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5,4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심은지의 Global insight] 지난해 재미 못 본 美 IPO 시장…올해는 대박주 나오나

    ... 이 회사는 ‘알리페이’ 서비스로 알려진 세계 최대 핀테크(금융기술) 기업이다. 2011년 알리바바그룹으로부터 분사했다. 시장에선 앤트파이낸셜의 기업 가치가 150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본다.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투자자들은 여전히 상장 주식을 기다린다. 싸게 사서 비싸게 팔 수 있는 원석을 찾는 것이다. 매년 IPO시장에서는 제2의 구글, 페이스북, 아마존 등을 찾는 움직임이 분주하다. summit@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21 17:48 | 심은지

  • thumbnail
    [책마을] 퇴사 꿈꾸는 자 부업에 도전하라

    ... 핸드메이드 스카프를 만들어 연간 1억원 이상의 부수입을 올린다. 한 그래픽디자이너는 종이 꽃가루를 뿌려 사람들이 기뻐하는 순간을 촬영한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려 매월 600만원을 벌어들인다. 한 주방기기 대여 사업가는 핸드메이드 양초를 아마존에서 판매해 연간 4만달러를 번다. 지인들의 심리상담이나 친구 자녀들의 직업 상담을 해주던 심리학자는 ‘학습 컨설턴트’라는 부업을 갖게 됐다. 한 정보기술(IT)기업 마케팅팀장은 휴가지에서 모기떼의 공격을 받고는 ...

    한국경제 | 2020.02.20 18:23 | 유재혁

  • EU, 미국 IT 패권 견제 … "구글·페북, 유럽 기업과 데이터 공유하라"

    유럽연합(EU)이 개인정보를 제외한 모든 정보를 EU 기업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 관련 규제를 대폭 완화한다. 데이터 시장을 독점하고 있는 페이스북, 구글, 아마존 등 미국 정보기술(IT) 대기업에 맞서는 거대 IT 기업을 키우겠다는 계획이다. 디지털세 부과에 이어 EU의 데이터 규제완화 정책이 미국 IT 기업에 큰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EU 행정부인 집행위원회는 19일(현지시간) 데이터와 인공지능(AI) 분야의 향후 추진 ...

    한국경제 | 2020.02.20 17:27 | 강경민

  • thumbnail
    다소 비싸도 실적 상승하는 기업에 투자하라

    ...uo;과 ‘주가저평가’가 모두 맞아떨어지는 최고의 상황이었습니다. 당시 버핏은 애플 주식을 매수했습니다. 그리고 현재 상황은 두 번째에 해당합니다. 두 번째 상황은 사실 애플을 통해 이해하기는 어렵습니다. 아마존을 보면 바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2015년과 2016년 아마존의 주가는 이미 최고점 수준에 닿아 있습니다. (붉은 선 라인이 해당 기업의 최고 PER 레벨) 실적 상승이 폭발적이기에 아마존은 고평가의 우려를 이길 수 있었던 것입니다. ...

    한국경제 | 2020.02.20 15:28

  • thumbnail
    (글로벌 CEO) 아르빈드 크리슈나 IBM 신임 CEO, 실적악화 지속에 구원투수 등판한 '30년 IBM맨'

    ... 나타냈다. IBM에서 그가 가장 크게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던 건 클라우드 컴퓨팅 업체 레드햇 인수를 진두지휘했던 때다. 레드햇은 세계 최대 오픈소스 클라우드 컴퓨팅 기반 기업용 솔루션 기업으로, 시장에서는 클라우드 컴퓨팅 선두 기업인 아마존 오라클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IBM은 지난해 이 기업을 회사 사상 최고액인 340억달러(약 40조4600억원)에 인수했다. 당시 크리슈나는 로메티 CEO에게 “IBM의 재기를 위해서는 레드햇을 인수하는 ...

    한국경제 | 2020.02.20 15:17 | 정연일

  • thumbnail
    [넥스트K] 참다못한 엄마가 만든 'K아기띠'…이젠 지구촌 '꿀잠템'

    ... "아기가 편하게 잠든다는 점에서 '꿀잠 아기띠'라는 별명도 얻었다"고 강조했다. ◆ 일본 히로코 모델 덕에 판매량 '쑥' 일본에도 꿀잠 아기띠의 입소문은 퍼졌다. 2018년 6월 일본 아마존을 통해 진출하고, 일본어로 된 자사 온라인몰도 따로 운영했다. 초반엔 아마존을 통한 구매가 많았지만, 점차 자사몰 판매 비중이 90%로 확대됐다. 일본 여성들의 체격이 작다는 점을 감안해 아기띠 사이즈도 2XS XS로 2개 더 늘렸다. ...

    한국경제 | 2020.02.20 08:51 | 고은빛, 변성현

  • thumbnail
    EU, 美 맞서 거대 IT 기업 키운다…美기업 AI기술 엄격 규제

    유럽연합(EU)이 페이스북, 구글, 아마존 등 미국 정보기술(IT) 대기업들을 견제하기 위해 역내 데이터 단일시장 구축에 나선다. EU 기업 간 활발한 데이터 공유를 통해 거대 IT 기업을 육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인공지능(AI) 기술은 EU가 정한 자체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면 엄격한 규제를 적용하기로 했다. 디지털세 부과에 이은 EU의 AI 규제가 미국 IT 기업에 큰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EU 행정부인 집행위원회는 19일(현지시간) ...

    한국경제 | 2020.02.20 02:18 | 강경민

  • thumbnail
    구글도 서울에 데이터센터…'클라우드 삼국지' 시작됐다

    구글이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필요한 데이터센터를 서울에 구축했다. 아마존웹서비스(AWS)와 마이크로소프트(MS)에 이어 한국 시장 공략에 나선 것이다. 후끈 달아오른 경쟁 구글은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CP)’ 서울 리전을 열었다고 19일 발표했다. 구글은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주요 국가나 도시에 데이터센터를 설치하고 이를 ‘지역(리전·region)’으로 구분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0.02.19 17:20 | 김주완

  • thumbnail
    우주여행사 버진 갤럭틱 주가 430% '불쇼'

    ... 애널리스트들조차 주가 과열을 우려하는 지경”이라고 전했다. 영국의 억만장자인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이 세운 이 회사는 작년 10월 뉴욕증시에 상장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스페이스X,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의 블루오리진과 함께 미국 3대 민간 우주탐사 기업으로 꼽힌다. 우주비행 상업화에 투자하려는 개인투자자들이 주가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는 분석이다. 경쟁사인 스페이스X와 블루오리진은 아직 상장하지 않아 버진 갤럭틱 주식에 더 ...

    한국경제 | 2020.02.19 14:48 | 심은지

  • MS 등 5대 IT기업 제외하면 S&P 상장사 이익증가율 '제로'

    미국 증시가 사상 최고치를 이어가고 있지만 페이스북과 아마존, 애플, 마이크로소프트(MS) 구글(알파벳) 등 'FAAMG'으로 불리는 5대 정보통신(IT) 대기업을 제외하면 S&P500지수 상장 기업의 이익증가율은 '제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골드만삭스는 18일(현지시간) 현재까지 실적을 발표한 S&P500지수 상장기업 397곳의 수익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4분기 주당순이익(EPS)이 전년 동기보다 2% ...

    한국경제 | 2020.02.19 14:47 | 정영효