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홍명보 "월드컵에 올인할 것"

    ... 이탈리아 월드컵부터 2002년 한·일 월드컵까지 네 차례 월드컵에 출전한 대표 수비수다. 한·일 월드컵에선 대표팀 주장이자 중앙 수비수로 한국의 4강 진출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다. 홍 감독은 2006년 독일 월드컵을 앞두고 '아드보카트호(號)' 코치로 합류하면서 본격적인 지도자 수업을 받았다. 감독 데뷔전인 2009년 국제축구연맹(FIFA) U-20(20세 이하) 월드컵에서 8강에 진출하는 성과를 냈다. 이후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 U-23 대표팀을 이끌고 동메달을 ...

    한국경제 | 2013.06.24 17:07 | 서기열

  • 브라질 월드컵 대표팀 사령탑에 홍명보 감독 선임

    ... 대표팀 감독으로 결정했다. '영원한 리베로'라는 별명으로 유명한 홍 감독은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대표팀의 주장이자 중앙 수비수로 한국 축구의 4강 진출을 이끄는 데 큰 역할을 담당했다. 2006년 독일 월드컵을 앞두고 '아드보카트호(號)'의 코치로 합류하면서 지도자 수업에 본격적으로 나선 홍 감독은 2009년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8강에 진출하며 성공적인 사령탑 데뷔전을 치렀다. 홍 감독은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 U-23 대표팀을 이끌고 ...

    연합뉴스 | 2013.06.24 11:38

  • '명품킥 보자' FC서울-LA갤럭시 상암 빅매치

    ... 피곤한 갤럭시보다 FC서울이 유리해 보인다. 갤럭시에도 미국 국가대표 랜던 도노번 등 일부가 빠졌고 FC서울도 100%는 아니다. 갤럭시는 2003년 피스컵에 출전하면서 방한했지만 국내 클럽과 맞붙진 않았다. 박지성이 있던 PSV 에인트호벤(네덜란드)에 1-4로 대패하고 돌아갔다. 2006년엔 아드보카트호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평가전을 벌여 0-3으로 완패했다. (서울연합뉴스) 옥 철 기자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8.02.29 00:00

  • thumbnail
    [동아시아축구] 허정무호 '국내파 실험도 알차게'

    ... 변화무쌍한 색깔 바꾸기를 시도하는 양상이다. 예상을 뒤집은 노림수도 있었다. 당초엔 중원에 김남일(빗셀고베)을 축으로 오장은(울산)을 예상했지만 허 감독은 원래 대표팀에선 사이드 요원으로 뛰어온 조원희(수원)를 김남일의 짝으로 투입했다. 아드보카트호부터 오른쪽 측면에만 섰던 조원희의 투입은 의외였다. 김남일-조원희 카드는 결정적인 패스를 찔러주진 못했지만 2선에서 안정감을 보였다. 조원희는 소속팀 수원에서 김남일이 J-리그로 이적하기 전 종종 호흡을 맞췄고 K-리그에서 이 대목을 ...

    연합뉴스 | 2008.02.17 00:00

  • 홍명보 '박성화호' 탑승 ‥ 올림픽축구대표 코치 합류

    ... 축구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올림픽대표팀 코치를 맡기로 결정을 내렸다. 오늘 박성화 감독을 만나 구체적으로 팀 운영 방안과 코치 역할 등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2005년 9월 독일월드컵 대표팀 코치를 맡은 이후로 아드보카트호와 베어벡호에서 계속해서 대표팀 코치로 일했던 홍명보는 이로써 국내 지도자 체제에서도 태극호에 남게 됐다. 홍명보는 올림픽대표팀 감독직에 유력한 후보로 거론된 데 대해 "감독이 되고 싶은 마음은 없었으나 기회가 온다면 피하고 싶은 ...

