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9,7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천 알루미늄 공장서 불…480만원 피해

    10일 오전 4시 57분께 인천시 남동구 고잔동 한 알루미늄 공장에서 불이 나 1시간 22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공장 외벽 20㎡와 외부 컨테이너 1동 등이 타 480만원 상당(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지만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당국은 공장 외부에 있던 쓰레기에서 불이 시작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10 12:10 | YONHAP

  • thumbnail
    경기도, 바다청소선 명칭 '경기청정호'로 결정

    ... 조은혜(수원시) 씨가 제안한 이 명칭을 최우수작으로 선정했다. 도는 연말 진수를 목표로 올해 초부터 52억5천만원을 투입해 바다 청소선을 건조 중이다. 길이 33m, 폭 9m, 140t급의 이 청소선은 폐기물 100t을 적재할 수 있으며, 내년부터 경기도 바닷속에 있는 폐어구와 어망 등 해양쓰레기를 수거하게 된다. 도는 '경기청정호'라는 명칭이 경기지역 바다를 쓰레기 없는 청정한 바다로 유지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10 11:49 | YONHAP

  • thumbnail
    미 구조견 옆집 불나자 주인 깨워…잠자던 이웃 살려

    ... 때까지 정원 호스를 이용해 불길과 싸웠다. 앤디 킹 프랭클린 소방대장은 "불법 사제 폭죽이 화재를 불러일으켰다"고 설명했다. 녹화된 영상을 보면 불은 4일 오후 10시 20분께 집 밖에서 시작됐다. 집주인이 폭죽을다른 불붙기 쉬운 쓰레기와 함께 내다 버린 뒤 1시간이 지난 후다. 이날 화재로 5만달러(6천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운명의 장난인지, 루와 르카테스는 불난 이웃집 여성이 아니었다면 만날 수 없는 사이였다. 이웃집 여성은 개 사육자로 르카테스가 15개월 ...

    한국경제 | 2020.07.10 11:17 | YONHAP

  • thumbnail
    김여정 "올해 북미정상회담 없다"…통일부 "진전있길 기대"

    ... 북미 정상회담이 미국 측에나 필요한 것이지 우리에게는 무익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미정상회담으로) 그나마 유지되여오던 수뇌들 사이의 특별한 관계까지 훼손될 수 있는 위험하다"며 "쓰레기 같은 볼턴(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예언한 것이기 때문에 절대로 그렇게 해줄 필요가 없기 때문이기도 하다"고 했다. 이번 담화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9일(현지시간) 북한과 비핵화 대화를 매우 원한다면서 '고위 ...

    한국경제 | 2020.07.10 11:15

  • thumbnail
    김여정, 연내 북미정상회담 가능성 일축…"우리에겐 무익"(종합2보)

    ... 못할 세 가지 이유를 꼽았다. 우선 그는 연내 북미 정상회담이 "미국 측에나 필요한 것이지 우리에게는 무익하다"는 점과 그런 회담으로 "그나마 유지되어오던 수뇌들 사이의 특별한 관계까지 훼손될 수 있는 위험"을 지적했다. 또 "쓰레기 같은 볼턴(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예언한 것이기 때문에 절대로 그렇게 해줄 필요가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번 담화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9일(현지시간) 북한과 비핵화 대화를 매우 원한다면서 '고위 지도자들'이 ...

    한국경제 | 2020.07.10 08:42 | YONHAP

  • thumbnail
    김여정, 연내 북미정상회담 가능성 일축…"우리에겐 무익"(종합)

    ... 열리지 못할 이유를 꼽았다. 우선 그는 연내 북미 정상회담이 "미국 측에나 필요한 것이지 우리에게는 무익하다"는 것과 그런 회담으로 "그나마 유지되여오던 수뇌들 사이의 특별한 관계까지 훼손될 수 있는 위험"을 지적했다. 또 "쓰레기 같은 볼턴(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예언한 것이기 때문에 절대로 그렇게 해줄 필요가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번 담화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9일(현지시간) 북한과 비핵화 대화를 매우 원한다면서 '고위 지도자들'이 ...

    한국경제 | 2020.07.10 07:24 | YONHAP

  • thumbnail
    [3보] 김여정, 연내 북미정상회담 가능성 일축…"우리에겐 무익"

    ... 그 이유로 "미국 측에나 필요한 것이지 우리에게는 전혀 비실리적이며 무익하다"는 것과 "우리의 시간이나 떼우게 될 뿐이고 그나마 유지되여오던 수뇌들 사이의 특별한 관계까지 훼손될 수 있는 위험이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 "쓰레기 같은 볼턴(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예언한 것이기 때문에 절대로 그렇게 해줄 필요가 없기 때문"이라고도 강조했다. 다만 김 제1부부장은 북한에 비핵화 의지가 없는 것은 아니라고도 명시했다. 그는 "우리는 결코 비핵화를 하지 않겠다는 ...

    한국경제 | 2020.07.10 06:50 | YONHAP

  • thumbnail
    김여정, 북미정상회담 가능성 일축…"우리에겐 무익"[종합]

    ... "미국 측에나 필요한 것이지 우리에게는 전혀 비실리적이며 무익하다"고 했다. 이어 우리의 시간이나 떼우게 될 뿐이고 그나마 유지되여오던 수뇌들 사이의 특별한 관계까지 훼손될 수 있는 위험이 있다"며 "쓰레기 같은 볼턴(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예언한 것이기 때문에 절대로 그렇게 해줄 필요가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 제1부부장은 북한에 비핵화 의지가 없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결코 비핵화를 ...

    한국경제 | 2020.07.10 06:36 | 한민수

  • thumbnail
    佛 의대 창고 연구용시신 수천구, 쥐가 파먹고 쓰레기봉투에

    ... 판결로 이어진다. 데카르트 의대의 연구용 시신 방치 사건은 작년 11월 주간지 렉스프레스의 보도로 처음 전모가 드러났다. 당시 보도에 따르면, 데카르트 의대 CDC에 기증된 의학 연구용 시신이 센터의 창고에서 절단되고 부패한 채 쓰레기 봉지에 담겨 보관되는 등 관리 상태가 지극히 불량한 것으로 나타났다. 창고에 보관된 시신 수천구의 다수가 머리 부분이 절단되고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채 마구잡이로 구석에 쌓여 있었고, 일부 시신은 쥐들이 여기저기 파먹은 채 쓰레기 ...

    한국경제 | 2020.07.10 06:30 | YONHAP

  • thumbnail
    [2보] 김여정, 연내 북미정상회담 가능성 일축…"우리에겐 무익"

    ... "미국 측에나 필요한 것이지 우리에게는 전혀 비실리적이며 무익하다"고 못 박았다. 그 이유로는 "우리의 시간이나 떼우게 될 뿐이고 그나마 유지되여오던 수뇌들 사이의 특별한 관계까지 훼손될 수 있는 위험이 있기 때문"이라며 "쓰레기 같은 볼턴(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예언한 것이기 때문에 절대로 그렇게 해줄 필요가 없기 때문"이라고도 했다. 다만 김 제1부부장은 북한에 비핵화 의지가 없는 것은 아니라고도 명시했다. 그는 "우리는 결코 비핵화를 하지 않겠다는 ...

    한국경제 | 2020.07.10 06:2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