물인 줄 알았던 우주를 배경으로 조성희 감독의 상상력과 한국 영화계의 기술력이 만들어낸 우주 SF ...

    텐아시아 | 2020.08.03 10:38 | 김지원

  • thumbnail
    물폭탄 맞은 제천 자원관리센터 '아수라장'…쓰레기 반입 중단

    시설물 대부분 매몰·침수…"긴급 복구해도 30%만 처리 가능" 충북 제천지역 생활쓰레기 처리시설인 자원관리센터가 지난 2일 내린 집중호우로 매몰·침수돼 쓰레기 반입이 중단됐다. 3일 제천시에 따르면 전날 내린 폭우로 자원관리센터 인근에서 산사태가 나 대형 폐기물 처리장이 매몰됐다. 매립장과 침출수 처리장·소각장·음식물 처리시설의 유류 저장고와 기계실 등이 침수되고, 진입도로 일부도 유실됐다. 자원관리센터는 이날 쓰레기 반입을 중단했다. 이 ...

    한국경제 | 2020.08.03 09:19 | YONHAP

  • thumbnail
    외국인 유학생 위한 '슬기로운 부산 유학 생활' 코너 운영

    ...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출신의 유학생 SNS 기자단 10명 등 20명으로 지난달부터 영상 콘텐츠를 제작했다. 슬기로운 유학 생활 콘텐츠는 부산 사투리, 부산에서 여름나기, 부산에서 맛있는 자국 음식을 먹을 수 있는 곳 소개, 쓰레기 분리수거 팁, 휴대폰과 통장 개설하기 등을 담았다. 유학생을 주축으로 영상 콘텐츠를 제작해 제공하고, 부산에 있는 대학을 졸업한 유학생들도 유학생 통신원이라는 이름으로 재단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Life in Busan'에 글과 ...

    한국경제 | 2020.08.03 08:5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