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3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14년 만에 다시 만난 한일 미술가들 "마음에서 마음으로"

    ... '40/40'展 했던 양국 작가들, 이태원서 '50/50'으로 재회 릴레이 퍼포먼스 후 전시…"한일 '커뮤니언' 무대 되길 희망' 리움 지척 '다세대 아트 싸롱' 개관행사 겸해 24일 용산구 한남동의 한 연립주택 지하. 오자와 쓰요시가 가방에서 돌 하나를 꺼냈다. 이수경이 이 돌을 건네받아 흰 수건 위에 올려놓았다. 구석으로 향한 이수경은 등을 돌린 채 바닥에 앉았다. 한참 뒤 일어난 이수경이 오자와 쓰요시에게 수건 보자기를 다시 건네며 속삭였다. "선물입니다. ...

    한국경제 | 2019.10.25 15:16 | YONHAP

  • thumbnail
    소프트뱅크, 요미우리 누르고 일본시리즈 3년 연속 제패

    ... 1∼3차전을 쓸어 담은 소프트뱅크는 4차전에서도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0-0으로 맞선 4회 초 1사 1, 3루에서 유리스벨 그라시엘이 요미우리 우완 선발 스가노 도모유키에게 좌월 스리런 홈런을 터뜨렸다. 소프트뱅크 좌완 선발 와다 쓰요시는 2회 말 세 타자 연속 삼진을 빼앗는 등 베테랑다운 노련한 투구로 거인 타선을 요리했다. 와다는 5이닝 1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 완벽투를 펼쳤고, 6회 이후에는 불펜 투수 5명이 요미우리의 추격을 3점으로 막고 승리를 지켜냈다. ...

    한국경제 | 2019.10.23 23:39 | YONHAP

  • thumbnail
    [고두현의 문화살롱] 윤동주를 사랑한 일본 시인들

    ... 곧 건립될 모양이다. 이 밖에 윤동주 시집을 처음 번역한 이부키 고, 윤동주 무덤을 옌볜에서 찾아내 세상에 알린 오무라 마스오, 윤동주의 ‘독립운동’ 혐의를 정부 서류에서 발굴한 국회도서관 부관장 우지고 쓰요시 등 윤동주를 사랑하는 사람은 헤아릴 수 없이 많다. 한·일 간 크고 작은 갈등이 생길 때마다 이렇게 윤동주를 사랑하고 ‘식민지 청년’의 아픔을 어루만지는 사람들이 있어 윤동주는 죽어서도 외롭지 ...

    한국경제 | 2019.08.08 17:55 | 고두현

  • thumbnail
    재일시인 김시종 '잃어버린 계절' 국내 출간

    재일교포 시인 김시종의 일곱번째 시집이자 타카미준상 수상작인 '잃어버린 계절'이 국내에 나왔다. 도서출판 창비는 '잃어버린 계절'을 이진경과 카게모토 쓰요시의 공동 번역을 통해 출간한다고 7일 밝혔다. 조국을 빼앗긴 식민지 백성에서 황국(皇國)의 시민으로 변해가면서 일본어로 시를 써야 했지만, '일본식 서정'에서 벗어나려고 끝없는 실험을 시도하는 시인의 정신이 시집 속에서 묻어난다. 1929년 부산에서 태어나 제주도에서 자란 김시종은 4·3 ...

    한국경제 | 2019.08.07 14:52 | YONHAP

  • thumbnail
    "日 대형기획사 자니스, 스마프 前멤버들 TV 출연 막아"

    ... 공정거래위는 추가 조사를 통해 이런 행위가 '우월적 지위의 남용'에 해당하는지 판단해 처벌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스마프는 리더 나카이 마사히로(中居正廣)를 비롯해 기무라 다쿠야(木村拓哉), 이나가키 고로(稻垣吾郞), 구사나기 쓰요시(草なぎ剛), 가토리 신고(香取愼吾) 등 5명의 멤버로 구성된 그룹이다. 1988년 결성 후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지역에서 큰 사랑을 받아왔고, 2016년 12월 31일 팬들의 아쉬움 속에 해체됐다. 해체 후 자니스에 남은 기무라 ...