    한국경제 | 2007.08.06 00:00 | 한은구

  • thumbnail
    홍명보, 박성화호 코치로 합류

    ...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올림픽대표팀 코치를 맡기로 결정을 내렸다. 오늘 박성화 감독을 만나 구체적으로 팀 운영 방안과 코치 역할 등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2005년 9월 독일월드컵 대표팀 코치를 맡은 이후 아드보카트호와 베어벡호에서 계속 대표팀 코치로 일했던 홍명보는 이로써 국내 지도자 체제에서도 태극호에 남게 됐다. 홍명보는 지난 3일 올림픽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된 박성화 감독과 5일 밤 통화에서 코치직 수락 의사를 전했다. 홍명보는 올림픽대표팀 ...

    연합뉴스 | 2007.08.06 00:00

  • 박주영, 박성화호에서 '천재성 부활할까'

    ... 치르면서 해트트릭을 포함해 9골을 터트려 '축구천재'라는 별명까지 얻었고, 그해 K-리그에 데뷔해 무려 18골(컵 대회 포함)을 터트리면서 '박주영 신드롬'을 이어 나갔다. 하지만 박주영은 지난해 지독한 2년차 징크스에 신음하면서 아드보카트호의 일원으로 독일월드컵에 다녀온 뒤 끝 모를 부진의 늪에 빠졌고, 대표팀에서도 점점 밀려나 한동안 베어벡호의 부름을 받지 못하다 도하 아시안게임 엔트리에 가까스로 이름을 올렸다. 박주영의 불운은 올해도 이어졌다. 지난 3월 K-리그 ...

    연합뉴스 | 2007.08.03 00:00

  • '아시안컵의 사나이' 탄생할까

    ... 아니라 아시아 제3국 팬들에게도 '빅 카드'로 꼽힌다. 그만큼 팬들이 눈여겨 볼 관전 포인트도 많다. ◆뜻밖의 선수가 일 낼까= 한국과 이란의 최근 맞대결 전적을 살펴보면 의외의 득점자가 눈에 띈다. 2005년 10월 아드보카트호의 데뷔전으로 상암벌에서 치른 이란전에선 수비수 조원희 김진규가 골을 넣어 2-0으로 완승했다. 2000년 레바논 아시안컵 8강에서도 수비형 미드필더 김상식이 선제골을 뽑았다. 김상식과 김진규는 현재 베어벡호에 승선해 있다. ...

    한국경제 | 2007.07.20 00:00 | 김경수

  • 박지성, 거의 매년 찾아온 부상 시련

    ... 프리미어리그에 발을 내디딘 2005년엔 거의 부상없이 시즌을 소화했다. '산소 탱크', '파워 엔진'이란 별명이 붙은 것도 쉼없이 90분을 뛰어다닌 강철 체력과 심장 덕분이었다. 그러나 작년 독일월드컵축구를 전후해 부상이 잦아졌다. 아드보카트호가 스코틀랜드에서 한참 훈련하던 작년 5월 왼 발목 염좌로 며칠 쉬었다. 하지만 월드컵을 앞둔 상황이라 곧장 팀의 부름을 받았다. 박지성은 월드컵 본선 프랑스전에서 골을 터트리는 등 활약했으나 작년 9월 오른 발목을 접질려 또 ...

    연합뉴스 | 2007.04.27 00:00

  • [올림픽축구] 백지훈 '돌아온 황태자의 한 방'

    "오늘 부진 만회하고 싶었다" "그동안의 부진을 꼭 만회하고 싶었습니다" '아드보카트호의 첫 황태자', '독일월드컵을 경험한 올림픽호 에이스', '호화군단 수원의 이적생 효자'... 한국 올림픽축구 대표팀 미드필더 백지훈(22.수원)에게 지난 1년 넘게 따라붙었던 별명이다. 백지훈은 그러나 지난 2월부터 시작된 2008 베이징올림픽 남자축구 아시아 2차 예선에서 이렇다 할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한동원(성남)이 두 경기 두 골을 터트리며 ...

    연합뉴스 | 2007.04.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