    한국경제 | 2019.07.18 14:55 | YONHAP

  • thumbnail
    8강행 좌절 울산 김도훈 "좋은 기회에서 져 죄송…감독의 책임"

    ... 죄송하다. 고개를 들 수 없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다시 K리그에서는 우리 선수들이 잘 이겨낼 거라 믿는다. K리그에 집중했으면 한다"면서 "계속 전진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쓰키 쓰요시 우라와 감독은 "다음 라운드에 진출해 만족스럽다"면서 "모든 선수가 잘해줘 이런 결과를 얻었다. 멀리 한국까지 와 응원해준 우리 팬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쓰키 감독은 "홈경기에서 패한 후에도 충분히 잘 싸웠기 ...

    한국경제 | 2019.06.26 23:06 | YONHAP

  • thumbnail
    우라와전 앞둔 울산 "1차전 승리에도 공격으로 대응…방심 없다"

    ... 치르지 않았다. 김 감독은 "선수들의 피로 해소에 좋은 기회였다"면서 "우리가 잘했던 부분을 상기시키며 준비했다. 부족했던 부분도 미팅을 통해 보완하며 준비했기 때문에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기대했다. 한편, 오쓰키 쓰요시 우라와 감독은 "시작부터 적극적으로 나서서 경기를 지배하겠다"고 밝혔다. 공격수 고로키 신조는 "홈경기에서 져서 어려운 상황이지만 축구에서 불가능한 것은 없다"라면서 "우리가 2007년 대회에서 우승했을 때도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

    한국경제 | 2019.06.25 16:07 | YONHAP

  • thumbnail
    日 정부, "WTO패소 아냐" 우기다가 자국언론 반박에 '머쓱'

    ...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WTO 분쟁처리 전문가인 나카가와 준지(中川淳司) 주오가쿠인(中央學院)대 교수는 "궁핍한 설명"이라고 비판했다. 일본 정부의 주장이 무리가 있다는 지적은 정부계 싱크탱크 '경제산업연구소'에서도 나왔다. 보고서를 작성한 가와세 쓰요시 조치(上智)대 교수는 "정부가 냉정하게 현실을 마주 보고 식품규제에 대해 어떻게 대처해나갈지 생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4.23 13:01 | YONHAP

  • thumbnail
    [주목! 이 책] 종전의 설계자들

    일본계 미국인이자 러시아사를 전공한 역사학자가 태평양전쟁 종결과 일본의 항복 과정을 새롭게 썼다. 소련 붕괴 후 잠시 공개됐던 기밀문서와 미국 문서보관소의 자료, 일본 관료와 군인들의 수기 및 증언을 수집했다. 일본을 항복하게 한 것은 미국의 원자폭탄이었다는 통설을 부정하며 소련의 태평양전쟁 참전이 결정적인 요인이었다는 주장으로 2005년 미국에서 처음 출간될 당시 역사학계의 주목을 받았다. (메디치, 720쪽, 3만3000원)

    한국경제 | 2019.02.28 17:20

  • thumbnail
    '부모 재테크 실패' 지켜본 日 3040 "월세 살며 펀드 투자"

    ... 퇴직연금 포트폴리오도 바뀌고 있다. 일본 기업연금연합회에 따르면 확정기여(DC)형 퇴직연금 근로자의 자산 구성에서 펀드가 차지하는 비중은 2004년 32%에서 2017년 46%로 높아졌다. 도쿄의 한 종합상사에 근무하는 마쓰오카 쓰요시 씨(38)는 “평균 0.001%에 불과한 예금 금리로 노후를 대비할 순 없다고 판단해 3년 전부터 연금자산의 60% 이상을 펀드에 투자하고 있다”며 “인구 감소와 고령화를 피부로 느끼면서 적극적으로 연금을 ...

    한국경제 | 2018.11.27 17:34 | 최만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